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박영진 공동대표, “옛 백병원 부지 아파트 개발 허가 ‘비리·특혜’ 의혹” 제기

옛 백병원 부지 소유주, 법인 실체도 의문

이성용 기자 | 기사입력 2023/06/22 [14:30]

박영진 공동대표, “옛 백병원 부지 아파트 개발 허가 ‘비리·특혜’ 의혹” 제기

옛 백병원 부지 소유주, 법인 실체도 의문

이성용 기자 | 입력 : 2023/06/22 [14:30]

▲ 박영진 미래약속포럼 공동대표가 김해시의 용도변경 절차는 면밀한 검토 없이 졸속 추진된 것이라고 밝히고 있다.


[브레이크뉴스=이성용 기자] 박영진 미래약속포럼 공동대표(법무법인 율현 변호사, 제16대 경남경찰청장)는 22일 오전 11시 김해시청 브리핑룸에서 삼계동 종합의료시설 용지(옛 백병원 부지)를 매수한 사업자가 토지용도 변경을 조건으로 공공기여금을 내겠다는 등의 약속을 하고 있으나 부동산 개발업체로 알려진 토지 소유주 법인의 실체가 불분명함에도, 김해시민들이 상급병원 유치를 28년여간 기다려온 것에 비해 김해시의 용도변경 절차는 면밀한 검토 없이 졸속 추진되고 있다고 밝혔다.

 

박 공동대표는 “지난해 9월 14일 언론매체에서 ‘병원부지 매입 전부터 특정 토호 세력들에 의해 상당한 사전 로비와 특혜성 용도변경 물밑작업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지고 있었다’라는 의혹을 보도했고, 시민들은 옛 백병원 부지의 용도변경 절차가 어떻게 진행되고 있는지도 잘 몰라 병원이 들어설 것을 기대했던 시민들의 우려가 커지고 있어 직접 알아보게 됐다”며 기자회견의 취지를 밝혔다.

 

박 공동대표는 “최근 인제대 서울백병원(서울 중구)이 경영난을 이유로 폐원 후 개발이익을 목적으로 병원부지를 타 용도로 사용할 가능성이 대두되자 교육부와 오세훈 서울시장은 의료공백이 발생할 우려에 대비 병원 부지의 임의용도 전환에 반대하고 있다”며 유사 사례에 대한 최근 서울시의 대응을 소개했다.

 

이어 “김해시보다 의료 인프라 구축이 잘 된 서울시조차도 의료공백을 우려해 병원부지를 타 용도로 전환하는 것에 반대하고 있는데, 정작 김해시는 동부김해권역에 3차병원이 존재하지 않아 오랫동안 대학병원급 의료시설 유치를 염원해오고 있는 김해시민들의 숙원을 무시한 채, 김해시는 지난해 12월 개발업체에게 변경 결정을 통보하고, 올해 2월 주민 의견을 수렴하겠다며 김해시가 주민공청회를 주최해 실시한 것은 1996년 종합의료시설용지(병원부지)를 매각한 이례 사상 처음 있는 일이다”라며 “인제학원이 병원부지를 소유하고 있을 때, 인제학원이 2012년 1월과 11월 2차례 시민공청회를 개최한 적은 있어도 김해시 주최로 공청회가 개최된 사실이 없으며, 인제학원의 용도변경 신청에 도시 계획의 기본 틀을 고수해야 한다며 반려결정을 통보한 것과는 대조적이다”라고 강력히 비판했다.

 

그러면서 “옛 백병원 부지가 공동주택용지로 변경된다면, 동아학숙(동아대학교 법인)이 장유택지개발지구에 부속병원 설립을 목적으로 병원부지를 매입해 장기 방치하고 있는 사안에도 나쁜 선례를 남기게 될 가능성이 높다”고 지적했다.

 

박 공동대표는 “옛 백병원 부지를 매입한 ㈜굿앤네트웍스가 2022년 민선8기 시정이 출범하자마자, 6월경 지구단위계획변경(토지용도변경) 신청 후 같은 해 8월과 9월 2차례에 걸쳐 김해시 도시계획위원회가 입안 자문을 실시해, 12월 변경입안 결정 통보 후 공람공고를 실시했으며, 올해 2월 김해시 도시관리계획 결정 공고에 따른 주민공청회가 개최됐고, 5월에는 북부동 주민자치회 주민총회를 개최해 주민투표 결과 84%의 주민들이 찬성하기까지의 과정에 이르게 됐지만, 공청회와 주민총회의 개최 취지에 대한 의혹 보도가 쏟아지고 있으며 심지어 이 과정에서 주민들이 동원됐다는 말까지 공공연히 오가고 있다”며 “이처럼 옛 백병원 부지와 관련된 의혹과 잡음이 많은 이유는 동부김해권의 의료공백으로 1996년 삼계동 북부택지개발사업지구 내 종합의료시설용지를 인제대에 분양한 시점부터 살펴봐도 28년여간 상급병원 유치를 염원해 온 것에 비해, 김해시가 시민들의 상급병원 유치에 대한 염원과 공공의 이익 측면을 고려하지 않고 있다는 시민들의 평가에서 비롯된 것일 수 있다”고 비판했다.

 

박영진 공동대표는 옛 백병원 부지 소유주에 대해 직접 조사해 본 결과도 밝혔다.

 

박 공동대표는 “옛 백병원 부지를 매입한 (주)굿앤네트웍스의 등기부등본상 등재된 본점 소재지(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 1323, 하라프라자 213호)를 확인해보니, 주소지 건물에는 213호실과 우편함이 존재하지 않았다”며 “관리사무소 관계자를 통해서 재차 확인한 결과, 관리사무소 직원들은 대표이사 박○○을 본 적도 없고, 213호는 없는 호실이며, 5년여 전 우편물이 온 적은 있으나 그 이후로는 우편물이 온 적도 없다는 답변을 들을 수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동일한 허위 주소지에 (주)아연인베스트먼트라는 회사도 등기된 기록을 발견하게 됐다”며 “(주)굿앤네트웍스의 대표이사 박○○는 (주)아연인베스트먼트의 사내이사와 이사로 선임 등기된 기록과 2020년 5월경부터 네 차례에 걸쳐 본점 이전을 할 때마다 모두 동일한 주소지로 이전 등기된 기록도 있었다”고 말했다.

 

박영진 공동대표는 “옛 백병원 부지의 경우 용도변경 시 개발업자에게 막대한 이익이 돌아갈 수 있어, 어떤 목적으로 법인의 실질도 갖추지 못한 페이퍼컴퍼니를 동원해 토지를 매입했는지 김해시가 철저히 확인해 볼 필요가 있다”며 “김해시는 법인 주소지를 허위등재한 ‘용도변경 신청인’인 (주)굿앤네트웍스를 대상으로 관할 세무서에 사업자등록증상 기재된 주소지 허위 사실을 알려 실사 요청을 우선해야 한다”라고 덧붙였다.

 

이어 “마지막이 될지는 모르겠지만 3차 도시계획위원회의 심의를 앞두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이미 김해시의 ‘특혜 행정’이라는 의혹과 비판이 제기되고 있는 만큼, 김해시민의 안녕과 복지, 공공이익을 우선적으로 고려하지 않고, 실체 없는 특정 개발업체의 막대한 개발이익을 위한 아파트·오피스텔 등의 건설 목적인 공동주택용지로 변경한다면, 비리·특혜 의혹에서 자유롭지 못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Co-CEO Park Young-jin raises “suspicion of ‘corruption and preferential treatment’ in permitting apartment development on the site of the former Paik Hospital”

 

The owner of the former Paik Hospital site, the entity of the corporation is questionable

 

Park Young-jin, co-representative of the Future Promise Forum (lawyer Yulhyun Law Firm, 16th Commissioner of the Gyeongnam Police Agency), said in a briefing room at Gimhae City Hall at 11:00 am on the 22nd that a business operator who purchased the site for a general medical facility in Samgye-dong (the site of the former Paik Hospital) agreed to change the use of the land. Although promises such as public contributions are made, the entity of the land owner corporation known as a real estate developer is unclear. Compared to Gimhae citizens who have waited for 28 years to attract a superior hospital, Gimhae City's procedure for changing the use is being pursued hastily without careful review. revealed

 

Co-CEO Park said, “On September 14 of last year, the media reported suspicions that 'before the purchase of the hospital site, it was known that there had been considerable prior lobbying and behind-the-scenes work to change the use of preferential use by certain Toho forces', and citizens He explained the purpose of the press conference, saying, “Since the concerns of citizens who expected the hospital to be built are growing because they do not know how the process of changing the use of the site of Paik Hospital is progressing,” he said.

 

Co-CEO Park said, “Recently, after Inje University Seoul Paik Hospital (Jung-gu, Seoul) was closed due to financial difficulties, the possibility of using the hospital site for other purposes for development profits emerged. We are opposed to the conversion of arbitrary use,” introducing the recent response of the Seoul Metropolitan Government to similar cases.

 

“Even Seoul City, which has a better medical infrastructure than Gimhae City, is opposed to converting hospital sites to other uses for fear of a medical vacuum. Ignoring the long-cherished wishes of Gimhae citizens, Gimhae City notified the developer of the decision to change in December of last year, and in February of this year, Gimhae City hosted a resident public hearing to collect residents' opinions. “When Inje Academy owned the hospital site, Inje Academy held citizen public hearings twice in January and November 2012, but public hearings were held by Gimhae City. There is no fact that it has been done, and it is in contrast to the decision to reject Inje Academy’s application for change of use, saying that the basic framework of urban planning must be adhered to.”

 

“If the site of the former Paik Hospital is changed to an apartment housing site, there is a possibility that Dong-A Hak-sook (a Dong-A University corporation) will set a bad precedent in the case of long-term neglect by purchasing the hospital site for the purpose of establishing an affiliated hospital in the Jangyu Housing Site Development District. high,” he said.

 

Co-CEO Park said, “As soon as Good & Networks Co., Ltd., which purchased the site of the old Paik Hospital, applied for a change in the district unit plan (change of land use) around June, as soon as the 8th civil election was launched in 2022, Gimhae City twice in August and September of the same year. The Urban Planning Committee provided drafting advice, and public notice was issued after notifying the decision on the proposed change in December. In February of this year, a public hearing was held following the announcement of the urban management plan decision in Gimhae City. As a result of the referendum, 84% of the residents agreed, but reports of doubts about the purpose of holding public hearings and general meetings are pouring in, and even saying that residents were mobilized in this process,” he said. The reason why there is a lot of suspicion and noise related to the site of Paik Hospital is that there is a medical vacuum in the eastern Gimhae area. In comparison, it may have come from the evaluation of citizens that Gimhae City is not considering the public interest and the desire of citizens to attract a high-level hospital.”

 

Co-CEO Park Young-jin also revealed the results of a direct investigation into the owner of the former Paik Hospital site.

 

Co-CEO Park said, “When I checked the location of the head office (No. 213 Hara Plaza, Dongil-ro 1323, Nowon-gu, Seoul), which was registered on the register of Good & Networks Co., Ltd., which purchased the site of the old Paik Hospital, there was Room 213 and a mailbox in the building at the address. “As a result of checking again through the management office staff, the management office staff have never seen CEO Park ○○, Room 213 is an unoccupied room, and mail has arrived about 5 years ago, but mail has arrived since then. I was able to hear the answer that there was no enemy,” he said.

 

In the meantime, “I found a record that a company called Zinc Investment Co., Ltd. was also registered at the same false address.” There was also a record that all of them were relocated to the same address every time the head office was relocated four times from around May 2020.”

 

Park Young-jin, co-CEO, said, "In the case of the former Paik Hospital site, huge profits can be made to the developer when the use is changed, so it is necessary for Gimhae City to thoroughly check for what purpose a paper company that does not have the substance of a corporation was mobilized to purchase the land." “Gimhae City should prioritize due diligence requests by informing the competent tax office of the false address listed on the business registration certificate for Good & Networks Co., Ltd., which is a 'applicant for change of use' that has falsely registered the corporate address.”

 

“I don’t know if it will be the last, but I know that the 3rd Urban Planning Committee is about to review it,” he said. “If you change it to an apartment complex for the purpose of constructing apartments and officetels for the huge development profits of a specific non-substantial developer, you will not be free from suspicions of corruption and preferential treatment.”

 

제보는 breakgn@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