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창원시립예술단, 불패의 명장 이순신 ‘안골포 해전’ 공연

진해군항제 ‘이충무공 주제’ 의미 있는 공연 선보여

이성용 기자 | 기사입력 2024/03/22 [15:07]

창원시립예술단, 불패의 명장 이순신 ‘안골포 해전’ 공연

진해군항제 ‘이충무공 주제’ 의미 있는 공연 선보여

이성용 기자 | 입력 : 2024/03/22 [15:07]

▲ 홍남표 창원특례시장이 ‘안골포 해전’의 승리를 다룬 감동적인 홍남표 창원특례시장이 ‘안골포 해전’ 뮤지컬에 출연한 창원시립예술단원들과 공연을 찾은 시민들께 인사말을 전하고 있다.


[브레이크뉴스=이성용 기자] 창원특례시는 역사적 영웅으로 칭송받는 불패의 명장 이순신과 조선 수군의 전투 ‘안골포 해전’의 승리를 다룬 감동적인 뮤지컬이 지난 21일 창원 성산아트홀에서 펼쳐졌다고 22일 밝혔다.

 

뮤지컬콘서트 ‘안골포해전’은 임진왜란 당시 진해 앞바다에서 치러졌던 안골포해전의 승리를 재현했다. 또 백성을 사랑하는 애민사상의 내면과 뛰어난 리더십으로 조국의 위기를 극복하는 이순신 장군의 전투를 역동적인 음악과 화려한 장면으로 그려냈다.

 

올해 3회째인 이번 공연은 소리사설, 정가, 사물놀이, 대취타, 대고, 북 퍼포먼스, 생황, 피리 등의 전통적인 요소에 미디어아트와 조명, 영화적 사운드효과를 통한 현대 무대 기술이 가미된 <안골포 해전>의 역사적, 예술적 가치를 더욱 높였다는 호평을 받았다.

 

공연은 임진왜란 발발을 시작으로 한산도 대첩, 백성의 노래, 안골포 해전, 에필로그 순으로 진행된다. 전투의 주역 이순신 역에는 창원시립합창단 바리톤 남용현, 이순신 어머니 역에는 소프라노 백향미, 원균 역에는 바리톤 양두석, 이억기 역에는 바리톤 이정민이 감동의 연기로 시민들의 마음을 울렸다.

 

공기태 창원시립합창단 예술감독이 총감독과 오케스트라 지휘봉을 잡은 이 작품은 연출경력을 탄탄히 쌓은 안지선 감독이 연출을 맡았으며, 이연희·천득우·이민경 작곡가가 참여했다.

 

창원시립교향악단의 현장감 있는 라이브 연주와 창원시립무용단의 화려한 안무·무용, 해군국악대의 특별출연이 더해져 더욱 풍성한 볼거리를 제공했다.

 

홍남표 창원시장은 “창원시립예술단과 국내 유명 제작진이 협업한 뮤지컬 ‘안골포해전’은 예술적 가치는 물론 이순신 장군의 위기 극복 리더십과 애민사상을 일깨워주는 완성도 높은 작품이었다”며 “앞으로도 지역 문화예술 콘텐츠의 경쟁력을 키우고 고유 브랜드로 정착시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using ‘Google Translate’.‘Google Translate’ is working to increase understanding.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Changwon City Arts Troupe performs ‘Battle of Angolpo’ by Invincible Admiral Yi Sun-sin

 

Jinhae Gunhangje Festival presents meaningful performance on ‘Lee Chungmu-gong theme’

 

Changwon Special City announced on the 22nd that a moving musical about the victory of the Battle of Angolpo between the undefeated Admiral Yi Sun-sin, who is praised as a historical hero, and the Joseon Navy, was held at Seongsan Art Hall in Changwon on the 21st.

 

The musical concert ‘Battle of Angolpo’ recreated the victory of the Battle of Angolpo that took place off the coast of Jinhae during the Japanese invasions of Korea. In addition, the battle of Admiral Yi Sun-sin, who overcomes his country's crisis with his love for the people and outstanding leadership, is depicted with dynamic music and gorgeous scenes.

 

This year's 3rd performance is <Battle of Angolpo>, which combines traditional elements such as Sorisaseol, Jeongga, Samulnori, Daechwita, Daego, drum performance, saenghwang, and flute with modern stage technology through media art, lighting, and cinematic sound effects. > received favorable reviews for further enhancing its historical and artistic value.

 

The performance begins with the outbreak of the Japanese Invasion of Korea, followed by the Battle of Hansando, Song of the People, Battle of Angolpo, and the epilogue. The protagonists of the battle, Changwon City Choir baritone Nam Yong-hyeon, played the role of Yi Sun-sin, soprano Baek Hyang-mi played the role of Yi Sun-shin's mother, baritone Yang Doo-seok played the role of Won Gyun, and baritone Lee Jeong-min played the role of Lee Eok-gi, touching the hearts of citizens with their moving performances.

 

This work, in which Artistic Director Gong Tae of the Changwon City Choir took the helm as general director and orchestra conductor, was directed by Ahn Ji-seon, who has solid directing experience, and composers Cheon Deuk-woo and Lee Min-kyung participated.

 

The realistic live performance of the Changwon City Symphony Orchestra, the spectacular choreography and dance of the Changwon City Dance Company, and the special appearance of the Naval Traditional Music Band provided even more abundant attractions.

 

Changwon Mayor Hong Nam-pyo said, “The musical ‘Battle of Angolpo’, a collaboration between the Changwon City Arts Troupe and a famous domestic production team, was a high-quality work that not only had artistic value but also reminded us of Admiral Yi Sun-sin’s leadership in overcoming the crisis and his love for the people.” He added, “We will continue to provide local culture and arts content in the future.” “We will strive to increase competitiveness and establish it as a unique brand,” he said.

 

제보는 breakgn@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