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홍남표 창원특례시장, '제1회 시장·군수 정책회의, 박완수 도지사 협력' 이끌어내

‘해양신도시 디지털자유무역지역 조성’ 입주기업 유치 업무협조 요청

이성용 기자 | 기사입력 2024/02/01 [18:24]

홍남표 창원특례시장, '제1회 시장·군수 정책회의, 박완수 도지사 협력' 이끌어내

‘해양신도시 디지털자유무역지역 조성’ 입주기업 유치 업무협조 요청

이성용 기자 | 입력 : 2024/02/01 [18:24]

▲ 홍남표 창원특례시장이 박완수 경남도지사에게 ‘해양신도시 디지털자유무역지역 조성’을 위한 운영방안 수립과 입주기업 유치에 대한 업무협조를 요청했다.


[브레이크뉴스=이성용 기자] 홍남표 창원특례시장은 1일 박완수 경남도지사 주재로 도청에서 열린 2024년 제1회 경상남도 시장·군수 정책회의에 참석해 ‘해양신도시 디지털자유무역지역 조성’을 위한 운영방안 수립과 입주기업 유치에 대한 업무협조를 요청했다.

 

마산해양신도시에 조성되는 디지털 마산자유무역지역은 총사업비 3,860억 원을 투입해 기존 마산자유무역지역과는 차별화된 지식기반·정보통신기업 및 첨단제조업을 중심으로 운영될 계획이다.

 

지난 25일 산업통상자원부의 자유무역지역으로 신규 지정된 디지털 마산자유무역지역은 반경 1km에 마산항, 반경 5km 내에 창원국가산단과 기존 마산자유무역지역이 위치해 있어 주변 시설·산단·자유무역지역과의 연계 효과도 기대된다.

 

▲ 제1회 경상남도 시장·군수 정책회의 후 단체 기념촬영.


한편 이날 처음으로 개최된 제1회 경상남도 시장·군수 정책회의에는 박 도지사를 비롯해 18개 시장·군수가 참석해 지자체의 현안과 정책을 발표하고 박 도지사의 협력을 요청하는 등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홍남표 창원시장은 “디지털 마산자유무역지역은 창원 미래 50년을 견인할 신성장 동력”이며 “앞으로 추진될 운영방안과 기업유치에 대해 경남도와 협력하여 시민이 체감하는 확실한 발전 계획을 세워나가겠다”고 밝혔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using ‘Google Translate’.‘Google Translate’ is working to increase understanding.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Changwon Special Mayor Hong Nam-pyo elicits cooperation from Governor Park Wan-soo at the 1st mayor and county governor policy meeting

 

Request for cooperation in attracting companies to ‘Create a new maritime city digital free trade zone’

 

Changwon Special Mayor Hong Nam-pyo attended the 2024 1st Gyeongsangnam-do mayor and county governor policy meeting held at the provincial office presided over by Gyeongnam Governor Park Wan-soo on the 1st and cooperated in establishing an operation plan for ‘creating a digital free trade zone in a new maritime city’ and attracting tenant companies. requested.

 

The Digital Masan Free Trade Zone, which will be created in Masan New Maritime City, plans to invest a total project cost of KRW 386 billion and operate with a focus on knowledge-based and information and communication companies and high-tech manufacturing industries, which are differentiated from the existing Masan Free Trade Zone.

 

Digital Masan Free Trade Zone, which was newly designated as a free trade zone by the Ministry of Trade, Industry and Energy on the 25th, is located within a 1km radius of Masan Port, and within a 5km radius of the Changwon National Industrial Complex and the existing Masan Free Trade Zone, it is connected to surrounding facilities, industrial complexes, and free trade zones. The effect is also expected.

 

Meanwhile, at the first Gyeongsangnam-do mayor and county governor policy meeting held for the first time on this day, 18 mayors and county governors, including Governor Park, attended, creating a friendly atmosphere by presenting local government issues and policies and requesting cooperation from Governor Park.

 

Changwon Mayor Hong Nam-pyo said, “The Digital Masan Free Trade Zone is a new growth engine that will lead Changwon for the next 50 years,” and “We will work with Gyeongnam Province on future operation plans and business attraction to establish a clear development plan that citizens can feel.” .

 

제보는 breakgn@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