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경남동부신협, 이사장 선출 앞두고 파열음

내달 6일 다시 개최키로

이성용 기자 | 기사입력 2022/02/28 [17:38]

경남동부신협, 이사장 선출 앞두고 파열음

내달 6일 다시 개최키로

이성용 기자 | 입력 : 2022/02/28 [17:38]

▲ 경남동부신협  


[브레이크뉴스=이성용기자] 경남 창원 진해구의 신용협동조합인 경남동부신용협동조합이 정기총회와 신임 이사장 선출을 앞두고 이견이 속출하고 있다.

 

경남동부신협은 창원시 진해구에 본점을 두고 4개 지점을 두고 있으며 전체 조합원 수 2만3000여명의 중견 신협으로, 선거권과 피선거권이 있는 유권자만 1만5000여명에 달한다.

 

동부신협은 지난 22일 오전 10시부터 2022년도 조합원 정기총회를 개최할 예정이었으나, 성원 미달로 총회가 이뤄지지 않았다.

 

또 총회 마지막 안건으로 상정돼 오전 11시경부터 오후 7시까지 속행할 계획이었던 임원선출의 건 역시 무산됐다.

 

총회가 무산된데 대해 김종년 이사장은 “정족수 미달로 총회가 개최되지 못했고, (자신이)이사장 입후보자로서 선거에서의 엄정중립을 지키기 위해 총회를 강행할 수 없었다”고 말했다.

 

그러나 일부 조합원들은 “총회와 임원 선출은 분리돼야하기 때문에 총회가 무산되더라도 선거는 속행하는 것이 맞다”며 이사장이 고의로 총회를 연기시킨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의혹제기의 근거로는 총회를 공휴일이 아닌 평일로 결정한 점, 총회 장소를 실내가 아닌 JK컨벤션 야외홀로 잡은 점 등을 제시했다.

 

김종년 이사장의 경쟁후보인 김기호 전 경남동부신협 전무는 “D여중 체육관을 토요일인 2월 19일 대관키로 하고 이를 이사회에 전달하면서 총회 개최 결의에 참고해 달라고 전달한 바 있지만, 이사장이 학교에 전화통화를 한뒤 성사되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김종년 이사장은 “당초에는 공휴일에 학교 강당을 빌려 총회를 개최하려고 했지만, 코로나19 때문에 대관을 해주는 학교가 없었다”고 밝혔다.

 

김기호 후보 주장에 대해서는 “임시총회 때 ‘드라이브 스루’ 방식으로 800여명의 조합원이 참석한 상황인데 실내체육관에서 800여명이 모이면 코로나 감염 우려가 없겠느냐고 하자 학교 측이 그 정도 인원은 불가능하다고 답변해 야외홀로 장소를 정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이사장은 또 “작년 임시총회도 야외에서 ‘드라이브 스루’ 방식으로 진행해 확진자가 한 명도 나오지 않았기 때문에 감염예방 차원에서 이번에도 같은 방식으로 총회를 진행하려했을 뿐”이라는 입장이다.

 

총회 무산의 직접적 원인에 대해서도 “차량을 이용하지 않은 고령의 조합원 다수가 추위에 떨고 있었고, 조합원 간 접촉을 통한 오미크론 바이러스 감염 우려도 있었기 때문에 조합원 보호 차원에서 성원이 이뤄질 때까지 무조건 기다릴 수 없어 부득이하게 이뤄진 결정”이라고 했다.

 

특히 논란이 되고 있는 총회와 임원 선출 분리와 관련해서는 주장이 극명하게 엇갈린다. 일부 조합원들은 “성원이 되지 않아도 신협법과 정관 상 ‘총회결의의 특례’ 규정에 의해 선거를 할 수 있다”는 주장이다.

 

신용협동조합법 제26조의2와 조합정관 33조의2 ‘총회결의의 특례’ 규정은 ‘조합원의 투표로 총회의 결의를 갈음할 수 있다. 이 경우 조합원 투표의 통지·방법, 그 밖에 투표에 필요한 사항은 정관에서 정한다.’고 명시해 놓고 있다.

 

총회와 선거를 분리해야 한다고 정확하게 명시돼 있지는 않지만, 총회와 상관 없이 선거를 진행할 수 있다고 해석한 것이다.

 

김종년 이사장은 이 같은 주장에 대해 “임원선출과 해임 규정이 포함된 총회의결을 명시한 조합정관 33조가 원칙이고, 부득이한 경우에만 예외규정으로 33조의 2인 특례규정을 적용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임원선출의 건은)조합 이사회에서 충분히 검토한 뒤 정관 33조의 규정에 따라 총회안건 10호로 선거를 진행한다고 결정했던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서는 김기호 후보의 입장과도 크게 다르지 않다. 김 후보는 <뉴스프리존>과의 통화에서 “총회결의의 특례조항이 총회와 선거를 분리해도 된다거나 분리해서는 안 된다고 명확하게 입장을 밝히기 힘들다”고 했다.

 

이 같은 논란이 확산될 기미를 보이자 김종년 이사장은 25일 공고문을 내고 성원 미달과 조합원 보호를 위한 불가피한 조치였음을 거듭 강조했다.

 

조합원 동원 노력을 게을리 했다는 일부 주장에 대해서도 “총회 선물을 주면서 인원을 동원한다면 조합 선관위로부터 매표행위로 경고를 받을 수 있어 조심할 수밖에 없었다”고 해명했다.

 

특히 총회와 상관없이 투표를 강행해야했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임원선출의 건이 총회안건 10호로 상정돼 있었기 때문에 현장에서 즉시 변경할 수는 없는 일”이라고 못 박았다.

 

한편 경남동부신협의 2022년도 정기총회는 이사회 추인에 따라 내달 6일 다시 개최키로 하고 총회 무산 즉시 재공고를 낸 상태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yeongnam Eastern Credit Union, rupture sound ahead of the election of the chairman

 

[Break News = Correspondent Lee Seong-yong] The Gyeongnam Eastern Credit Union, a credit union in Jinhae-gu, Changwon, Gyeongnam, is facing a series of disagreements ahead of the regular general meeting and the election of a new chairman.

 

Gyeongnam Dongbu Credit Cooperative is a mid-sized credit union with its head office in Jinhae-gu, Changwon-si, and four branches, with 23,000 members.

 

The Dongbu Credit Union was scheduled to hold the 2022 regular general meeting of members from 10 am on the 22nd, but the general meeting was not held due to lack of support.

 

In addition, the election of executives, which had been proposed as the last agenda item at the general meeting and was scheduled to proceed from 11 am to 7 pm, was also canceled.

 

Regarding the cancellation of the general meeting, Chairman Kim Jong-nyeon said, "The general meeting could not be held due to lack of a quorum, and as a candidate for president, he could not push through the general meeting to maintain strict neutrality in the election."

 

However, some union members are raising suspicions that the chairman deliberately postponed the general meeting, saying, "Since the general meeting and the election of officers must be separated, the election should continue even if the general meeting is canceled."

 

As grounds for raising the suspicion, they suggested that the general meeting was decided on a weekday rather than a public holiday, and that the meeting place was held at the outdoor hall of the JK Convention rather than indoors.

 

Kim Ki-ho, former executive director of Gyeongnam Eastern Credit Union, who is a competitive candidate for Chairman Kim Jong-nyeon, said, “We decided to rent the D Girls’ Middle School gym on Saturday, February 19, and delivered it to the board of directors asking for reference in the resolution to hold the general meeting. It didn't work," he said.

 

In response, Chairman Kim Jong-nyeon said, "At the beginning, we were going to rent a school auditorium to hold a general meeting on a public holiday, but there was no school that rented it because of Corona 19."

 

Regarding the claim of candidate Kim Ki-ho, he said, "At the extraordinary general meeting, about 800 union members attended the 'drive-thru' method. We decided to set up a place for outdoor alone,” he explained.

 

Chairman Kim also said, “Last year’s extraordinary general meeting was held outdoors in a ‘drive-through’ method, so there were no confirmed cases.

 

Regarding the direct cause of the cancellation of the general meeting, he said, “Many of the elderly members who did not use a vehicle were shivering from the cold, and there were concerns about infection with the Omicron virus through contact between members. It was a decision I made.”

 

In particular, there are sharp differences of opinion regarding the controversial separation of the general meeting and the election of officers. Some union members claim that “even if you are not a member, you can hold an election in accordance with the provisions of the ‘Special Cases of General Assembly Resolution’ under the Credit Cooperative Act and Articles of Incorporation.

 

The provisions of Article 26-2 of the Credit Union Act and Article 33-2 of the Articles of Association of the Association for ‘Special Cases of General Assembly Resolution’ are ‘a vote of union members may replace the resolution of the general meeting. In this case, the notification and method of voting by union members and other matters necessary for voting shall be determined by the articles of incorporation.'

 

It is not clearly stated that the general assembly and the election should be separated, but it is interpreted that the election can be held regardless of the general assembly.

 

In response to this claim, Chairman Kim Jong-nyeon said, “In principle, Article 33 of the Articles of Association, which stipulates the resolution of the general meeting including the election and dismissal of executives, is the principle, and only in unavoidable cases, the special provision for two persons in Article 33 is applied as an exception.”

 

He also said, "After a thorough review by the board of directors of the association, it was decided to proceed with the election as Item 10 of the General Assembly in accordance with Article 33 of the Articles of Incorporation," he said.

 

In this regard, it is not very different from the position of Candidate Ki-ho Kim. Candidate Kim said in a phone call with News Free Zone, "It is difficult to clearly state the position that the special provisions of the general meeting resolution may or should not separate the general meeting and the election."

 

As the controversy showed signs of spreading, Chairman Kim Jong-nyeon issued a notice on the 25th and repeatedly emphasized that it was an unavoidable measure to protect union members and lack of support.

 

Regarding some claims that they neglected their efforts to mobilize union members, he explained, “If you mobilize people by giving gifts to the general meeting, you could get a warning from the union election commission for ticketing, so you had to be careful.”

 

In particular, regarding the point that voting had to be carried out regardless of the general meeting, he nailed it, saying, “Since the election of executives was proposed as agenda 10 of the general meeting, it cannot be changed immediately on the spot.”

 

On the other hand, the 2022 regular general meeting of the Gyeongnam Eastern Credit Union is scheduled to be held again on the 6th of next month according to the approval of the board of directors, and the general meeting has been canceled and re-announced immediately. 

 

제보는 breakgn@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