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창원특례시, 고 이쾌기 하사 화랑무공훈장 전수

이성용 기자 | 기사입력 2023/02/07 [16:30]

창원특례시, 고 이쾌기 하사 화랑무공훈장 전수

이성용 기자 | 입력 : 2023/02/07 [16:30]

▲ 김선민 마산합포구청장이 고 이쾌기 하사의 유족을 대표해 합포구를 찾은 며느리(최혜련씨)에게 화랑무공훈장을 전수했다.   © 이성용 기자


[브레이크뉴스=이성용 기자] 창원특례시는 6.25 전쟁 참전유공 전사자인 故이쾌기 육군 하사의 며느리 최혜련 씨에게 국방부를 대신해 최고의 예우를 갖춰 화랑무공훈장을 전수했다고 7일 밝혔다.

 

이날 훈장 전수는 6.25전쟁 당시 무공훈장 서훈 대상자로 결정되었으나, 여러 가지 사정으로 훈장을 받지 못한 유공자를 찾아 무공훈장을 수여하는 국방부의 ‘6.25전쟁 무공훈장 찾아주기’ 사업으로 이뤄졌다.

 

고 이쾌기 육군 하사는 1950년 9월 28일, 당시 스물일곱 살의 나이로 6.25 전쟁에 참전해 멸공 전선에서 제반 애로를 극복하고 헌신 분투하여 발군의 무공을 세우며 1955년 4월 8일 제대했다. 

 

이후 국방부와 육군으로부터 무공훈장 수여 대상자로 결정되었으나, 무공훈장을 수여 받지 못했는데, 국방부의 ‘6.25전쟁 무공훈장 찾아주기’ 사업을 통해 그 공적을 인정받아 유족 대표인 며느리(최혜련씨)가 대신 수령했다.

 

김선민 마산합포구청장은 고 이쾌기 하사의 유족을 대표해 합포구를 찾은 며느리(최혜련씨)에게, 예우를 갖춘 감사의 말씀을 전하며 “나라를 위해 희생하신 6.25유공자들 덕분에 지금의 대한민국이 있을 수 있었다. 나라를 위해 희생하신 분들의 애국정신이 더욱 빛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Changwon Special City, transfer of the Hwarang Order of Military Merit to late Sergeant Lee Kwae-gi

 

The Changwon Special City announced on the 7th that it handed down the Hwarang Order of Military Merit on behalf of the Ministry of National Defense to Choi Hye-ryeon, the daughter-in-law of the late army sergeant Lee Kwae-gi, who died in the Korean War.

 

On this day, the transfer of the medal was carried out as part of the Ministry of National Defense’s “Find a Military Merit Medal” project by the Ministry of National Defense to find and award meritorious people who were determined to be eligible for the Military Merit Medal during the Korean War, but did not receive the medal for various reasons.

 

The late army sergeant Lee Kwae-gi participated in the Korean War on September 28, 1950, at the age of twenty-seven, and was discharged on April 8, 1955.

 

Later, she was determined to be awarded the Military Merit Medal by the Ministry of National Defense and the Army, but she was not awarded the Military Merit Medal, but her achievement was recognized through the Ministry of National Defense's 'Finding the Military Merit Medal' project, and her daughter-in-law (Choi Hye-ryeon), the representative of the bereaved family, received it instead. did.

 

Masan Happo-gu Office Chief Kim Seon-min expressed his courteous thanks to his daughter-in-law (Choi Hye-ryun) who visited Happo-gu on behalf of the bereaved family of the late Sergeant Lee Kwae-gi and said, “Thanks to the Korean War veterans who sacrificed for the country, today’s Republic of Korea will exist. could I will do my best to make the patriotic spirit of those who sacrificed for the country shine even more.”

제보는 breakgn@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