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경남경찰청, ㈜경한코리아 이상연 대표이사 ‘경한 장학금’ 전달

이성용 기자 | 기사입력 2024/02/07 [16:27]

경남경찰청, ㈜경한코리아 이상연 대표이사 ‘경한 장학금’ 전달

이성용 기자 | 입력 : 2024/02/07 [16:27]

▲ 김병우 경남경찰청장과 이상연 경한코리아 대표이사가 경한 장학금을 전달했다.


[브레이크뉴스=이성용 기자] 경남경찰청은 7일 오전 김병우 경남경찰청장과 이상연 경한코리아 대표이사 등이 참석해 경한 장학금 및 지원금 전달행사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상연 경한코리아 대표이사는 경남경찰청 초대 경찰발전위원장으로 활동하면서 지난 2005년부터 2017년까지 총 13년 동안 경남경찰청 소속 경찰관 자녀들에게 매년 3천만 원(30명, 1인당 100만원)씩 지금까지 총 3억9천2백만 원의 장학금을 전달했다. 

 

하지만 청탁금지법 시행으로 잠시 중단되었다가 사회공헌사업을 지속하겠다는 이상연 대표이사의 뜻에 따라 수혜 대상을 어려운 이웃 등으로 변경해 지원을 재개했다.

 

 경남경찰청과 경한코리아는 지난해 기업의 사회공헌 활동과 연계하여 양 기관이 범죄피해자 및 사회적 약자 보호‧지원을 위한 협력체계를 강화하고, 보다 안전한 경남을 만들어 가기로 협약을 체결했다.

 

 올해로 2회째를 맞는 이번 장학금 전달에서 경한코리아는 총 15명에게 200만 원씩 3,000만 원의 장학금과 지원금을 지원했다. 

 

경남경찰청은 각종 범죄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범죄피해자와 다문화 가정 자녀 및 북한이탈주민 자녀, 국가와 국민을 위해 헌신한 순직‧사망 경찰관 자녀를 폭넓게 선정해 이상연 경한코리아 대표의 뜻을 높였다.

 

㈜경한코리아 이상연 대표이사는 “기업을 경영하면서 힘든 순간도 있었지만, 그때마다 주위의 관심과 도움이 큰 힘이 되었습니다. 주변의 성원에 보답하기 위해 이윤의 일부를 지역 사회에 환원해 온 만큼 앞으로도 어려운 이웃을 돕고, 지역 사회의 발전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습니다”며 인사했다. 

 

김병우 경남경찰청장은 “어려운 이웃에게 따뜻한 관심을 보내주신 이상연 회장님께 감사를 드린다”며 “올해도 경남경찰은 모든 역량을 도민의 평온한 일상 수호와 법질서 확립에 결집하여 도민에게 신뢰받는 능력있는 경남경찰을 만드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using ‘Google Translate’.‘Google Translate’ is working to increase understanding.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yeongnam Police Agency, Lee Sang-yeon, CEO of Gyeonghan Korea Co., Ltd., presented ‘Gyeonghan Scholarship’

 

The Gyeongnam Police Agency announced on the morning of the 7th that it held a Gyeonghan scholarship and support fund distribution event attended by Gyeongnam Police Agency Commissioner Kim Byeong-woo and Gyeonghan Korea CEO Lee Sang-yeon.

 

Lee Sang-yeon, CEO of Gyeonghan Korea, served as the first chairman of the Police Development Committee of the Gyeongnam Police Agency and provided 30 million won (30 people, 1 million won per person) each year to the children of police officers belonging to the Gyeongnam Police Agency for a total of 13 years from 2005 to 2017. Scholarships worth 192 million won were awarded.

 

However, it was temporarily suspended due to the enforcement of the Anti-Graft Act, but in accordance with CEO Lee Sang-yeon's intention to continue social contribution projects, support was resumed by changing the target of beneficiaries to neighbors in need.

 

  Last year, the Gyeongnam Police Agency and Gyeonghan Korea signed an agreement to strengthen the cooperation system for the protection and support of crime victims and the socially vulnerable, and to create a safer Gyeongnam in connection with the company's social contribution activities.

 

  In this scholarship, which is now in its second year, Kyunghan Korea provided 30 million won in scholarships and grants to a total of 15 people, 2 million won each.

 

The Gyeongnam Police Agency raised the spirit of Lee Sang-yeon, CEO of Gyeonghan Korea, by selecting a wide range of crime victims who are suffering from various crimes, children from multicultural families, children of North Korean defectors, and children of police officers who died in the line of duty and devoted themselves to the country and the people.

 

Lee Sang-yeon, CEO of Kyunghan Korea Co., Ltd., said, “There were difficult moments while running a company, but the interest and help from those around me was a great help each time. “As we have been giving back a portion of our profits to the local community to repay the support of those around us, we will continue to help our neighbors in need and work harder for the development of the local community,” he said.

 

Kim Byeong-woo, Commissioner of the Gyeongnam Police Agency, said, “I would like to thank Chairman Lee Sang-yeon for his warm interest in our neighbors in need.” He added, “This year, the Gyeongnam Police will also focus all its capabilities on protecting the peaceful daily lives of the residents and establishing law and order, creating a capable Gyeongnam Police that is trusted by the residents.” “I will do my best to make it,” he said.

제보는 breakgn@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