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회 나노융합산업전' 온.오프라인 동시 개최

경남도-밀양시 공동 주최...'미래산업의 핵심! 나노융합기술' 주제로

강우권기자 | 기사입력 2021/09/27 [21:34]
종합뉴스
경제
'제8회 나노융합산업전' 온.오프라인 동시 개최
경남도-밀양시 공동 주최...'미래산업의 핵심! 나노융합기술' 주제로
기사입력: 2021/09/27 [21:34] ⓒ 브레이크뉴스경남
강우권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브레이크뉴스=강우권기자]나노융합산업의 육성과 밀양 나노융합 국가산업단지의 성공적인 조성을 위한 ‘제8회 나노융합산업전(이하 나노피아 2021)’이 오는 10월 7일부터 8일까지 창원 그랜드머큐어앰버서더와 나노피아 홈페이지에서 온ㆍ오프라인으로 동시 개최된다.

 

이번 행사는 경남도와 밀양시가 공동 주최하고, 경남테크노파크와 한국재료연구원이 공동 주관하는 행사로 ‘미래산업의 핵심! 나노융합기술’이라는 주제로 열린다.

 

‘나노피아 2021’은 2014년부터 개최해 올해로 제8회를 맞이하는 행사다. 제1회부터 5회까지는 ‘나노피아 국제콘퍼런스 및 전시회’로 개최해 나노융합기술분야의 연구결과를 발표하고 국내외 나노융합 기술동향을 공유하는 자리가 됐으며, 제6회부터는 산업전시회로 개최하고 있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코로나19 확산세 및 사회적 거리두기로 방역수칙을 준수한 대면 행사와 함께 비대면 프로그램으로 운영한다.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기업을 최대한 지원할 수 있는 방안으로 지난해보다 더욱 확대된 수출상담회 및 기술상담회를 진행할 계획이며, 나노제품발표회도 새롭게 진행한다. 

 

이번 산업전은 행사기간 이후에도 홈페이지를 통해 전시돼 국내외에서 언제든지 참가기업의 제품영상과 상세내용을 접할 수 있어 오프라인 산업전의 공간과 시간적 제한으로 행사기간에 직접 방문해야만 기업들의 제품을 접할 수 있는 산업전의 문제를 극복했다.

 

또한 온라인 플랫폼을 통해 영상 컨퍼런스와 나노융합기업들의 3D 가상전시관 및 나노융합제품에 대한 정보를 언제 어디서나 볼 수 있어 미래산업의 핵심기반이 되는 나노융합기술의 현재와 미래를 조명해 볼 수 있다. 

 

‘제8회 나노융합산업전’은 코로나19의 확산방지 및 시민건강 보호를 위해 3D와 가상현실을 접목한 온라인 전시관을 오픈한다.

 

현재 한국전기연구원, 한국재료연구원 등 7개 기관과 모던텍, 애드위너, 한국오츠카전자, 그린산업을 포함한 58개 기업이 참여해 나노소재, 나노공정/측정장비, 나노소자, 나노바이어 등의 부문에서 기업의 첨단융합기술과 응용제품을 선보인다.

 

행사기간 이후에도 국내외에서 언제든지 참가기업의 정보와 제품영상을 접할 수 있어 홍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기업에 크게 도움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참가를 원하는 기업은 오는 10월 4일까지 참가 신청을 할 수 있다.

 

나노인사이트 컨퍼런스에서는 2020년 노벨화학상 후보였던 서울대학교 현택환 교수를 비롯해 한국재료연구원 이정환 원장, 나노종합기술원 이조원 원장, 한국세라믹기술원 정연길 원장의 나노융합산업 동향과 미래 전망에 대한 강연 및 발표자간의 토론이 진행된다. 

 

소재‧부품‧장비 세미나에서는 한국재료연구원 임창동 박사 외 2명, 한국전기연구원 이건웅 본부장 외 4명이 발표자로 나서 소재‧부품‧장비와 관련된 산업의 트렌드를 분석하고 정보를 공유해 전문성을 한층 강화할 수 있는 정보를 얻을 수 있다.

 

대중세션Ⅰ은 중앙대학교 화학과 주재범 교수가 ‘나노기술을 이용한 새로운 코로나 진단 기술 개발’ 이라는 주제로 나노기술에 대해 쉽고 재미있게 들려줄 예정이다.

 

대중세션Ⅱ는 경제 읽어 주는 남자로 알려진 한국경제산업연구원 김광석 부원장이 ‘위드 코로나, 2022년 경제전망과 나노소재 비즈니스 기회’라는 주제로 경제현안과 앞으로 변화될 경제상황에 대해서 살펴볼 예정이다.

 

잡콘서트는 두산중공업과 LIG넥스원 기업관계자를 통해 기업정보와 채용관련 정보를 들을 수 있어 기업과 직무분야에 대해 더 깊이 있는 이해로 취업 준비를 하는 사람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될 것이다.

 

아울러 온라인 수출상담회를 개최해 지엘테크를 포함한 8개사가 새로운 해외시장을 개척한다.

 

폴리테크 외 4개사는 기술상담회에 참여해 해외 유명 인플루언서의 방송을 통해 제품을 홍보하고, 해외바이어 매칭으로 기업의 제품을 판매할 수 있게 된다.

 

그리고 엠지이노베이션 외 2개사는 나노제품발표회를 통해 기업 소개와 함께 신제품을 발표할 수 있어 판로개척에 어려움을 겪는 기업에게 홍보의 기회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오프라인 강연은 철저한 방역과 함께 사회적거리두기 단계에 맞춰 사전 등록 신청을 받고 있으며, 강연 참가 희망자는 10월 4일까지 온라인 홈페이지에서 신청하면 된다.

 

최웅길 나노경제국장은 “4차산업 혁명시대의 핵심 기술인 나노기술을 접목한 나노융합산업의 발전과 밀양 나노융합 국가산업단지의 성공적인 조성을 위해서는 나노융합산업전이 지속적으로 개최되어야 한다고 판단하고 온ㆍ오프라인으로 개최하게 됐다" 며, “본 행사가 잘 진행될 수 있도록 철저하게 준비를 하겠으며,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기업들에게 기업홍보와 해외시장 판로를 개척할 수 있도록 기업지원 강화 프로그램들을 더욱 세심하게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The 8th Nano Convergence Industry Exhibition (hereinafter referred to as Nanopia 2021)' will be held at Changwon Grand Mercure Ambassador and Nanopia website from Oct. It will be held both online and offline.

 

This event is co-hosted by Gyeongsangnam-do and Miryang-si, and co-hosted by Gyeongnam Technopark and Korea Institute of Materials Science and Technology. It will be held under the theme of ‘Nano Convergence Technology’.

 

‘Nanopia 2021’ is an event that has been held since 2014 and is celebrating its 8th anniversary this year. From the 1st to the 5th, it was held as the 'Nanopia International Conference and Exhibition' to present research results in the field of nano fusion technology and to share domestic and foreign nano fusion technology trends. .

 

Following last year, this year, due to the spread of COVID-19 and social distancing, it will be operated as a non-face-to-face program along with face-to-face events that have complied with quarantine rules.

 

As a way to support companies suffering from COVID-19 as much as possible, we plan to hold more expanded export and technical consultations than last year, and a new nano product presentation will be held.

 

This industrial exhibition is displayed on the website even after the event period, so you can access the product images and details of participating companies at any time, both domestically and abroad. Overcame the problem.

 

In addition, through the online platform, video conferences, 3D virtual exhibition halls of nano convergence companies, and information on nano fusion products can be viewed anytime and anywhere, so that the present and future of nano fusion technology, which is the core foundation of future industries, can be illuminated.

 

‘The 8th Nano Convergence Industry Exhibition’ opens an online exhibition hall that combines 3D and virtual reality to prevent the spread of COVID-19 and protect citizens’ health.

 

Currently, 7 institutions including the Korea Electric Research Institute and the Korea Materials Research Institute and 58 companies including Moderntech, Adwinner, Korea Otsuka Electronics, and Green Industries participate in the field of nanomaterials, nanoprocess/measurement equipment, nanodevices, and nanobuyers It showcases the company's advanced convergence technology and applied products.

 

Even after the event period, information and product videos of participating companies can be accessed at any time at home and abroad, which is expected to be of great help to companies experiencing difficulties in public relations. Companies wishing to participate can apply by October 4th.

 

At the Nano Insight Conference, lectures and discussions between presenters and lectures on the trends and future prospects of the nano fusion industry were held by Professor Taek-Hwan Hyun of Seoul National University, who was nominated for the 2020 Nobel Prize in Chemistry, Jeong-Hwan Lee, President of the Korea Institute of Materials Science and Technology, Won-Won Lee, President of Nano Advanced Institute of Technology, and Yeon-Gil Jeong, President of Korea Ceramic Technology Institute. do.

 

At the materials, parts, and equipment seminar, Dr. Lim Chang-dong and two others from the Korea Institute of Materials Science and Engineering, Lee Kun-woong, general manager of the Korea Electrotechnical Research Institute, and four other presenters were present to analyze trends in the industry related to materials, parts, and equipment and share information to further strengthen professionalism. information can be obtained.

 

In Public Session I, Professor Jae-Beom Joo of the Department of Chemistry at Chung-Ang University will talk about nanotechnology in an easy and fun way under the theme of ‘Development of new corona diagnosis technology using nanotechnology’.

 

In Public Session II, Vice President Kim Kwang-seok of the Korea Institute of Economics and Trade, known as a man who reads the economy, will examine current economic issues and the economic situation that will change in the future under the theme of ‘With Corona, economic prospects and nanomaterial business opportunities in 2022’.

 

The Job Concert will be of practical help to those who are preparing for a job with a deeper understanding of the company and job field, as they can listen to company information and employment-related information through corporate officials of Doosan Heavy Industries & Construction and LIG Nex1.

 

In addition, an online export conference will be held and eight companies, including GL Tech, will participate to pioneer new overseas markets.

 

Polytech and other 4 companies will participate in the technical consultation to promote their products through broadcasts of famous overseas influencers, and they will be able to sell the company's products by matching overseas buyers.

 

In addition, MG Innovation and two other companies can announce new products along with company introductions through nano product presentations, so it is expected that this will be an opportunity for publicity for companies that are having difficulties in developing a market.

 

For offline lectures, pre-registration is being accepted in line with the social distancing stage along with thorough quarantine, and those wishing to participate in the lecture can apply on the online website by October 4th.

 

Director Choi Woong-gil of the Nano Economy Bureau said, “In order to develop the nano convergence industry incorporating nano technology, which is the core technology of the 4th industrial revolution, and for the successful creation of the Miryang Nano Convergence National Industrial Complex, we decided that the Nano Convergence Industry Exhibition should be held continuously. "We will thoroughly prepare for this event to proceed well, and prepare more meticulously prepared programs to strengthen corporate support so that companies suffering from Corona 19 can promote their businesses and develop overseas markets. I will,” he said.

ⓒ 브레이크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