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내실있는 ‘경제자유구역 확대’ 추진

진해신항 및 가덕도 신공항 개발에 따라 산업·물류부지 확보

이성용 기자 | 기사입력 2022/09/22 [15:08]
종합뉴스
경제
경남도, 내실있는 ‘경제자유구역 확대’ 추진
진해신항 및 가덕도 신공항 개발에 따라 산업·물류부지 확보
기사입력: 2022/09/22 [15:08] ⓒ 브레이크뉴스경남
이성용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경남도 전경  © 이성용 기자

[브레이크뉴스=이성용 기자] 경상남도는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 확장을 위해 행정력을 집중하기로 했다.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은 2003년 경제자유구역으로 최초 지정된 이후 2017년 12월 현재의 면적으로 확정된 후 면적 변경이 없었다.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 내 경남지역의 산업용지는 368만 4,000㎡로 그중 98.5%인 363만㎡ 입주가 완료되어 이미 포화상태에 있다.

 

또한 진해신항, 가덕도 신공항 개발에 따라 산업·물류 부지가 부족한 상황이고, 2032년 진해신항 9선석 개장에 대비하기 위해 경제자유구역 확대를 통한 부지 확보가 필요한 실정이다.

 

해양수산부에서 시행중인 ‘제4차 항만배후단지 개발 종합계획 용역’에서도 2030년 항만배후부지가 약 573만 2,000㎡ 부족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에 경남도에서는 ‘트라이포트 배후 물류도시 개발구상 수립 용역’을 통해 배후도시 방향, 토지이용계획, 광역교통계획 등을 분석하여 ▲ 경제자유구역 등 포괄적 마스터 플랜 수립 ▲ 배후 물류부지 수요·공급 계획 수립 ▲ 신(新)경제권 형성을 위한 세계적(글로벌) 기업 유치전략 및 단계별 실행계획 등을 마련하고 있다.

 

또한 해양수산부 및 국토교통부에서도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 주변에 진해신항 및 가덕도 신공항 개발을 추진함에 따라 해당 지역에 대한 각종 국가계획을 수립 중에 있다.

 

이에 따라 경남도는 경제자유구역 확대를 추진하는 것은 기본방향으로 설정하고, 항만배후단지 종합계획, 국가 첨단물류 플랫폼 구축용역 등 국가계획이 확정되면, 관련법 및 개발동향 등을 면밀히 분석 후 국가계획에 따른 개발지역과 경제자유구역 추가 지정 대상지가 중복되지 않도록 하여, 경남도와 경제자유구역청이 투자유치 활동에 어려움이 없도록 할 계획이다.

 

김병규 경남도 경제부지사는 “진해신항, 가덕도 신공항 개발 등으로 부족한 산업·물류부지의 적기 공급을 위해 경제자유구역 추가 지정이 필요한 실정”이라면서, “이를 위해 국가계획이 확정된 후 모든 사항을 면밀히 검토하여 경남도와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청이 상생할 수 있도록 내실있게 경제자유구역을 확대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yeongsangnam-do, Promoting Substantial ‘Expansion of Free Economic Zones’

Securing industrial and logistics sites in accordance with the development of Jinhae New Port and Gadeokdo New Airport

 

Gyeongsangnam-do decided to concentrate its administrative power to expand the Busan-Jinhae Free Economic Zone.

 

Since the Busan-Jinhae Free Economic Zone was first designated as a free economic zone in 2003, it was confirmed as the current area in December 2017 and there was no change in area.

 

The industrial land in the Gyeongnam area within the Busan-Jinhae Free Economic Zone is 3.68 million square meters, of which 98.5%, or 3.63 million square meters, has been occupied, and is already saturated.

 

In addition, due to the development of new airports in Jinhae New Port and Gadeok Island, industrial and logistics sites are insufficient, and in order to prepare for the opening of 9 berths in Jinhae New Port in 2032, it is necessary to secure a site through expansion of the Free Economic Zone.

 

According to the ‘4th Port hinterland development comprehensive plan service’ implemented by the Ministry of Oceans and Fisheries, it is estimated that the port hinterland site will be insufficient by about 5732,000㎡ in 2030.

 

In this regard, Gyeongnam Province analyzed the hinterland city direction, land use plan, and metropolitan transportation plan through the 'Triport hinterland logistics city development plan establishment service' ▲ Establishment of a comprehensive master plan including free economic zones ▲ Establishment of supply and demand plan for hinterland logistics sites ▲ Strategies for attracting global (global) companies and step-by-step action plans are being prepared for the formation of a new economic zone.

 

In addition, as the Ministry of Oceans and Fisheries and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are promoting the development of Jinhae New Port and Gadeok Island New Airport around Busan/Jinhae Free Economic Zone, various national plans are being established for the area.

 

Accordingly, Gyeongnam Province has set the basic direction to promote the expansion of free economic zones, and when the national plans such as the comprehensive port hinterland complex plan and the national high-tech logistics platform construction service are finalized, the relevant laws and development trends are thoroughly analyzed, and the The plan is to ensure that the development zone and the free economic zone additional designation do not overlap, so that Gyeongnam Province and the Free Economic Zone Authority do not have difficulties in attracting investment.

 

Kim Byung-gyu, Deputy Governor of Gyeongnam Province, said, “It is necessary to designate additional free economic zones for the timely supply of industrial and logistics sites that are insufficient due to the development of Jinhae New Port and Gadeok Island New Airport. We will expand the Free Economic Zone in a substantial way so that Gyeongnam Province and the Busan-Jinhae Free Economic Zone Authority can co-exist.”

ⓒ 브레이크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