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경남경찰청, 12번째 ‘정 보따리’다문화가정에 전달

이성용 기자 | 기사입력 2024/02/04 [14:20]

경남경찰청, 12번째 ‘정 보따리’다문화가정에 전달

이성용 기자 | 입력 : 2024/02/04 [14:20]

▲ 경남경찰청 전경

 

[브레이크뉴스=이성용 기자] 경남경찰청과 외사자문협의회는 지난 2일 경남경찰청에서 2024년 설 명절을 앞두고 도내 모범 다문화가정 자녀 5명에게 총 500만 원의 장학금과 선물세트의 ‘정(情) 보따리’를 전달했다. 

 

경남경찰청이 외사자문협의회와 함께 다문화가정의 안정적인 지역사회 정착을 위해 지원하는 ‘정(情) 보따리’ 사업은 지난 2022년 7월부터 시행하고 있으며, 올해 12회째다.

 

김병우 경남경찰청장은 “다문화가정의 안정적인 정착을 위해 협력단체와 함께 따뜻한 정(情)을 나눌 수 있는 자리를 가지게 되어 뜻 깊고, 함께 공존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 수 있도록 지속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using ‘Google Translate’.‘Google Translate’ is working to increase understanding.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yeongnam Police Agency delivers the 12th ‘information bundle’ to multicultural families

 

On the 2nd, the Gyeongnam Police Agency and the Foreign Affairs Advisory Council delivered a ‘love bundle’ of scholarships and gift sets worth a total of 5 million won to five children from exemplary multicultural families in the province ahead of the Lunar New Year holiday in 2024.

 

The ‘Bundle of Love’ project, which the Gyeongnam Police Agency supports with the Foreign Affairs Advisory Council to help multicultural families settle down in the local community, has been implemented since July 2022 and is in its 12th year.

 

Gyeongnam Police Agency Chief Kim Byeong-woo said, “For the stable settlement of multicultural families, it is meaningful to have an opportunity to share warm feelings with partner organizations, and we will spare no effort in providing continuous support to create an environment where they can coexist together.” .

제보는 breakgn@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