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박완수 도지사, 도 내 안전한 작업환경 마련 청취

사용자‧근로자 위원 참석 산업재해 예방, 계획 심의‧의결

이성용 기자 | 기사입력 2023/01/25 [16:40]

박완수 도지사, 도 내 안전한 작업환경 마련 청취

사용자‧근로자 위원 참석 산업재해 예방, 계획 심의‧의결

이성용 기자 | 입력 : 2023/01/25 [16:40]

▲ 박완수 경남도지사는 사용자 위원과 근로자 위원 등 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1분기 경상남도 산업안전보건위원회’를 개최했다.  © 이성용 기자


[브레이크뉴스=이성용 기자] 경남도는 25일 도청 중앙회의실에서 사용자 위원과 근로자 위원 등 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경남도 소속 근로자의 안전한 작업환경 조성을 위한 ‘1분기 경상남도 산업안전보건위원회’를 개최했다.

 

경상남도 산업안전보건위원회는 경남도 소속 사업장의 안전보건에 관한 주요 사항을 심의‧의결하기 위한 기구로, 경남도는 지난해 3월 산업안전보건위원회를 재구성하면서 지자체 최초로 근로자 위원을 현업공무원, 청원경찰, 공무직, 기간제 등 직종별로 확대한 바 있으며, 현재 사업주면서 안전보건관리책임자인 도지사를 포함해 근로자 위원과 사용자 위원을 8명씩 같은 수로 구성‧운영하고 있다. 

 

이날 회의에서는 2022년 하반기 작업환경측정을 비롯한 결과 보고 3건과 올해 경남도 소속 근로자 산업재해 예방계획 등 5건의 안건을 심의‧의결했다.

 

특히, 소속 근로자의 산업재해 예방을 위해 위험성평가를 활용함으로써 부서, 직속기관 및 사업소의 정기적인 점검을 실시하는 한편, 유해‧위험요인 개선에 필요한 지도‧조언을 통해 안전하고 쾌적한 작업환경 조성에 노력하고 있다. 

 

▲ 박완수 경남도지사가 ‘1분기 경상남도 산업안전보건위원회'에서 인사말을 전하고 있다.  © 이성용 기자


또, 지난해 하반기에 발행한 ‘표준안전작업매뉴얼’의 안전수칙을 근로자와 관리감독자인 부서장이 제대로 숙지해 산업재해를 예방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도해 나갈 계획이다.

 

박완수 도지사는 경남도 소속 근로자들의 안전확보를 위한 건의사항과 업무환경 개선에 필요한 의견을 청취했으며, “경남도 소속 근로자들의 건강과 안전을 지키는 데 필요한 예산을 우선 확보하고 근무환경 개선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overnor Park Wan-soo listens to the provision of a safe working environment in the province

 

Industrial accident prevention in the presence of employer/worker members, deliberation/decision on plans

 

On the 25th, Gyeongsangnam-do held the ‘1st Quarter Gyeongsangnam-do Occupational Safety and Health Committee’ to create a safe working environment for workers belonging to Gyeongsangnam-do at the central conference room of the provincial government office, attended by about 20 people, including employers and workers.

 

The Gyeongsangnam-do Occupational Safety and Health Committee is an organization that deliberates and decides on major issues related to the safety and health of workplaces belonging to Gyeongsangnam-do. It has been expanded by job category, such as fixed-term contracts, and is currently composed and operated with an equal number of 8 workers and 8 employers, including the provincial governor who is in charge of safety and health management as well as the business owner.

 

At this meeting, five agenda items were deliberated and resolved, including three report on results, including work environment measurement in the second half of 2022, and an industrial accident prevention plan for workers belonging to Gyeongsangnam-do this year.

 

In particular, risk assessment is used to prevent occupational accidents of workers, and departments, direct agencies, and offices are regularly inspected, while efforts are made to create a safe and pleasant working environment through guidance and advice necessary to improve harmful and risk factors. are doing

 

In addition, the company plans to continue providing guidance so that workers and department heads, who are supervisors, can properly understand the safety rules of the ‘Standard Safety Work Manual’ issued in the second half of last year to prevent industrial accidents.

 

Provincial Governor Park Wan-soo listened to suggestions for securing the safety of workers in Gyeongsangnam-do and opinions necessary to improve the working environment, and said, “We will first secure the budget necessary to protect the health and safety of workers in Gyeongsangnam-do and strive to improve the working environment.” said.

제보는 breakgn@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