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경남개발공사, 양산 가산일반산업단지 ‘1공구 준공’

단지 내 쿠쿠전자 등 6개 기업 우선 분양...1,878여 명의 고용유발 효과 기대

이성용 기자 | 기사입력 2024/02/29 [13:45]

경남개발공사, 양산 가산일반산업단지 ‘1공구 준공’

단지 내 쿠쿠전자 등 6개 기업 우선 분양...1,878여 명의 고용유발 효과 기대

이성용 기자 | 입력 : 2024/02/29 [13:45]

▲ 경남개발공사, 양산 가산일반산업단지 ‘1공구 준공


[브레이크뉴스=이성용 기자] 경상남도는 29일 양산시 동면 가산리와 금산리 일원에 추진 중인 양산 가산일반산업단지 조성사업 중 1공구(29만㎡)에 대해 부분 준공 인가했다.

 

양산 가산일반산업단지는 2017년 7월 산업단지계획 승인‧고시되어 전체 67만㎡ 규모, 총사업비 3,683억 원을 투입하여 경남개발공사에서 공영개발 방식으로 2020년 3월 착공해서 연내 전체 사업을 완료할 계획이다.

 

경남개발공사는 입주기업에 편의를 제공하기 위해 분양 받은 토지를 기업이 우선 사용할 수 있게 이미 분양된 산업시설용지와 주거‧복합․지원시설용지는 1공구(29만㎡), 아직 분양되지 않은 산업시설용지와 지구 외 사업 등은 2‧3공구(38만㎡)로 산업단지 구역을 구분하여 사업을 시행하고 있으며, 이번에 1공구 사업을 부분 준공 인가했다.

 

가산일반산업단지는 산업과 주거 및 지원, 공공 기능 등을 고루 갖춘 도심형 복합산업단지로서 정주여건이 뛰어날 뿐 아니라, 주변에 많은 산업단지가 입지해 있어 연계를 통한 시너지 창출이 가능하며, 울산과 부산을 잇는 광역교통망이 잘 갖춰져 접근성이 뛰어나 최적의 입지조건을 가지고 있다.

 

산업단지 내에는 의료용 물질 및 의약품, 금속, 전기장비 제조업종 등의 기업이 입주할 예정으로, 전체 분양률은 47.6%로 산업 및 지원시설용지는 41.4%, 단독 및 공동주택용지는 100% 분양이 완료된 상태이다. 

 

1공구 산업시설용지에는 쿠쿠전자를 비롯한 6개 기업과 양산시에서 추진할 중대형 선박하이브리드 추진시스템 관련 연구기관 등이 입주할 예정이다.

 

특히, 산업단지 내에 입지 예정인 친환경 선박 추진시스템 기술개발과 성능평가 등의 연구를 수행할 ‘중대형 선박 하이브리드 육상실증센터’와 재사용 배터리 성능․안정성 평가와 기술개발을 위한 ‘재사용 배터리 산업화센터’ 조성이 완료되면 융합산업클러스터 구축 기반이 마련되어 지역산업 전반에 혁신과 고도화를 주도하는 동부권 핵심산업벨트가 형성될 것으로 기대된다.

 

경남도는 산업단지(1공구)가 본격 운영되면 금속제품, 기계부품 제조업 등에서 생산유발 5,734억 원, 고용유발 1,878여 명 등의 지역경제 효과와 일자리 창출이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곽근석 경남도 도시주택국장은 “최근 침체된 지역산업 활력 제고를 위해 양산 가산일반산업단지가 조기 운영될 수 있도록 행정적 지원을 다하겠다”면서 “특히 올해부터는 관련 법령에서 정한 제한업종 외 모든 업종의 입주가 가능한 ‘제한업종 계획구역’ 제도를 활성화하여 산업단지 분양 촉진과 기업 유치에 힘써 나가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yeongnam Development Corporation, Yangsan Gasan General Industrial Complex ‘Section 1 completed’

Priority sales for 6 companies, including Cuckoo Electronics, in the complex... Expected to create employment for 1,878 people

 

On the 29th, Gyeongsangnam-do approved the partial completion of Section 1 (290,000㎡) of the Yangsan Gasan General Industrial Complex development project being promoted in the area of Gasan-ri and Geumsan-ri, Dong-myeon, Yangsan-si.

 

The Yangsan Gasan General Industrial Complex was approved and announced as an industrial complex plan in July 2017, and has a total area of 670,000 m2, with a total project cost of KRW 368.3 billion, and is scheduled to begin construction in March 2020 through public development by the Gyeongnam Development Corporation and complete the entire project within the year. plan.

 

In order to provide convenience to tenant companies, the Gyeongnam Development Corporation allows companies to use the land they have received first, so that already-sold industrial facility sites and residential/complex/support facility sites are in section 1 (290,000㎡), and industrial facilities that have not been sold yet. Facility sites and non-district projects are being carried out by dividing the industrial complex into Zones 2 and 3 (380,000㎡), and partial completion of the Zone 1 project has been approved this time.

 

Gasan General Industrial Complex is an urban complex industrial complex equipped with industry, housing, support, and public functions. Not only does it have excellent living conditions, but it is also possible to create synergy through connections as many industrial complexes are located nearby, and Ulsan and Busan It has excellent accessibility due to its well-established metropolitan transportation network, making it an optimal location.

 

Companies manufacturing medical materials, pharmaceuticals, metals, and electrical equipment are expected to move into the industrial complex. The overall sale rate is 47.6%, with 41.4% of land for industrial and support facilities sold and 100% of land for single-family and apartment complexes sold. It is a state.

 

Six companies, including Cuckoo Electronics, and research institutes related to the mid- to large-sized ship hybrid propulsion system to be promoted by Yangsan City are scheduled to move into the industrial facility site in Zone 1.

 

In particular, the establishment of the 'Medium and Large Ship Hybrid Land Demonstration Center' to conduct research on technology development and performance evaluation of eco-friendly ship propulsion systems scheduled to be located within the industrial complex, and the 'Reusable Battery Industrialization Center' to evaluate reusable battery performance and stability and develop technology. Once completed, the foundation for building a convergence industrial cluster is expected to be laid, creating a core industrial belt in the eastern region that will lead innovation and advancement across regional industries.

 

Gyeongnam Province expects that once the industrial complex (Zone 1) is fully operational, there will be local economic effects and job creation, including KRW 573.4 billion in production and employment of 1,878 people in the metal products and machinery parts manufacturing industry.

 

Kwak Geun-seok, head of the Urban Housing Bureau of Gyeongnam Province, said, “We will provide administrative support so that Yangsan Gasan General Industrial Complex can be operated early in order to revitalize the local industry, which has recently been stagnant,” and added, “In particular, starting this year, all industries other than those restricted by related laws will be able to move in. “We will work hard to promote sales of industrial complexes and attract companies by activating the ‘restricted industry planning zone’ system,” he said.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