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치환 도의원, ‘경남교육청 데이터셋 구축 문제제기’

이톡톡 빅데이터 수집 개발 용역 낙찰 업체도 의구심

이성용 기자 | 기사입력 2022/12/02 [09:44]
종합뉴스
교육
노치환 도의원, ‘경남교육청 데이터셋 구축 문제제기’
이톡톡 빅데이터 수집 개발 용역 낙찰 업체도 의구심
기사입력: 2022/12/02 [09:44] ⓒ 브레이크뉴스경남
이성용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노치환 경남도의원 


[브레이크뉴스=이성용 기자] 경남교육청이 ‘아이톡톡을 이용해 데이터 셋(data set) 103종을 구축했다’고 밝힌 가운데, 노치환 의원은 교육청이 제대로 된 결과를 내놓은 것이 맞는지에 대한 의문을 1일 제기했다.    

 

제400회 경상남도의회 정례회 기간 중 열린 제4차 교육위원회에서 노치환 도의원은 경남교육청의 아이톡톡 개발사업과 관련해 “데이터 셋을 구축하는 사업은 개방된 공공정보를 이용해 구축한 경우에도 저작권 등록에 관한 논의가 지속적으로 이어질 만큼 힘든 과업인데, 경남교육청은 아이톡톡 데이터 구축 2차년도 사업이 시작된 지 몇 달만인 지난 7월 103종의 교육 데이터 셋을 구축했다고 밝혔다”며, “그만한 과업이라면 세계가 놀랄만한 성과를 이뤄낸 것인데, 과연 제대로 된 결과를 보고한 것이 맞는지 의구심이 든다”고 지적했다.

 

경남교육청은 지난 7월 7일 아이톡톡 개발현황 보고회를 열고 교육과정 영역 37종, 교과 지식 영역 25종, 활동 분석 영역 41종 등 총 103종의 교육 데이터 세트를 구축했다고 밝힌 바 있다. 

 

데이터 셋은 디지털 콘텐츠를 활용하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데이터를 정제한 데이터 집합으로, 인공지능을 개발하는 핵심 자원을 뜻한다. 

 

이날 노 의원은 아이톡톡 빅데이터 수집 개발 업체에 대해서도 의문을 제기했다. 2021년에 이뤄진 아이톡톡 빅데이터 수집 1차 년도 개발 업체로 선정된 업체와 2022년에 이뤄진 2차 년도 개발 업체가 “내용상으로 똑같은 업체”라고 지적했다.

 

노 의원에 따르면 1차년도 개발 업체로 선정된 업체인 유니와이드 테크놀러지는 데이타이음과 지분을 80% 대 20%로 나눠 참여했으며, 2차년도 개발 업체로 선정된 데이터 이음은 유니와이드 테크놀러지와 지분을 70% 대 30%로 나눠 참여해 지분 비율이 달려졌을 뿐 결국 1차와 2차 년도 사업에 똑같은 업체들이 선정되었다고 지적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Noh Chi-hwan, a member of the provincial council, ‘raising the problem of data set construction’

 

iTalkTalk big data collection and development service contract company is also suspicious

 

While the Gyeongnam Office of Education announced that it had “constructed 103 data sets using iTalkTalk,” Rep. Noh Chi-hwan raised questions on the 1st about whether the Office of Education had come up with the right results.

 

At the 4th Board of Education held during the regular session of the 400th Gyeongsangnam-do Council, Provincial Assemblyman Noh Chi-hwan said regarding the Gyeongnam Office of Education’s iTalkTalk development project, “The project to build a data set discusses copyright registration even if it is built using open public information. It is a difficult task to continue, but the Gyeongnam Office of Education announced that it had built 103 educational data sets in July, just a few months after the second year of the iTalkTalk data construction project started,” he said. It has achieved results, but I have doubts about whether it is correct to report the results properly,” he pointed out.

 

The Gyeongnam Office of Education held an iTalkTalk development status report on July 7 and announced that it had built a total of 103 types of educational data sets, including 37 types of curriculum areas, 25 types of subject knowledge areas, and 41 types of activity analysis areas.

 

A data set is a set of refined data generated in the process of utilizing digital content, and is a key resource for developing artificial intelligence.

 

On this day, Rep. Noh also raised questions about the iTalkTalk big data collection and development company. It was pointed out that the company selected as the developer for the first year of iTalk Talk big data collection in 2021 and the developer for the second year in 2022 are “the same company in terms of content.”

 

According to Rep. Noh, Uniwide Technology, the company selected as the developer in the first year, took part in DataIeum by dividing its stake in 80% to 20%, and DataIeum, which was selected as the developer in the second year, took shares with Uniwide Technology. He pointed out that the same companies were selected for the 1st and 2nd year projects only because the share ratio was different because they participated in a 70% to 30% ratio.

제보는 breakgn@naver.com
ⓒ 브레이크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