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강명상 국민의힘 마산합포구 예비후보 등록' 마쳐

지난해 12월 13일 사천·남해·하동 등록했는데...

이성용 기자 | 기사입력 2024/01/11 [08:24]

'강명상 국민의힘 마산합포구 예비후보 등록' 마쳐

지난해 12월 13일 사천·남해·하동 등록했는데...

이성용 기자 | 입력 : 2024/01/11 [08:24]

▲지난해 12월 4일 사천시청에서 출마기자회견 모습.

 

[브레이크뉴스=이성용 기자] 강명상 국민의힘 마산합포구 예비후보가 지난해 12월 13일 사천·남해·하동에서 예비후보등록을 하고 출판기념회도 가졌는데, 10일 현재 마산합포구에 예비후보로 등록을 마쳤다.

 

강 예비후보는 지난해 12월 4일 사천시청에서 출마기자회견을 가진 것을 시작으로 9일에는 '바다를 품고 우주시대로'라는 책을 출간하며 출판기념회를 가졌고, 13일에는 사천시선관위에 후보등록을 마치는 등 예비후보로서의 행보를 이어갔다.

 

강 예비후보는 사천시청에서 가진 출마기자회견에서는 "사천시는 대한민국의 대표적인 항공 산업도시로 서부 경남에서 유일하게 공항과 무역항을 동시에 보유하고 있는 도시"라며 "상대적으로 낙후된 서부경남 지역의 발전을 위해서 광역 단위의 교통 계획에 사천 지역이 반드시 포함되어야 한다"며 강한 출마의지를 보였다.

 

이어진 9일 출판기념회에서도 강 예비후보는 "저는 단 한 순간도 고향을 잊었던 적이 없었으며 타지에서 머리가 복잡하거나 위로를 받고 싶을 땐 언제나 고향을 찾았다"며 근본이 ‘사천’임을 잊지 않았다며 분명하게 입장을 밝혔다.

 

또 13일 예비후보등록을 마치고 사천호국공원 충혼탑을 찾아 참배를 하고, 사천·남해·하동의 새로운 변화를 일으키겠다고 밝혔다. 그랬던 그가 갑자기 지역구를 마산합포구로 옮기고 후보등록을 마치면서 "마산합포 지역주민들의 요청으로 고심 끝에 총선 출마 지역구를 옮겨 도전하게 됐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런 강 예비후보의 지역구 변경을 보고 합포구민이라고 밝힌 50대 A씨는 "정치인이 지역구를 선택하는 것은, 남은 인생을 지역에서 평생 봉사하며 살겠다는 약속"이라며 "이런 약속도 지키지 못하는데 공약으로 내세운 약속들은 지킬 수 있겠느냐"며 꼬집었다.

 

"정치는 약속이다"라고 밝힌 주민의 말대로 정치인이 내뱉은 약속은 그 무게가 절대 가벼워선 안된다. 또 약속은 꼭 지켜져야 한다. 하지만 이번 강 예비후보가 보여준 사천시민들에게 한 약속은 물거품이 되버렸다. 그리고 다시 마산합포구민들에게 새로운 약속을 공약으로 내걸어야 할텐데 유권자들이 그 약속을 얼마나 무겁게 받아줄 지 귀추가 주목된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using ‘Google Translate’.‘Google Translate’ is working to increase understanding.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Kang Myung-sang People Power Party Masan Happo-gu preliminary candidate registration’ completed

 

I registered Sacheon, Namhae, and Hadong on December 13th last year...

 

Kang Myung-sang, the People Power Party's preliminary candidate for Masan Happo-gu, registered as a preliminary candidate in Sacheon, Namhae, and Hadong on December 13 last year and also held a publication ceremony. As of the 10th, he has completed registration as a preliminary candidate in Masan Happo-gu.

 

Candidate Kang started with a press conference at Sacheon City Hall on December 4th of last year, held a book launch ceremony on the 9th for the book 'Embrace the Sea and Into the Space Age', and registered as a candidate at the Sacheon City Election Commission on the 13th. He continued his activities as a preliminary candidate.

 

At a press conference held at Sacheon City Hall, preliminary candidate Kang said, "Sacheon City is a representative aviation industry city in Korea and the only city in western Gyeongnam that has both an airport and a trade port," and "for the development of the relatively underdeveloped western Gyeongnam region." He expressed his strong will to run, saying, “The Sacheon region must be included in metropolitan-level transportation plans.”

 

At the publication ceremony held on the 9th, prospective candidate Kang clearly stated that he had not forgotten that his roots were 'Sacheon', saying, "I have never forgotten my hometown for a single moment, and whenever I was in a foreign place and had trouble with my head or wanted comfort, I always went back to my hometown." revealed.

 

He also announced that after completing preliminary candidate registration on the 13th, he will visit the Chunghon Pagoda in Sacheon Hoguk Park and pay his respects, and bring about new changes in Sacheon, Namhae, and Hadong. Then, he suddenly moved his district to Masan Happo-gu and completed his candidate registration, saying, "At the request of Masan Happo residents, after careful consideration, I decided to move my district to run in the general election."

 

Mr. A, in his 50s, who identified himself as a resident of Happo-gu after seeing the change in district of prospective candidate Kang, said, "When a politician chooses a district, it is a promise to spend the rest of his life serving the district." “Can you protect them?” he said.

 

As a resident said, “Politics is a promise,” the promises made by politicians should never be light in weight. Also, promises must be kept. However, the promise made by prospective candidate Kang to the citizens of Sacheon was in vain. And again, a new promise must be made to the residents of Masan Happo-gu, and attention is being paid to how seriously voters will accept that promise.

제보는 breakgn@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