로고

경남도의회, ‘의과대 2,000명 증원’ 적극 환영

의료인력 불균형 해소에 큰 역할 기대

이성용 기자 | 기사입력 2024/02/08 [15:41]

경남도의회, ‘의과대 2,000명 증원’ 적극 환영

의료인력 불균형 해소에 큰 역할 기대

이성용 기자 | 입력 : 2024/02/08 [15:41]

▲ 김진부 의장을 비롯한 의원 일동은 8일 도의회 정문 앞에서 지난 6일 보건복지부의 ‘2025학년도 의과대학 정원 2,000명 확대’ 발표와 관련해 적극 환영의 뜻을 밝혔다.


[브레이크뉴스=이성용 기자] 경상남도의회 김진부 의장을 비롯한 의원 일동은 8일 도의회 정문 앞에서 지난 6일 보건복지부의 ‘2025학년도 의과대학 정원 2,000명 확대’ 발표와 관련해 적극 환영의 뜻을 전하고 의대 정원 확대만으로는 해소할 수 없는 지역 내 의료인력 불균형 문제 해결을 위해 조속히 경남지역 내 의과대학을 신설해 줄 것을 정부에 촉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김진부 의장은 성명서를 통해 “경남은 전국에서 네 번째로 인구가 많은 지역이지만 인구수 대비 의사 수 부족으로 도내 18개 시․군 중 14개 시․군이 응급의료취약지로 지정될 만큼 의료공백이 심각한 상황이다”고 지적했다.

 

특히 “경남은 인구 천 명당 의사 수는 1.74명, 의대정원은 인구 만 명당 0.23명으로 전국 평균에도 크게 미치지 못하는 의료인력 부족문제로 매년 20만 명의 경남도민들이 수도권으로 원정 치료를 다니고 있는 실정이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번 정부의 대규모 의대정원 확대는 이러한 경남의 의료인력 불균형 현상을 일부나마 해소하고 지역 필수의료를 살리는 데 큰 역할을 할 것이다’라는 기대와 함께 ‘경상남도의원 전원은 정부의 의과대학 정원 확대를 진심으로 환영하고 적극 지지한다”는 뜻을 밝혔다.

 

이와 함께 “이번 정원 확대의 효과를 높이고 경남 중부권 의료수요를 감당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지역 내 의과대학 신설이 필요하며, 경남도민의 건강권 수호와 지역 의료 불균형 해소를 위해 경남지역에 의과대학을 조속히 설립해 줄 것”을 촉구하며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을 요청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using ‘Google Translate’.‘Google Translate’ is working to increase understanding.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yeongnam Provincial Council actively welcomes ‘increase in medical school by 2,000 students’

 

Expected to play a significant role in resolving medical manpower imbalance

 

On the 8th, Gyeongsangnam-do Provincial Council Chairman Kim Jin-bu and other lawmakers expressed their positive welcome in front of the main gate of the Provincial Council regarding the Ministry of Health and Welfare's announcement on the 6th that 'expanding the number of medical school students for the 2025 school year by 2,000 students' and expressed their support for the medical school problem in the region that cannot be resolved by simply expanding the number of medical school students. A statement was issued urging the government to quickly establish a new medical school in the Gyeongnam region to resolve the human resource imbalance problem.

 

Chairman Kim Jin-bu said in a statement, “Gyeongnam is the fourth most populous region in the country, but the medical gap is so serious that 14 out of 18 cities and counties in the province have been designated as emergency medical vulnerable areas due to a shortage of doctors relative to the population. “It is,” he pointed out.

 

In particular, “In Gyeongnam, the number of doctors per 1,000 people is 1.74 and the number of medical school seats is 0.23 per 10,000 people, which is far below the national average. Due to the problem of medical manpower shortage, 200,000 Gyeongnam residents are traveling to the metropolitan area for treatment every year.” He emphasized.

 

He went on to say, “This government’s large-scale expansion of medical school quota will play a big role in partially resolving the medical manpower imbalance in Gyeongsangnam-do and revitalizing essential medical care in the region,” and added, “All Gyeongsangnam-do lawmakers support the government’s expansion of medical school quota.” “We sincerely welcome and actively support it,” he said.

 

In addition, “In order to increase the effectiveness of this expansion and meet the medical demand in the central Gyeongnam region, it is necessary to establish a new medical school in the region. In order to protect the right to health of Gyeongnam residents and resolve regional medical imbalances, we will quickly establish a medical school in the Gyeongnam region.” and requested active support from the government.

제보는 breakgn@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