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창원상공회의소, ‘한국은행 경남본부 특별자금지원’ 환영

특별지원자금 6,314억 원 배정, 2월 1일부터 시행

이성용 기자 | 기사입력 2024/01/25 [17:23]

창원상공회의소, ‘한국은행 경남본부 특별자금지원’ 환영

특별지원자금 6,314억 원 배정, 2월 1일부터 시행

이성용 기자 | 입력 : 2024/01/25 [17:23]

▲ 창원상공회의소 전경.     

 

[브레이크뉴스=이성용 기자] 최재호 창원상공회의소 회장과 김정훈 한국은행 경남본부장이 24일 오후 2시 창원상공회의소에서 지역기업과 금융기관 간, 상생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최 회장은 한국은행 경남본부가 오는 2월 1일부터 6개월간 중소기업 한시 특별지원자금(지방중소기업지원자금)을 운영한다는 소식에 지역 상공계를 대표해 환영의 뜻을 밝혔다. 

 

이번 특별지원자금은 고금리 상황의 지속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경남지역 중소기업의 금융비용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한국은행 경남본부가 시중은행을 통해 추가로 지원하는 특별지원자금의 규모는 6천 314억 원이며, 이는 상시지원자금인 5천 894억 원보다 큰 금액으로 이를 통해 1.5조 원의 중소기업 연관 대출지원 효과가 추가로 발생할 것으로 전망된다. 

 

지방중소기업지원자금은 기준금리(3.5%)보다 낮은 수준인 2.0%의 조달금리를 적용해 시중은행에 공급한 후 이를 중소기업에 저리의 자금을 10억 원 이내에서 지원하는 제도로, 경남지역에 사업장을 둔 중소기업과 개인사업자가 지원 대상이다. 단 자금조달 여력이 양호(1~3등급)한 중소기업과 주점업, 금융·보험업, 부동산업, 도박업 등 일부 업종은 제외된다. 

 

최재호 창원상공회의소 회장은 “한국은행 경남본부가 운용하는 이번 특별지원자금은 지역기업의 활로 모색과 경기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지역기업이 적극적으로 활용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히고, “최근 한국은행 본점 신입사원의 워크숍을 경남 일원에서 가지는 등 지역과 함께하고자 하는 활동에 감사의 뜻을 전한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using ‘Google Translate’.‘Google Translate’ is working to increase understanding.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Changwon Chamber of Commerce and Industry welcomes ‘Bank of Korea Gyeongnam Headquarters Special Support Fund Support’

 

KRW 631.4 billion in special support funds allocated, effective from February 1

 

Choi Jae-ho, chairman of the Changwon Chamber of Commerce and Industry, and Kim Jeong-hoon, head of the Gyeongnam branch of the Bank of Korea, discussed ways for win-win cooperation between local companies and financial institutions at the Changwon Chamber of Commerce and Industry at 2 p.m. on the 24th.

 

At this event, Chairman Choi welcomed the news on behalf of the local business community that the Bank of Korea's Gyeongnam headquarters will operate a temporary special support fund for small and medium-sized enterprises (local small and medium-sized business support fund) for six months from February 1.

 

This special support fund is provided by the Bank of Korea's Gyeongnam headquarters through commercial banks in order to alleviate the burden of financial costs on small and medium-sized enterprises in the Gyeongnam region, which are struggling due to the continued high interest rate situation. The size of the special support fund is KRW 631.4 billion. This is a larger amount than the regular support fund of KRW 589.4 billion, and is expected to generate an additional KRW 1.5 trillion in loan support for small and medium-sized businesses.

 

The local small and medium-sized business support fund is a system that provides low-interest funds of up to 1 billion won to small and medium-sized businesses by applying a funding interest rate of 2.0%, which is lower than the base interest rate (3.5%), to commercial banks, and providing funds to small and medium-sized businesses within KRW 1 billion. Small and medium-sized businesses and individual business owners are eligible for support. However, some industries such as small and medium-sized businesses with good financing capacity (grades 1 to 3), bars, finance/insurance, real estate, and gambling are excluded.

 

Choi Jae-ho, Chairman of the Changwon Chamber of Commerce and Industry, said, “We expect that this special support fund operated by the Gyeongnam headquarters of the Bank of Korea will be of great help in finding a way out for local companies and revitalizing the economy, and we hope that local companies can actively utilize it.” “We would like to express our gratitude to the Bank of Korea’s efforts to engage in activities with the region, such as holding a workshop for new employees at the Bank of Korea’s main branch in Gyeongsangnam-do,” he said.

제보는 breakgn@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