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친정 찾은 박완수 도지사, 홍남표 창원특례시장 환영

도지사로 돌아온 박 지사 시민들도 환영

이성용 기자 | 기사입력 2023/02/28 [17:44]

친정 찾은 박완수 도지사, 홍남표 창원특례시장 환영

도지사로 돌아온 박 지사 시민들도 환영

이성용 기자 | 입력 : 2023/02/28 [17:44]

▲ 박완수 경남도지사가 "도민과의 대화" 창원특례시민편에서 창원시민들에게 인사말을 전하고 있다.  © 이성용 기자


[브레이크뉴스=이성용 기자] 박완수 경남도지사는 28일 창원특례시민과의 대화를 마지막으로, 지난해 8월 시작된 "도민과의 대화"를 마무리했다. 

 

박완수 도정에서 시작한 도민과의 대화를 시작으로, 박 지사는 18개 시군의 도민들을 현장에서 직접 만나 목소리를 청취하고 도정에 반영하는 등 파격적인 정책행보를 통한 열린 소통을 선보였다. 

 

창원시민홀을 가득메운 300여명의 시민들은 28일 창원특례시민과의 만남에서 오랜만에 친정을 찾아온 것처럼 편안한 모습으로 시종일관 자신감 넘치는 답변을 통해 시민들의 질문에 답했으며, 홍남표 창원시장도 극진한 대접으로 박 지사를 환영했다. 

 

창원시는 현안보고를 통해 방산과 원전의 국가산단 유치와 개발제한구역 해제, 의과대학 유치, 진해신항 건설과 항만배후단지 조성에 도의 협조를 적극적으로 요청하는 한편, 마산항 화물 유치와 관련해 도의 지원을 건의했다. 

 

이어 관광지 연계 트램 설치, 마산수출자유지역 국가산단 지정, 수소산업 지원 확대, 우주발사체 단조립장 유치 지원, 북면지역 도로 및 체육시설 확충 등 도민들의 다양한 건의들이 나왔다.

 

▲ 홍남표 창원시장이 창원시민들에게 인사말을 전하고 있다.  © 이성용 기자


특히 지난 3선의 창원시장 경험과 국회의원을 통해 이미 창원시 구석구석을 잘 알고 있는 박 지사는 17개 시군 도민과의 대화에서 보다 더 자신감 있는 목소리로 답변했으며, 박 지사를 알아보는 시민들에게 가벼운 목례로 감사 인사를 표했다. 

 

홍남표 창원시장과 한자리에 나란히 앉은 박 지사는 홍 시장이 준비하고 있는 특화된 정책에도 아낌없는 칭찬을 통해 경남도도 이에 적극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을 약속했으며, 이에 홍 시장도 감사를 표했다. 

 

창원시민홀을 가득채운 시민들도 다양한 질문을 통해 현장의 뜨거운 열기를 보이며, 도지사로 돌아온 박 지사를 뜨겁게 맞았으며, 사회자로 나선 안병오 창원특례시 기획실장도 금의환향이라는 표현으로 박 지사를 환영했다.

 

박 도지사는 “창원은 인구로는 경남의 3분의 1이지만, 산업경제는 절반을 차지하는 만큼 창원의 발전이 경남의 발전”이라며 “창원국가산단 조성 반 세기를 즈음해 창원이라는 도시와 산단의 미래 50년을 위한 큰 그림을 그려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개발제한구역 조정으로 원전과 방위산업을 입지시킬 수 있게 되었고, 마산수출자유지역의 국가산단 지정, 진해신항과 배후단지 조성, 동대구-창원-신공항 고속철도 추진, 수서발 SRT 운행 등을 착실히 준비하고 있다”며 “창원이 다양한 산업분야에서 앞서가고, 경남이 새로운 산업들을 통해 새로운 기회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Welcoming Governor Park Wan-soo and Changwon Special Mayor Nam-pyo Hong

 

Citizens of Governor Park, who returned as the provincial governor, welcomed

 

On the 28th, Governor Park Wan-soo of South Gyeongsang Province concluded the conversation with the citizens of Changwon, which began in August of last year, with the last conversation.

 

Starting with the dialogue with the citizens of the province, which started with Park Wan-soo's provincial government, Governor Park showed open communication through unconventional policy actions, such as meeting the residents of 18 cities and counties directly on the spot, listening to their voices, and reflecting them in the provincial government.

 

About 300 citizens who filled the Changwon Citizens Hall responded to the citizens' questions with confident answers throughout the meeting with the citizens of Changwon on the 28th, as if they had visited their parents' homes after a long time. welcomed

 

Through a report on pending issues, Changwon City actively requested cooperation from the province in attracting national industrial complexes for defense and nuclear power plants, lifting development restriction zones, attracting medical schools, constructing Jinhae New Port, and creating a port hinterland, while also suggesting support from the province in relation to attracting cargo to Masan Port. .

 

Following this, various suggestions came from the residents, such as the installation of trams linked to tourist destinations, the designation of a national industrial complex in the Masan Free Export Zone, the expansion of support for the hydrogen industry, support for attracting space launch vehicle forges, and the expansion of roads and sports facilities in the Buk-myeon area.

 

In particular, Governor Park, who already knows every corner of Changwon City through his experience as mayor of Changwon for the past three terms and as a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responded with a more confident voice than in conversations with residents of 17 cities and counties, and thanked the citizens who recognized Governor Park with a light bow. said goodbye

 

Governor Park, who sat side by side with Changwon Mayor Hong Nam-pyo, generously praised the specialized policies that Mayor Hong was preparing, promising that Gyeongsangnam-do would not spare active support, and Mayor Hong also expressed his gratitude.

 

Citizens who filled the Changwon Citizens Hall also showed their enthusiasm at the scene by asking various questions, warmly welcoming Governor Park, who returned as the provincial governor, and Ahn Byeong-oh, the head of the Changwon Special City Planning Office, who served as the moderator, welcomed Governor Park with the expression “Golden Home”.

 

Governor Park said, “Changwon is one-third of Gyeongnam in terms of population, but the industrial economy accounts for half of it, so the development of Changwon is the development of Gyeongnam. We have to draw a big picture for the next 50 years,” he said.

 

“The adjustment of development restriction zones made it possible to locate nuclear power plants and the defense industry, and steadily prepare for the designation of national industrial complexes in the Masan Free Export Zone, the creation of Jinhae New Port and hinterland complexes, the promotion of the Dongdaegu-Changwon-New Airport high-speed rail, and the operation of the SRT from Suseo, etc. “Changwon will lead in various industrial fields, and Gyeongnam will create new opportunities through new industries,” he stressed.

 

제보는 breakgn@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