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22대 총선 '창원 마산합포구' 미리보기

마산해양신도시 조성으로 인구 반등...

이성용 기자 | 기사입력 2023/11/02 [08:48]

22대 총선 '창원 마산합포구' 미리보기

마산해양신도시 조성으로 인구 반등...

이성용 기자 | 입력 : 2023/11/02 [08:48]

▲ 사진왼쪽부터 최형두 국회의원, 이옥선 더불어민주당 마산합포구위원장.


[브레이크뉴스=이성용 기자] 마산합포구는 창원을 대표하는 어시장이 지역구 내에 속해 있고, 지역 경제 지표의 바로미터로 민심의 향방을 가장 빠르면서도, 정확하게 상인들의 삶을 통해 그 측도를 확인할 수 있는 곳이다. 이곳에서부터 시작된 후보에 대한 여론이 창원 구석구석으로 뻗어나가는 만큼 후보들에게는 중요한 곳이다.

 

또 지역구 내 마산해양신도시건설사업은 마산합포구민의 지역 사업을 넘어 창원시의 미래를 위해 잘 만들어져야 하는 사업으로 100년을 내다보는 긴 안목이 요구되는 중요한 사업이며, 창원시의 중요한 자산이다. 하지만 사업이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어 이를 지켜보는 시민들로부터 많은 의혹과 질타를 받고 있는 것 또한 정치력을 발휘해야 할 중요한 과제다.

 

창원 마산합포구는 최형두 국회의원의 지역구다. 이주영 전 국회의원이 이곳에서 5선을 지내면서 자천타천 공천을 포기하고 최형두 당시 신인 후보에게 양보(?)했던 곳으로 당시 정치 갈등으로 대립이 극심했지만 겉으로는 화기애애한 모습을 보이며 잘 봉합됐던 곳이다.

 

이곳 또한 오래된 마산의 역사가 깃든 곳으로 보수 성향이 강한 곳이다. 지난 21대 총선에서 신인이었던 최 의원의 당선 또한 이런 영향이 작용했을 것으로 보인다. 그래서인지 총선이 치러질 때마다 새로운 이름들이 거론되는 곳으로 이번 총선에서도 새로운 이름들이 현역 의원을 긴장하게 할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국민의힘 경남도당위원장을 맡고 있는 최 의원은 21대 국회 의정 활동에서 국민의힘 원내대변인을 맡으면서, 지역보다는 중앙 무대에서 능력을 십분 발하는 등 존재감을 드러내며, 방송 패널 등으로 이름을 알렸다. 

 

더불어민주당은 이옥선 전 도의원이 위원장을 맡고 있다. 이 위원장은 지역 열세를 벗어나기 위해 바닥 민심을 훑으며 이름 알리기에 열을 올리고 있다. 하지만 지난 21대 총선에서 62.9%를 내주며 민주당의 열세 지역임을 확인한 이 위원장 또한 이에 대한 대책을 세우고 있다고 관계자는 말하고 있다.

 

정의당과 진보당은 이 지역 또한 후보자 물색을 위해 대책을 간구하고 있고 22대 총선 후보자를 엄선하고 있다고 밝혔다. 

 

마산합포구는 해양신도시건설사업으로 인구가 반등하고 있는 곳으로, 이곳을 찾는 관광객이 늘어나면서 도시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 하지만 오래된 도시의 특성상 구도심을 중심으로 낙후된 곳이 많아 정주여건 개선 사업 등을 통해 신도시 조성 등이 꾸준히 요구되는 곳이다. 

 

이 또한 22대 총선에서 각 후보들은 중요한 공약으로 내놓을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도시의 변화를 위해 유권자들의 현명한 판단이 필요해 보인다. 또 100년을 내다보는 긴 안목으로 해양신도시건설을 설계해야 하는 만큼 후보의 정치력이 요구된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Preview of the 22nd general election ‘Changwon Masan Happo-gu’

 

3.15 Population rebounds with the creation of Marine Nuri Park...

 

Masan Happo-gu is a place where Changwon's representative fish market is located within the district, and as a barometer of local economic indicators, the direction of public sentiment can be measured most quickly and accurately through the lives of merchants. It is an important place for candidates as public opinion about candidates that starts here spreads to every corner of Changwon City.

 

In addition, the Masan Marine New City construction project in the district is an important project that requires a long-term perspective looking 100 years into the future, and is an important asset of Changwon City as it is a project that must be well-made for the future of Changwon City beyond the local project for Masan Happo-gu residents. However, as the project is not moving at a rapid pace, it is receiving a lot of suspicion and criticism from citizens who are watching it, which is also an important task that requires political power.

 

Masan Happo-gu in Changwon is the constituency of National Assembly member Choi Hyeong-doo. This is a place where former National Assembly member Lee Joo-young, while serving his fifth term in office, gave up his nomination and gave way to then-new candidate Choi Hyeong-doo. Although there was extreme political conflict at the time, it was a place that was well resolved with an amicable appearance on the outside.

 

This place is also steeped in the long history of Masan and has a strong conservative tendency. The election of Rep. Choi, a rookie, in the 21st general election also appears to have had this effect. Perhaps that is why new names are mentioned every time a general election is held, and it is expected that new names will make incumbent lawmakers nervous in this general election as well.

 

Rep. Choi, who currently serves as the chairman of the Gyeongnam Provincial Party of the People Power Party, served as the floor spokesperson of the People Power Party during the legislative activities of the 21st National Assembly, showing his presence by making full use of his abilities on the central stage rather than in the local area, and made his name known through broadcast panels.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is chaired by former provincial lawmaker Ok-seon Lee. In order to overcome the inferiority of her region, Chairman Lee is working hard to make her name known by surveying public sentiment. However, officials say that Chairman Lee, who confirmed that the area is inferior to the Democratic Party by giving 62.9% in the 21st general election, is also taking measures to address this.

 

The Justice Party and the Progressive Party announced that they are also seeking measures to find candidates for this region and are carefully selecting candidates for the 22nd general election.

 

Masan Happo-gu is a place where the population is rebounding due to the new maritime city construction project, and the increasing number of tourists visiting the area is breathing new vitality into the city. However, due to the nature of the old city, there are many underdeveloped areas centered around the old city center, so the creation of new cities through projects to improve residential conditions is constantly required.

 

As each candidate is expected to make this as an important pledge in the 22nd general election, it appears that voters will need to make wise decisions to bring about change in the city. In addition, as the construction of a new maritime city must be designed with a long-term perspective that anticipates 100 years, the political power of the candidate is required.

 

제보는 breakgn@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