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홍남표 창원특례시장, ‘공공시설 표준 가이드라인 만든다’

집단지성 활용해 공공시설 업무 프로세스 혁신 나서

이성용 기자 | 기사입력 2024/02/29 [16:42]

홍남표 창원특례시장, ‘공공시설 표준 가이드라인 만든다’

집단지성 활용해 공공시설 업무 프로세스 혁신 나서

이성용 기자 | 입력 : 2024/02/29 [16:42]

▲ 홍남표 창원특례시장이 29일 각 분야의 전문 공무원들과 함께 공공시설 수급 프로세스 혁신을 위한 토론회를 가졌다.


[브레이크뉴스=이성용 기자] 홍남표 창원특례시장이 29일 시정회의실에서 건축, 토목, 계약 등 각 분야의 전문 공무원들이 모여 공공시설 수급 프로세스 혁신을 위한 토론회를 가졌다.

 

이번 토론회는 사화·대상공원 등 최근 잇달아 공공시설 사업에 대한 문제가 불거짐에 따라 수십 년간 실무 경험이 풍부한 고참 공무원들의 집단지성을 활용해 기획 단계부터 설계, 계약, 공사시행 및 준공, 공유재산 등록, 이관 등 단계별 업무 추진 프로세스를 논의하고 노하우를 공유하기 위해 마련됐다. 

 

또한, 사업 단계별로 반드시 준수해야 할 법령과 규정 등을 다시 한번 짚어보고 법과 원칙에 입각한 공공시설물 수급에 대한 가이드라인을 정립하는 한편, 업무 주체별 역할과 책임 등 명확한 기준 마련에 대한 의견도 함께 논의됐다.

 

창원시는 이번 토론회에서 도출된 공공시설물 수급에 대한 절차와 업무 혁신 프로세스, 노하우 등을 종합해 전 부서에서 활용 가능한 표준 매뉴얼을 제작·배포할 계획이며, 이를 통해 업무 관계자뿐 아니라 전 공직자의 업무 역량을 한 단계 더 향상한다는 방침이다. 

 

홍남표 시장은 “장기 표류되고 있는 대형사업에 대한 감사를 진행한 결과 관련 법령과 규정을 제대로 준수하지 않은 것이 가장 큰 원인 중 하나였다”며, “공직사회 특성상 업무 담당자가 수시로 바뀔 수밖에 없는 만큼, 공공시설 업무 프로세스에 대한 명확한 가이드라인을 마련하고 직원 누구나 손쉽게 활용이 가능토록 해 향후 공공시설 사업에 대한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미연에 방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토론회는 효율을 중심으로 부서, 직급에 따른 좌석배치 등 기존의 정형화된 틀을 벗어나 격의 없이 진행되어 참가한 직원들의 큰 호응을 받았다. 시는 앞으로 이런 방식의 회의 문화를 복지, 문화, 행정 등 시정 전 분야로 확산해 나갈 계획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using ‘Google Translate’.‘Google Translate’ is working to increase understanding.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Hong Nam-pyo, Changwon Special Mayor, ‘Creates public facility standard guidelines’

 

Utilizing collective intelligence to innovate public facility work processes

 

On the 29th, Changwon Special Mayor Hong Nam-pyo held a discussion session in the city government conference room with professional officials from various fields, including architecture, civil engineering, and contracting, to innovate the public facility supply and demand process.

 

As problems related to public facility projects such as Sahwa and Daesang Park have emerged one after another recently, this debate utilized the collective intelligence of senior civil servants with decades of practical experience to conduct research from the planning stage through design, contract, construction implementation and completion, and public property registration. It was prepared to discuss step-by-step work processes such as transfers and share know-how.

 

In addition, we will review once again the laws and regulations that must be observed at each stage of the project and establish guidelines for the supply and demand of public facilities based on laws and principles, while also providing opinions on establishing clear standards such as roles and responsibilities for each business entity. It was discussed.

 

Changwon City plans to produce and distribute a standard manual that can be used in all departments by synthesizing the procedures for supply and demand of public facilities, work innovation processes, and know-how derived from this discussion. The plan is to improve it one level further.

 

Mayor Hong Nam-pyo said, “As a result of conducting an audit of large-scale projects that have been idle for a long time, one of the biggest causes was failure to properly comply with related laws and regulations.” “We will establish clear guidelines for the facility work process and ensure that any employee can easily use it to prevent problems with public facility projects in the future,” he said.

 

Meanwhile, the debate on this day was conducted informally, breaking away from the existing standardized framework, such as seating arrangement according to department and rank, with a focus on efficiency, and received a great response from participating employees. In the future, the city plans to spread this type of meeting culture to all areas of city administration, including welfare, culture, and administration.

 

제보는 breakgn@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