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22대 총선 '창원 의창구' 미리보기

국민의힘 인요한 혁신위원장 험지 착출론 의미?

이성용 기자 | 기사입력 2023/11/01 [11:12]

22대 총선 '창원 의창구' 미리보기

국민의힘 인요한 혁신위원장 험지 착출론 의미?

이성용 기자 | 입력 : 2023/11/01 [11:12]

▲ 사진왼쪽부터 김영선 국회의원, 김종양 전 인터폴 총재, 배철순 전 대통령실 행정관, 장영기 바르게살기 전 창원시회장


[브레이크뉴스=이성용 기자] 창원 의창구는 지난 2022년 치러진 민선 8기 지방선거에서 당시 박완수 국회의원이 도지사로 출마하면서 보궐선거를 통해 지금의 김영선 의원이 당선된 곳이다.

 

임기 2년을 남기고 치룬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 후보들이 예상보다 많아 유권자들을 당혹하게 했던 곳이었다. 하지만 김영선 후보의 등장으로 보수 후보가 깔끔하게 정리되며 우먼파워를 보여줬던 곳이기도 하다.

 

현재는 국민의힘 김영선 의원이 국회의원으로 있는 곳으로, 이번 22대 총선에도 보수 후보들이 각각의 이력을 내세우며 이름을 올리면서 변화의 바람을 일으키고 있는데, 최근 인요한 혁신위원장의 낙동강 중진 험지 출마론에 김영선 의원의 이름이 거론되지 않을까 하는 기대감은 상대적으로 정치 신인들에게는 호재일 수 있다.

 

의창구 국민의 힘 후보군으로 거론되는 이름으로는 김종양 전 인터폴 총재, 대통령 비서실 행정관 출신의 배철순 행정관, 최근 22대 총선 출마를 위해 사표를 낸 것으로 보인다. 그리고 장영기 바르게살기 전 창원시 회장 등이 있다.

 

김영선 의원은 이번 22대 총선에서 공천을 받아 당선된다면 6선 의원으로 창원시 의창구는 물론, 6선의 기염을 발휘해 창원시 발전을 위해 역할을 할 것이라는 점을 강조하고 있다. 그러면서 짧은 2년의 임기 동안 5선 의원으로 많은 일들을 했던 점을 부각시키고 있다.

 

▲ 사진왼쪽부터 김지수 더불어민주당 의창구위원장, 공민배 전 창원시장, 정혜경 진보당 의창구위원장


민주당에서는 현재 김지수 위원장이 민주당 총선 후보로 가장 유력해 보인다. 하지만 공민배 전 창원시장의 이름이 늘 거론되고 있어 공 전 시장의 행보 또한 여론의 향방에 따라 변화가 있을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앞서 김지수 위원장은 지난 21대 보궐선거에서 김영선 의원과 맞붙은 적이 있다. 

 

당시 선거 결과는 62.74%와 37.25%로 김영선 의원이 크게 이겼다. 결과가 보여주듯 의창구는 보수 후보가 강세를 보이는 곳으로 민주당 후보가 어려움을 겪는 곳이다. 하지만 김 위원장 또한 그때의 패배를 설욕하기 위해 만반의 준비를 하고 있어 이번 총선에서 어떤 바람을 일으킬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진보당에서는 정혜경 위원장이 이미 출사표를 던지고 바닥 민심을 훑고 있어 어느 정도의 선전을 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정의당도 후보 선정을 위해 준비하고 있다는 의견을 밝혔다.

 

의창구 북면과 동읍에는 103만 평의 창원국가산단 2.0 프로젝트 개발계획이 추진되고 있어 향후 창원 경제를 이끌고 갈 새로운 먹거리 산업이 준비에 한창이다. 또 주남저수지 등은 의창구의 소중한 자산이다. 산업과 자연이 공존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고자 하는 시민들의 중요한 사안인 만큼 후보자들이 이를 얼마나 표심으로 이끌어 낼 수 있을지가 앞으로의 관건이 될 것으로 보인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Preview of the 22nd general election ‘Changwon Uichang-gu’  

 

What is the meaning of People Power Party Innovation Committee Chairman In Yo-han's theory of exploiting rough terrain?

 

Uichang-gu, Changwon, is where then-National Assembly member Park Wan-soo ran for governor in the 8th popular local election held in 2022, and current lawmaker Kim Young-seon was elected through a by-election.

 

There were more candidates than expected in the National Assembly by-election held with two years left in office, which puzzled voters. However, with the emergence of candidate Kim Young-sun, it was also a place where conservative candidates were neatly organized and women's power was demonstrated.

 

Currently, People Power Party lawmaker Kim Young-seon is a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and in this 22nd general election, conservative candidates are raising their names by showing off their respective records, creating a wind of change. Recently, Innovation Committee Chairman In Yo-han's comments about Nakdong River's middle-class candidate running for a difficult district have been met by Kim Young-sun. The expectation that a lawmaker's name will be mentioned may be good news for relatively new political figures.

 

Names mentioned as candidates for the Uichang-gu People's Power Party include Kim Jong-yang, former head of Interpol, Bae Cheol-soon, a former administrator in the presidential secretariat, who appears to have recently resigned to run for the 22nd general election. And there is Jang Young-ki, former chairman of Changwon City, who led the Living Upright Movement.

 

Assemblyman Kim Young-seon is emphasizing that if he is nominated and elected in the 22nd general election, he will play a role in the development of Changwon City by demonstrating his spirit as a 6-term lawmaker and not only in Uichang-gu, Changwon City. At the same time, it highlights the fact that he accomplished a lot as a five-term lawmaker during his short two-year term.

 

In the Democratic Party, Chairman Kim Ji-soo currently appears to be the most likely candidate for the Democratic Party's general election. However, since the name of former Changwon Mayor Gong Min-bae is always mentioned, it is expected that former Mayor Gong's actions may also change depending on the direction of public opinion. Prior to this, Chairman Kim Ji-soo faced Rep. Kim Young-seon in the 21st by-election.

 

At that time, the election results were 62.74% and 37.25%, meaning Rep. Kim Young-sun won by a large margin. As the results show, Uichang-gu is a place where conservative candidates are strong and where Democratic candidates are having difficulties. However, Chairman Kim is also fully prepared to avenge his defeat, so attention is being paid to what kind of wind he can create in this general election.

 

In the Progressive Party, Chairwoman Jeong Hye-kyung has already cast her candidacy ballot and is surveying the public sentiment toward her, so attention is being paid to how much propaganda she can do. She expressed her opinion that the Justice Party is also preparing to select her candidate.

 

The development plan for the 1.03 million pyeong Changwon National Industrial Complex 2.0 project is being promoted in Buk-myeon and Dong-eup, Uichang-gu, and preparations are in full swing for a new food industry that will lead the Changwon economy in the future. In addition, Junam Reservoir is a valuable asset of Uichang-gu. As this is an important issue for citizens who want to create an environment where industry and nature can coexist, it appears that the key in the future will be how much the candidates can attract votes for this.

 

제보는 breakgn@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