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나는 김해솔로 in 캠핑’ 청춘남녀 호평

카라반 캠핑장 1박 2일 7커플 매칭

이성용 기자 | 기사입력 2023/09/25 [15:53]

‘나는 김해솔로 in 캠핑’ 청춘남녀 호평

카라반 캠핑장 1박 2일 7커플 매칭

이성용 기자 | 입력 : 2023/09/25 [15:53]

▲ 나는김해솔로in캠핑 티셔츠를 입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브레이크뉴스=이성용 기자] 김해시는 23~24일 1박 2일간 실시한 카라반 감성여행 ‘나는 김해솔로 in 캠핑’가 청춘남녀의 호평 속에 마무리됐다. 

 

바쁜 일상에서 자연스럽게 상대를 만날 수 있는 자리를 ‘기회’로 인식하는 2030의 새로운 연애, 결혼에 관한 가치관과 ‘카라반’이라는 낭만적인 공간이 합쳐져 미혼남녀 32명 중 최종 7커플이 매칭되는 성과를 거뒀다. 

 

제2기 나는 김해솔로 in 캠핑은 시가 지난 6월 인구주간 이벤트 행사로 진행한 ‘나는김해솔로-유관기관편’의 신청 인원이 예상치를 압도적으로 상회하면서 기존 공공기관 근무자 중심으로 구성했던 참가자 대상을 관내 모든 직장인 미혼남녀(시민)로 확대해 추가 기획됐다. 

 

요즘 세대의 감성에 맞춰 가을밤 김해가야테마파크 카라반 캠핑장에서 회사원, 연구원, 간호사, 경찰관, 프리랜서 등 다양한 직업을 가진 미혼남녀 32명이 스피드 1대1 데이팅, 커플 매칭 게임, 추억의 보물찾기, 어쿠스틱 밴드 감성공연 등으로 이어지는 프로그램을 통해 쌓아 올린 호감 시그널은 최종 7커플 매칭으로 이어졌다. 

 

참가자 대상 만족도 조사 결과도 매우 긍정적으로 나타났다. 

 

행사 전반적 만족도에 관한 질문에 설문 참여자 30명 중 87%가 ‘매우 만족한다’로 응답했고 ‘매우 불만족’과 ‘불만족’을 선택한 응답자는 한 명도 없는 것으로 파악됐으며 특히 ‘지인에게 추천할 의사가 있다’는 응답이 전체 응답자의 97%에 달했다.

 

시 관계자는 “미혼남녀 인연 찾기 행사가 인구문제 근본 해법은 되지 못할지라도 큰 호응을 접하면서 청년들이 자연스럽게 만날 수 있는 안전한 창구의 필요성을 재인식했다”며 “내년에도 더욱 진화한 포맷과 컨셉으로 나는 김해솔로가 청년 맞춤형 시그니처 행사로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지역 활력의 키는 시민에게 있다’는 전제로 사람에 집중한 인구정책의 공감대 형성을 위해 ‘붕어빵 아이와 함께 하는 가족사진공모전’, ‘하하호호 가족 축제’ 등 다양한 시민참여형 행사를 기획한 바 있으며 오는 11월에는 남녀의 만남에서 부부로, 부모로 성장해 나가는 이야기를 담은 창작 뮤지컬(비커밍맘)을 김해문화의전당 무대에 올려 선보일 계획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I’m Gimhae Solo in Camping’ is well received by young men and women

Caravan camping site 2 days 1 night 7 couples matching

 

Gimhae City’s caravan emotional trip ‘I am Gimhae Solo in Camping’, which was conducted for 2 days and 1 night on the 23rd and 24th, ended with favorable reviews from young men and women.

 

The new values of dating and marriage in the 2030s, which recognize an opportunity to meet someone naturally in their busy daily lives, combined with the romantic space called 'caravan', resulted in the final 7 couples being matched out of 32 single men and women. .

 

The 2nd I'm Gimhae Solo in Camping was held by the city as a Population Week event in June, and the number of applicants for 'I'm Gimhae Solo - Related Organizations' overwhelmingly exceeded expectations, and the target of participants, which was mainly composed of workers at existing public institutions, was expanded. Additional plans were made to expand it to all single men and women (citizens) working in the district.

 

In line with the sensibilities of today's generation, 32 single men and women from various occupations, including office workers, researchers, nurses, police officers, and freelancers, participated in speed 1:1 dating, couple matching games, nostalgic treasure hunts, and acoustic bands at the Gimhae Gaya Theme Park caravan camping site on an autumn night. The goodwill signal built up through the program, which included emotional performances, led to the final matching of 7 couples.

 

The results of the satisfaction survey of participants were also very positive.

 

When asked about overall satisfaction with the event, 87% of the 30 survey participants responded 'very satisfied', and none of the respondents chose 'very dissatisfied' or 'dissatisfied', and in particular, 'I intend to recommend it to a friend.' ' was answered by 97% of all respondents.

 

A city official said, “Even though the matchmaking event for single men and women may not be a fundamental solution to the population problem, we have received great response and have re-recognized the need for a safe outlet where young people can meet naturally.” He added, “Next year, with a more evolved format and concept, I will continue to build Gimhae.” “We will ensure that Solo establishes itself as a signature event tailored to youth,” he said.

 

Meanwhile, the city is planning various citizen participation events such as 'Family Photo Contest with Bungeoppang Children' and 'Hahahoho Family Festival' to form a consensus on population policy focusing on people under the premise that 'the key to regional vitality lies with the citizens'. In November, they plan to present an original musical (Becoming Mom), which tells the story of a man and a woman meeting and growing into a couple and then parents, on the stage of the Gimhae Arts Center.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