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표 창원시장 기소 후 입장 밝혀

'검찰이 주장하는 후보 매수 한적 없다'

이성용 기자 | 기사입력 2022/12/01 [11:04]
지역뉴스
창원시
홍남표 창원시장 기소 후 입장 밝혀
'검찰이 주장하는 후보 매수 한적 없다'
기사입력: 2022/12/01 [11:04] ⓒ 브레이크뉴스경남
이성용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홍남표 창원시장이 1일 창원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검찰의 기소에 대해 입장문을 발표하고 있다.  © 이성용 기자


[브레이크뉴스=이성용 기자] 홍남표 창원시장은 1일 창원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검찰의 기소에 대해 입장문을 발표했다.

 

홍 시장은 먼저 믿고 지지해 주신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히고, 지난 11월 4일 밝혔듯이 어느 누구에게도 공직을 제안한 바가 없고, 공직을 요구 받았을 때에도 정중히 거절한 것이 전부라고 일축했다.

 

그동안 창원시의 발전을 위해 휴일도 반납하며 무소의 뿔처럼 앞으로만 달려왔다. 앞으로도이번 일과 상관없이 처음에 품었던 소신대로 시정을 차분하게 운영할 것이며, 산재한 현안들을 신속하고 깔끔하게 정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좌우 이념을 떠나 누구와도 머리를 맞대 창원의 미래를 준비하는데 한 치의 흐트러짐도 없이 임하겠다고 밝히고 수사와 관련된 기자들의 질문에 수사 중이라 답변하기 곤란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Hong Nam-pyo, the mayor of Changwon, revealed his position after being indicted

 

'I have never bought the candidate that the prosecution claims'

 

Changwon Mayor Hong Nam-pyo made a statement about the prosecution's prosecution at the Changwon City Hall Press Center on the 1st.

 

Mayor Hong first revealed that he was sorry for causing concern to those who trusted and supported him, and as he revealed on November 4, he had never offered a public office to anyone, and dismissed it as all he politely refused when asked to do so.

 

In the meantime, he has been running forward like a rhinoceros, giving up holidays for the development of Changwon City. He said that regardless of this incident, he would continue to calmly operate the city administration according to his initial conviction, and resolve scattered pending issues quickly and neatly.

 

He then revealed that he would go head-to-head with anyone, regardless of left or right ideology, to prepare for the future of Changwon without any disturbance, and that it was difficult to answer questions from reporters related to the investigation.

제보는 breakgn@naver.com
ⓒ 브레이크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