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이달곤 의원, ‘항만과 지역의 상생발전 특별법 제정 토론회’ 개최

지역 주민과 신항 주민 의견 청취 총의 수렴

이성용 기자 | 기사입력 2024/01/29 [15:56]

이달곤 의원, ‘항만과 지역의 상생발전 특별법 제정 토론회’ 개최

지역 주민과 신항 주민 의견 청취 총의 수렴

이성용 기자 | 입력 : 2024/01/29 [15:56]

▲ 이달곤 의원이 지난 26일 ‘항만과 주변 영향 지역의 상생발전을 위한 특별법 제정과 정책방향’토론회를 개최했다.


[브레이크뉴스=이성용 기자] 이달곤 의원이 지난 26일 진해농협 하나로마트 2층 대강당에서 ‘항만과 주변 영향 지역의 상생발전을 위한 특별법 제정과 정책방향’토론회를 개최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날 토론회 발제는 해상 분야 법률 전문가인 김용준 변호사가 ‘항만과 주변영향지역의 상생발전을 위한 특별법안의 보완방안’을 주제로 조문별 보완점 및 법제화 이후 정책 이행방안, 해외 사례 분석 및 시사점 등을 발표했다.

 

창원대 행정학과 김정기 명예교수가 좌장을 맡고 해양수산부 남재헌 항만국장, 경상남도 김영삼 교통건설국장, 부산항만공사 이형하 항만건설실장, 창원시정연구원 김웅섭 창원항만물류연구센터장, 한국해양수산개발원 김근섭 항만연구본부장이 토론에 참여했다. 

 

▲ 이달곤 의원이 지난 26일 ‘항만과 주변 영향 지역의 상생발전을 위한 특별법 제정과 정책방향’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날 토론회에서는 항만과 주변 지역의 상생발전 특별법안에 대해 항만, 지정방안, 도시행정과 항만행정의 조화, 지원협의체의 설치, 도시기능 개선 및 주민 소득증대를 위한 시책 수립, 시행해야 하는 구체적인 방안들을 발표했다. 

 

이후 자유시민토론에서는 경남해양발전협의회 정판용 위원장을 비롯해 수협 관계자, 지역 주민의 의견을 듣고 신항 주변 주민이 겪는 애로사항과 건의사항에 대해 질의응답 시간을 가졌다. 이날 토론회는 도·시의원, 진해구청 관계자, 지역 농·수협 관계자, 언론인을 비롯 신항만으로 인해 불편을 겪는 진해의 총의를 모을 수 있는 300여 명이 참석했다.

 

이 의원은 지난 3년간 총 5번의 토론회와 수십 번의 전문가 간담회와 자문, 주민 의견 수렴 등을 거쳐 지난해 10월 「항만과 주변영향지역의 상생발전을 위한 특별법안」을 발의했다.

 

이달곤 의원은 “21대 국회 첫 등원부터 진해 신항개발과 함께 주변 지역 주민과의 상생발전을 위한 법적 토대와 제도적 장치 마련을 위해 힘써 왔다”며“진해 신항의 성공적인 역사를 만들기 위해 특별법 제정의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using ‘Google Translate’.‘Google Translate’ is working to increase understanding.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Rep. Lee Dal-gon holds a ‘debate on enactment of a special law for win-win development of ports and regions’

 

Collect opinions from local residents and new port residents

 

Rep. Lee Dal-gon announced on the 29th that he held a discussion on ‘Enactment of a special law and policy direction for co-prosperous development of the port and surrounding affected areas’ at the auditorium on the second floor of Jinhae Nonghyup Hanaro Mart on the 26th.

 

On this day, lawyer Kim Yong-jun, a legal expert in the maritime field, presented the topic of 'Supplementary measures to the special bill for the co-existence of ports and surrounding affected areas' and presented the points of improvement for each article, policy implementation plans after enactment, analysis of overseas cases, and implications. .

 

Professor Emeritus Kim Jeong-gi of Changwon National University's Department of Public Administration will serve as moderator, and the participants will include Nam Jae-heon, Director of Port Bureau of the Ministry of Oceans and Fisheries, Kim Young-sam, Director of Transportation Construction Bureau of Gyeongsangnam-do, Lee Hyeong-ha, Director of Port Construction Department of Busan Port Authority, Kim Woong-seop, Director of Changwon Port Logistics Research Center of Changwon Institute of Management, and Kim Geun-seop, Director of Port Research Division of Korea Maritime and Fisheries Development Institute. participated in the discussion.

 

At the debate on this day, specific measures to be implemented, such as port designation, harmony between city administration and port administration, establishment of a support council, establishment of policies to improve urban functions and increase residents' income, and implementation of the special bill for win-win development of ports and surrounding areas were announced. .

 

Afterwards, in a free citizen debate, opinions were heard from Jeong Pan-yong, chairman of the Gyeongnam Marine Development Council, fisheries cooperative officials, and local residents, and a Q&A session was held regarding the difficulties and suggestions experienced by residents around the new port. The debate on this day was attended by about 300 people, including provincial and city council members, Jinhae-gu office officials, local agricultural and fisheries cooperative officials, and journalists, who were able to gather consensus in Jinhae, which is experiencing inconveniences due to the new port.

 

Representative Lee proposed the “Special Bill for the Coexistence of the Port and Surrounding Affected Areas” in October last year after holding a total of five debates and dozens of expert meetings, consultations, and gathering opinions from residents over the past three years.

 

Rep. Lee Dal-gon said, “From my first appearance at the 21st National Assembly, I have worked hard to develop the Jinhae New Port and establish a legal foundation and institutional framework for co-prosperity with residents of the surrounding area,” adding, “Until the end of the enactment of a special law to create a successful history for the Jinhae New Port.” “I will do my best,” he emphasized.

 

제보는 breakgn@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