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국민의힘 성산구 선거대책위원회, ‘허성무 방지법’ 요청

지자체장의 잘못된 행정에 대한 손해배상 책임 강화

이성용 기자 | 기사입력 2024/03/25 [16:10]

국민의힘 성산구 선거대책위원회, ‘허성무 방지법’ 요청

지자체장의 잘못된 행정에 대한 손해배상 책임 강화

이성용 기자 | 입력 : 2024/03/25 [16:10]

▲ 국민의힘 성산구 선거대책위원회 시·도의원 일동은 25일 창원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허성무 방지법”이 꼭 마련되어야 한다고 밝혔다.


[브레이크뉴스=이성용 기자] 국민의힘 성산구 선거대책위원회 시·도의원 일동은 25일 창원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지자체장이 무책임한 행정으로 막대한 재정적 손실을 발생시켰을 경우, 손해배상 책임을 강화하는 일명“허성무 방지법”이 꼭 마련되어야 한다는 절실한 마음으로 오늘 한자리에 모여 기자회견을 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전국의 수많은 지방자치단체장들의 잘못된 예측과 판단으로 손실되는 국가 재정은 일반 국민이 상상하는 그 이상인 만큼, 예산이 이들의 과시욕과 전시행정으로 줄줄 새는 천문학적인 예산을 방지해야 한다고 했다.

 

우리 창원시만 해도 그렇습니다. 민주당의 허성무 시장 재임 시 추진한 사업들이 배임 및 직권남용 등으로 수사의뢰나 고발을 당했다. 현재까지 수사의뢰나 고발당한 사건은, 첫째, 창원판 대장동으로 불리는 사화·대상공원 특례사업, 둘째, 진해웅동지구 복합관광레저단지 개발사업, 셋째, 마산해양신도시 개발사업, 넷째, 창원문화복합타운 조성 공모사업으로 창원 S-BRT와 창원수소산업이다.

 

허성무 전 창원시장이 추진한 S-BRT는 왕복 4개 차선과 자전거도로를 없애면서 이로 인한 시민불편이 이만저만이 아니고, 발생하는 공사 중의 불편함보다 완공 후 교통문제가 더 심각할 수 있다. 없어진 차선과 자전거도로 등으로 인해 S-BRT 개통 이후 교통문제가 더 심각해진다면 추후 더 많은 예산이 소요될 것은 불 보듯하다고 했다. 

 

또 허 전시장이 야심차게 추진한 창원수소산업도 돈 먹는 하마로 전락했다. 창원 액화수소플랜트사업만 보더라도 당초 사업비 954억원을 투입하여 액화수소 생산시설을 준공하였고, 하루 5t을 생산할 수 있으나, 판매처가 없어 운영비만 들어가고 있으며, 당초 사업비 이자와 운영비 납부를 위해 추가로 100억원 더 차용한 상황이다.

 

엄청난 혈세 낭비를 막기 위해서는 면피용 용역을 제공하는 기관과 사업의 최종책임자인 지자체장의 잘못된 예측과 판단으로 실패한 사업에 대해서는 금전적으로 손해배상 책임을 강하게 지도록 하는 소위 ‘허성무 방지법’이 마련되어야 한다고 밝혔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using ‘Google Translate’.‘Google Translate’ is working to increase understanding.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People Power Party Seongsan-gu Election Committee requests ‘Heo Seong-moo prevention law’

 

Strengthening responsibility for damages for misadministration of local government heads

 

All city and provincial council members of the Seongsan-gu Election Committee of the People Power Party held a press conference at the Press Center of Changwon City Hall on the 25th and held that the so-called “Heo Seong-mu Prevention Act”, which strengthens liability for damages when local government heads cause huge financial losses through irresponsible administration, must be enacted. He said that he gathered together today and held a press conference with a desperate feeling that something must be done.

 

He said that the loss of national finances due to the incorrect predictions and judgments of numerous heads of local governments across the country is more than what the general public can imagine, so it is necessary to prevent astronomical budget leaks due to their desire to show off and their wartime administration.

 

This is true even in our city of Changwon. Projects promoted during the Democratic Party's Mayor Heo Seong-moo were investigated or accused of breach of trust and abuse of power. The cases that have been requested for investigation or reported to date are: first, the Sahwa and Daesang Park special project, called the Changwon version of Daejang-dong, second, the Jinhae Ungdong District complex tourism and leisure complex development project, third, the Masan Marine New Town development project, and fourth, the Changwon Cultural Complex Town. The creation contest projects are Changwon S-BRT and Changwon Hydrogen Industry.

 

S-BRT, promoted by former Changwon Mayor Heo Seong-moo, eliminates four round-trip lanes and a bicycle path, causing considerable inconvenience to citizens, and traffic problems after completion may be more serious than the inconveniences incurred during construction. He said that if traffic problems become more serious after the opening of S-BRT due to missing lanes and bicycle paths, it is likely that more budget will be needed in the future.

 

In addition, the Changwon hydrogen industry, which Exhibition Hall Heo had ambitiously promoted, has also been reduced to a money-grubbing hippopotamus. Looking at the Changwon liquefied hydrogen plant project alone, the liquefied hydrogen production facility was completed with an initial project cost of KRW 95.4 billion. It can produce 5 tons per day, but only operating costs are incurred due to the lack of a sales outlet, and an additional KRW 10 billion is needed to pay interest and operating expenses for the original project cost. It's a borrowed situation.

 

In order to prevent a huge waste of taxpayers' money, the so-called 'Heo Seong-mu Prevention Act' should be established to ensure that organizations providing services for exemption and local government heads, who are ultimately responsible for the project, are strongly liable for financial damages for projects that fail due to incorrect predictions and judgments.

제보는 breakgn@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