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억울해서 시작한 집회, 정쟁으로 몰고 가선 안된다"

"우리도 창원시민인데, 시가 나서서 정당한 보상 해달라"

이성용 기자 | 기사입력 2023/11/30 [14:39]

"억울해서 시작한 집회, 정쟁으로 몰고 가선 안된다"

"우리도 창원시민인데, 시가 나서서 정당한 보상 해달라"

이성용 기자 | 입력 : 2023/11/30 [14:39]

▲ 신병철 감사관이 지난 28일 '마산해양신도시 민간복합개발시행자 공모사업'에 대한 감사결과를 발표했다.    

 

[브레이크뉴스=이성용 기자] 대상공원 주민 A씨는 "우리가 억울해서 시작한 집회가 정치적인 계산으로 시작했단 말입니까? 우리 주민들은 부당한 토지 보상금을 인정할 수 없어, 아파트 공사 가처분 신청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라고 말하며 억울함을 토로했다.

 

지금의 창원시는 옛 창원시와 마산시 그리고 진해시가 2010년 통합을 통해 하나의 창원시로 탄생한 곳이다. 이후 2021년 1월 13일 창원특례시로 재탄생했고, 수도권에서 가장 먼곳으로 수원·고양·용인특례시와는 달리 바다를 끼고 있는 곳이다.

 

2010년 인구 108만의 거대 도시로 통합된 창원시는 향후 10년 간 정부로부터 재정적 지원 2천369억원과 재정절감액 7천620억 원 등 1조원에 달하는 통합 인센티브와 중앙정부의 지원책으로 마산로봇랜드와 도시철도건설사업, 마산~거제 간 이순신대교 등 대형 프로젝트 사업 등이 추진될 계획이었다.

 

또 각 도시 간의 경계 구역이 새로운 개발지로 부상되면서, 지역 개발사업에도 긍정적으로 작용했고, 실제로 많은 개발사업이 진행되었고, 지금도 진행 중이다. 이와 함께 창원시도 대형 개발사업들을 발표하면서, 시민들의 기대치를 한껏 부풀렸다.

 

하지만 무분별하게 발표한 14건의 대형 개발사업들은 당초 계획과는 달리 원래의 취지를 벗어나거나, 표류하는 등 시민들의 기대치를 만족시키지 못하는 결과를 만들었고, 마산로봇랜드사업은 1,670억 원을 민간사업자에게 지급하는 사태를 초래했다. 이중 창원시가 835억원을 지급하면서 혈세를 낭비했다는 질타를 받았다.

 

마산해양신도시조성사업, 창원문화복합타운, 진해 웅동1지구 복합관광 레저단지, 마산로봇랜드사업, 스타필드건설, 사화공원 민간특례사업, 대상공원 민간특례사업, 창원자족형 복합행정타운 조성사업, 구산해양관광단지조성사업, 평성일반산업단지 조성사업, 창원 원이대로 S-BRT, BRT 구축사업, 2040 창원도시기본계획 수립, 단독주택지 지구단위계획 변경, 산업단지 완충저류시설 공모관련 등이 현재 미결 사업으로, 진행 중이거나 표류 중이다.

 

지난 2022년 7월 1일 민선8기 홍남표 시정이 시작되면서, 대형 개발사업들이 왜 표류하고 있는지에 대한 감사를 시작했고, 지금까지 감사관을 통해 발표된 발표에 따르면, 특혜와 공무원의 과도한 개입 등이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마산해양신도시 개발사업은 지금까지 총 다섯차례의 공모가 있었는데, 1차 2015년 8월, 2차 2017년 2월, 3차 2018년 1월, 4차 2020년 12월, 5차 공모가 2021년 5월에 있었다. 이중 4차 공모에 참여해 탈락한 A사와 창원시가 현재 법정 다툼 중이고, 5차 공모에 선정된 B사도 얼마 전 창원시로부터 실시협약 해지 통보를 받았다. B사 역시 쉽게 물러서지 않을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언제 끝날지 모를 지리한 법정 다툼이 예상된다.

 

또 문화복합SM타운사업도 100억 원이 넘는 사업이행보증금을 돌려주면서 일단락 됐다. 진해 웅동1지구 복합관광 레저단지사업도, 지난 허성무 시정에서 민간사업자의 사업기간 연장 요구에 경남개발공사는 민간사업자가 골프장 사업 외는 다른 사업을 이행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기간 연장을 반대했지만, 창원시는 의회의 승인을 받아 7년8개월 연장했다. 이 과정에서 창원시의원들은 양당으로 갈려 지리한 싸움을 오랫동안 했다.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청이 웅동지구 개발사업 시행자를 지정 취소하면서, 개발사업 공동 시행자인 창원시와 경남개발공사가 앞으로 수천억 원에 달하는 혈세를 낭비할 것으로 보인다. 사화공원 민간특례사업도 우선협상대상자가 사화공원에 조수미 예술학교 조성을 약속했다가 파기해, 사업자의 말 한마디에 창원시민들이 우롱당하는 일이 있었다. 당시 창원시 관련부서에서도 당초 약속을 파기한 개발사업자의 잘못을 지적하기 보다는, 어쩔 수 없는 변경이라고 말하면서 시민들로부터 빈축을 사기도 했다.

 

대상공원은 또 어떤가? 공공개발이라는 이유로 오랫동안 터를 잡고 살아온 원주민들은 "최소 비용의 이주비와 제대로 보상받지 못한 땅값을 받지 않겠다. 제대로된 보상을 해달라"며, 창원시청 정문 앞에서 오랜시간 시위를 통해 억울함을 주장했지만 끝내 관철되지 않았다. 

 

그 외에 나머지 사업들에서도 여러가지 문제점들이 발견돼 감사가 진행 중에 있다. 이후 감사 결과를 통해 밝혀지겠지만, 이 모든 사업에서 창원시민을 정쟁으로 끌고 가서는 안된다. 시민들의 혈세로 시작한 사업이 표류하고 있고, 피해자는 창원시민들인데 전·현 시장이 이를 정치적 상황으로 몰고 가는 것은, 창원시민들은 조금도 배려하지 않은 변명으로 밖엔 들리지 않는다. 

 

현재 표류 중인 14개 대형 개발사업에서 정당한 보상을 요구하며 시위를 했던 사람들이, 정치적인 판단으로 시위를 했던 사람은 한사람도 없다. 그저 터를 지키고 싶었고, 공공의 이익을 위해 터를 내줘야 했다면, 정당한 보상을 요구했을 뿐인데, 이들에게 정쟁의 올가미를 쒸워서는 안된다. 

 

창원시에서 대대로 살아왔다는 시민 A씨는 "정치가 시민을 두려워하지 않아 일어난 일들로 인해, 많은 사업들이 표류 중에 있다. 진정 시민들을 위한다면 사업 정상화를 위한 최선의 노력을 다해, 하루속히 시민들에게 완성된 사업을 돌려줘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A rally that started due to injustice should not turn into a political fight.”

 

“We are also Changwon citizens, so we ask the city to step forward and provide fair compensation.”

 

Mr. A, a resident of Daesang Park, expressed his resentment by saying, "Are you saying that the protest that started because we were wronged started as a political calculation? Our residents cannot accept unfair land compensation, so we are preparing to apply for an injunction for apartment construction."

 

The current Changwon City is where the former Changwon City, Masan City, and Jinhae City were merged into one Changwon City in 2010. Afterwards, it was reborn as Changwon Special City on January 13, 2021, and is the farthest place from the metropolitan area, and unlike Suwon, Goyang, and Yongin Special City, it is next to the sea.

 

Changwon City, which was integrated into a megacity with a population of 1.08 million in 2010, is developing Masan Robot Land and the city with integrated incentives worth 1 trillion won, including 236.9 billion won in financial support from the government and 762 billion won in financial savings over the next 10 years, and support measures from the central government. Large-scale projects such as railway construction projects and the Yi Sun-sin Bridge between Masan and Geoje were planned to be promoted.

 

In addition, as the border areas between each city emerged as new development sites, it had a positive effect on regional development projects, and many development projects were actually carried out and are still in progress. In addition, Changwon City also announced large-scale development projects, inflating citizens' expectations.

 

However, the 14 large-scale development projects announced indiscriminately, contrary to the original plan, resulted in results that did not meet the expectations of citizens, such as deviating from the original purpose or drifting, and the Masan Robot Land project paid 166 billion won to a private business. It caused a situation where Of these, Changwon City was criticized for wasting tax money by paying 83.5 billion won.

 

Masan Marine New City Development Project, Changwon Cultural Complex Town, Jinhae Ungdong District 1 Complex Tourism and Leisure Complex, Masan Robot Land Project, Starfield Construction, Sahwa Park Private Special Project, Daesang Park Private Special Project, Changwon Self-sufficient Complex Administrative Town Development Project, Gusan Marine Tourism Complex development project, Pyongseong general industrial complex development project, Changwon Woni-daero S-BRT, BRT construction project, establishment of 2040 Changwon Urban Basic Plan, change in single-family residential district district plan, industrial complex buffer storage facility public offering, etc. are currently pending. It is a business, in progress, or drifting.

 

As the 8th popularly elected Hong Nam-pyo administration began on July 1, 2022, an audit began to determine why large-scale development projects were drifting, and according to announcements made through the auditor so far, preferential treatment and excessive intervention by public officials were the cause. It appears that there was.

 

There have been a total of five public offerings for the Masan Marine New Town development project so far: the first in August 2015, the second in February 2017, the third in January 2018, the fourth in December 2020, and the fifth in 2021. It was in May. Among these, Company A, which participated in the 4th public offering and was eliminated, is currently in a legal dispute with Changwon City, and Company B, which was selected for the 5th public offering, also recently received notice of termination of the concession agreement from Changwon City. As Company B is also expected not to back down easily, a grueling legal battle is expected that will never end.

 

In addition, the cultural complex SM town project was concluded with the return of the project performance deposit exceeding 10 billion won. As for the Jinhae Ungdong District 1 complex tourism and leisure complex project, in response to the private operator's request for an extension of the project period during the last city administration by Heo Seong-moo, the Gyeongnam Development Corporation opposed the extension on the grounds that the private operator did not carry out any other projects except the golf course project, but Changwon City Council approved it. It was approved and extended by 7 years and 8 months. In this process, Changwon city council members were divided into two parties and fought a tiring fight for a long time.

 

As the Busan-Jinhae Free Economic Zone Authority canceled its designation as the implementer of the Ungdong District development project, Changwon City and Gyeongnam Development Corporation, co-implementers of the development project, are expected to waste hundreds of billions of won in taxpayer money in the future. In the Sahwa Park private special project, the preferred bidder promised to build Jo Su-mi Art School in Sahwa Park, but then broke it, so Changwon citizens were ridiculed by a single word from the business operator. At the time, the relevant departments of Changwon City also received criticism from citizens, saying it was an unavoidable change rather than pointing out the developer's fault for breaking the original promise.

 

What is Daesang Park like? The indigenous people, who have lived in the land for a long time due to public development, protested for a long time in front of the main gate of Changwon City Hall, saying, "We will not accept the minimum relocation fee and the land price for which we were not properly compensated. Please give us proper compensation." .

 

In addition, various problems were discovered in the remaining projects, and audits are in progress. As will be revealed through future audit results, Changwon citizens should not be dragged into political strife in all of these projects. The project that started with the citizens' tax money is drifting away, and the victims are the citizens of Changwon, but the former and current mayors are driving this into a political situation. This cannot be heard as an excuse for not caring at all for the citizens of Changwon.

 

Among the people who protested to demand fair compensation for the 14 large-scale development projects currently in progress, none of them protested based on political judgment. If they just wanted to protect the site and had to give it up for the public interest, they would have only asked for fair compensation, but they should not be ensnared by political strife.

 

Mr. A, a citizen who has lived in Changwon City for generations, said, "Many projects are drifting due to events that have occurred because politicians are not afraid of citizens. If you truly care for the citizens, you will do your best to normalize the business, and the completed projects will be delivered to the citizens as soon as possible. “I will have to return it,” he said.

 

제보는 breakgn@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