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여영국 후보 "딱 3표 부족하다...사실상 단일화 없음" 선언

"허성무 후보, 허위사실 방송 공개사과" 요구

이성용 기자 | 기사입력 2024/03/27 [17:01]

여영국 후보 "딱 3표 부족하다...사실상 단일화 없음" 선언

"허성무 후보, 허위사실 방송 공개사과" 요구

이성용 기자 | 입력 : 2024/03/27 [17:01]

▲ 여영국 후보가 선거사무소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입장을 밝히고 있다.


[브레이크뉴스=이성용 기자] 여영국 후보는 보도자료를 통해 27일 오전 허성무 후보가 기자회견을 갖고, 성산구 야권 단일화를 위해 여영국과 허성무 1:1 만남을 제안했습니다. 이에 대해 다시 한번 분명히 답변드립니다라며 입장을 밝혔다.

 

여 후보는 지난 3월 3일 유튜브 ‘허성무TV’ 채널에 게시된 ‘김어준의 다스뵈이다’ 299회분 방송에서, ‘정의당이 양보한 적 없어요’라는 김어준 씨의 말에 허성무 후보는 ‘네, 한 번도 없죠’, ‘제가 두 번이나 양보했거든요’라고 답했다. 이에 명확히 말씀드린다고 밝혔다.

 

첫째, 지난 2016년 제20대국회의원 선거에서 노회찬·허성무 단일화 여론조사 결과를 확인하던 자리(창원 기산파라다이스빌딩 2층, 통영일식)에서 허성무 후보는 예정에 없던 각서를 저 여영국에게 요구했습니다. 당시 저는 경상남도의원이자, 정의당 경상남도당 위원장이었습니다. 허성무 후보는 자신이 불러주는 대로 ‘여영국은 다음 선거에서 허성무를 돕는다’는 취지의 각서를 여영국 자필로 작성토록 했습니다. 제가 각서를 작성하지 않으면, 여론조사 단일화를 부정할 수 있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결과적으로 2018년 정의당은 창원시장 후보를 불출마하며, 허성무 후보의 시장 당선을 도왔습니다.

 

둘째, 지난 2022년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를 앞두고, 제가 정의당 대표로 있을 당시 허성무 창원시장의 측근인 김 모 씨로부터 허성무 시장이 만남을 원한다는 몇 차례 전화가 왔습니다. 이에 2022년 5월 11일 저녁 9시경, 신월동 소재의 식당(석정 한정식)에서 허성무 시장과 만남을 가졌습니다. 정의당에서 시장 후보를 불출마로 자신을 도와달라는 요청이었습니다. 그때 당시 정의당 경상남도당 위원장인 노창섭 시의원이 시장 출마를 고민 중인 상황이었습니다. 그 요청을 받아들여 정의당은 창원시장 후보를 출마시키지 않았습니다.

 

이러한 명백한 사실을 부정하는 허성무 후보를 신뢰할 수 없다. 허위 방송으로 유권자들의 표심을 왜곡하는 것은 더더욱 용납할 수 없다.

 

지난 25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창원을 방문해, 성산구 야권 단일화에 대한 입장을 말해달라는 취재진의 요청에 ‘딱 3표 부족하다’는 답을 하며, 사실상 단일화가 없음을 선언했다.

 

또한, 저희 측이 실무협상을 제안하며 허성무 후보 측에 제시한 최소한의 선결 조건에 대해 허성무 후보 측은 응답하지 않았습니다. 분명하게 선결 조건에 대한 답을 달라는 입장을 거듭 밝혔음에도 응답하지 않은 것은, 사실상 허성무 후보 측이 협상 논의를 거부한 것이다.

 

윤석열 심판이라는 유권자들의 열망을 자신의 허물 가리는데 이용하며 단일화를 요구하는 것은, 반쪽자리 심판조차 불가능하게 합니다. 국민의힘 후보측에서 ‘허성무방지법’까지 들먹이는 상황에 이르렀습니다. 오히려 ‘허성무 심판선거’가 될 우려를 하지 않을 수 없다고 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using ‘Google Translate’.‘Google Translate’ is working to increase understanding.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Candidate Yeo Young-guk demands "Candidate Heo Seong-moo publicly apologize for broadcasting false facts"

 

Just 3 votes short...Declaration of virtually no unification

 

Candidate Yeo Young-guk said in a press release that candidate Heo Seong-moo held a press conference on the morning of the 27th and proposed a one-on-one meeting between Yeo Young-guk and Heo Seong-moo to unify the opposition party in Seongsan-gu. He expressed his position by saying, “I will give a clear answer to this once again.”

 

Candidate Yeo said in the 299th episode of 'Kim Eo-jun's Dasboeda' posted on the YouTube 'Heo Seong-moo TV' channel on March 3, when Kim Eo-jun said, 'The Justice Party has never made any concessions,' Candidate Heo Seong-moo said, 'Yes, one “Never before,” he replied, “I gave in twice.” He stated that he would clearly state this.

 

First, while confirming the results of the unified opinion poll between Roh Hoe-chan and Heo Seong-moo in the 20th National Assembly election in 2016 (Changwon Kisan Paradise Building 2nd floor, Tongyeong Ilsik), candidate Heo Seong-moo requested an unscheduled memorandum from Yeo Young-guk. At the time, I was a Gyeongsangnam-do lawmaker and chairman of the Gyeongsangnam-do Justice Party. Candidate Heo Seong-moo, as he called him, had Yeo Young-guk write a memorandum in his own handwriting to the effect that ‘Yeo Young-guk will help Heo Seong-moo in the next election.’ I thought that if I did not write a memorandum, the unification of public opinion polls could be denied. As a result, in 2018, the Justice Party did not run as a candidate for Changwon mayor and helped candidate Heo Seong-moo win the mayoral election.

 

Second, ahead of the 7th National Simultaneous Local Election in 2022, when I was the leader of the Justice Party, I received several calls from Mr. Kim, a close associate of Changwon Mayor Heo Seong-moo, saying that Mayor Heo Seong-moo wanted to meet. Accordingly, around 9 PM on May 11, 2022, we had a meeting with Mayor Heo Seong-moo at a restaurant (Seokjeong Hanjeongsik) in Shinwol-dong. It was a request from the Justice Party to help him by not running as a mayoral candidate. At that time, City Councilman Noh Chang-seop, chairman of the Gyeongsangnam-do Justice Party, was considering running for mayor. Accepting the request, the Justice Party did not run as a candidate for Changwon mayor.

 

Candidate Heo Seong-moo, who denies these obvious facts, cannot be trusted. It is even more unacceptable to distort voters' votes through false broadcasts.

 

On the 25th, Lee Jae-myeong, leader of the Democratic Party, visited Changwon and responded to a reporter's request to state his position on the unification of the Seongsan-gu opposition party by saying 'just 3 votes short', declaring that there is virtually no unification.

 

In addition, Candidate Heo Seong-moo did not respond to the minimum prerequisites that we presented to Candidate Heo Seong-moo when proposing working-level negotiations. The fact that candidate Heo Seong-moo did not respond despite repeatedly expressing his clear request for an answer on the prerequisites effectively means that candidate Heo Seong-moo refused to discuss negotiations.

 

Using the voters' desire to judge Yoon Seok-yeol to cover up one's own faults and demanding unification makes even a half-seat judgment impossible. It has come to a point where the People Power Party candidate is even invoking the ‘Prevention of Falsehood Act’. Rather, he said he could not help but worry that it would be a ‘judgment election by Heo Seong-moo.’

제보는 breakgn@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