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창원특례시, 'S-BRT 구축사업, 시민들 불만 쏟아내'

S-BRT 3월 운행 말하지만, 시민들은 글쎄요...

이성용 기자 | 기사입력 2024/01/23 [09:35]

창원특례시, 'S-BRT 구축사업, 시민들 불만 쏟아내'

S-BRT 3월 운행 말하지만, 시민들은 글쎄요...

이성용 기자 | 입력 : 2024/01/23 [09:35]

▲ 창원특례시 S-BRT(고급형간선급행버스체계) 구축사업 대책회의 모습(창원시=제공)


[브레이크뉴스=이성용 기자] 창원특례시는 22일 대중교통 이용 불편을 해소하고 시내버스의 정시성, 편의성, 쾌적성을 높여 쉽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S-BRT(고급형간선급행버스체계) 구축사업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히며 3월말 정상 추진을 확신했다.

 

또 S-BRT는 버스전용차로, 분리 녹지대 및 중앙정류장이 설치되어 한층 쾌적한 교통환경을 제공하고, 다기능쉘터가 설치되는 정류장은 교통약자 편의를 위한 수평 승하차시설, 에어컨, 공기청정기 등 다양한 편의시설이 설치되어, 스마트 정류장으로 조성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이런 창원시의 발표를 시민들은 그다지 신뢰하지 못하고 있는 것 같다. 지난해 초 창원시는 2023년 12월 개통을 자신하며 시민들의 불편에 동참해달라는 메세지로 시민들을 안심시켰다. 시민들도 창원시의 메세지에 즉각 화답하듯 고통에 동참했다.

 

하지만 시민들의 고통분담 동참에도 불구하고 창원시는 기후변화에 대한 자연재해 등을 이유로 시민들과 공청회 한번 없이 일방적인 공사지연을 발표했고, 시민들의 불편을 최소화 하겠다는 몇마디 말로 12월 말까지 정상 운행 약속을 물거품시켰다.

 

S-BRT(고급형간선급행버스체계) 구축사업은 시민들의 편익을 위한 사업인데도 불구하고 과정이 너무 고통스럽다는 것이 시민들이 쏟아놓는 불만이다. 시민들의 불만이 충분히 예상됐던 만큼 창원시의 조치가 미흡했다는 것이다. 

 

창원시 관계자에 따르면 "버스를 이용하는 시민이 하루 20만 명 정도이고, S-BRT(고급형간선급행버스체계) 구축사업이 마무리 되고 버스가 정상 운행하게 되면, 하루 30만 명의 시민이 버스를 이용할 것"이라고 밝히고 있지만 과연 창원시의 예상대로 될 것인가에는 별로 인정이 되지 않는다.

 

창원시는 하루 20만 명의 버스 이용 시민들과 원이대로를 지나는 수 많은 차량들의 불편의 댓가로, S-BRT(고급형간선급행버스체계) 구축사업 이후 창원시가 밝힌 시내버스의 정시성, 편의성, 쾌적성으로 시민들에게 충분하게 보상할 수 있는지에 대해 답해야 할 것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using ‘Google Translate’.‘Google Translate’ is working to increase understanding.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Changwon Special City, ‘S-BRT construction project, citizens pour out complaints’

 

Speaking of S-BRT operation in March, citizens are not sure...

 

Changwon Special City announced on the 22nd that it is pursuing a project to build an S-BRT (High-end Bus Rapid Transit System) that will ease the inconvenience of using public transportation and improve the punctuality, convenience, and comfort of city buses, making it easier and more convenient to use, and is scheduled to be promoted by the end of March. was convinced.

 

In addition, S-BRT provides a more comfortable transportation environment with exclusive bus lanes, separate green zones, and central stops, and stops where multi-functional shelters are installed are equipped with various convenience facilities such as horizontal boarding and disembarking facilities, air conditioners, and air purifiers for the convenience of the transportation vulnerable. It was announced that it will be installed and created as a smart stop.

 

However, it seems that citizens do not have much confidence in Changwon City's announcement. Early last year, Changwon City was confident of opening in December 2023 and reassured citizens with a message asking them to participate in their inconvenience. Citizens also participated in the pain, as if responding immediately to Changwon City's message.

 

However, despite citizens' participation in sharing the pain, Changwon City unilaterally announced construction delays without a single public hearing with citizens due to natural disasters related to climate change, and promised normal operation by the end of December with a few words to minimize inconvenience to citizens. It was blown up.

 

Although the S-BRT (High-end Bus Rapid Transit System) construction project is for the benefit of citizens, citizens are complaining that the process is too painful. It is said that Changwon City's measures were insufficient as citizens' complaints were fully expected.

 

According to an official from Changwon City, "The number of citizens who use buses is approximately 200,000 per day, and when the S-BRT (High-end Bus Rapid Transit System) construction project is completed and buses operate normally, 300,000 citizens will use buses per day." Although it is stated that it is, there is little recognition as to whether it will turn out as expected by Changwon City.

 

In return for the inconvenience caused by 200,000 bus users per day and the numerous vehicles passing through Woni-daero, Changwon City is providing citizens with the punctuality, convenience, and comfort of city buses announced by Changwon City after the S-BRT (High-end Bus Rapid Transit System) construction project. We will have to answer whether sufficient compensation can be provided.  

제보는 breakgn@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