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일준 의원, 대정부질문 “대우조선 분리매각 절대 불가”

대우조선노조지회와 토론회 공동주최

이성용 기자 | 기사입력 2022/09/22 [14:04]
종합뉴스
정치
서일준 의원, 대정부질문 “대우조선 분리매각 절대 불가”
대우조선노조지회와 토론회 공동주최
기사입력: 2022/09/22 [14:04] ⓒ 브레이크뉴스경남
이성용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서일준 의원이 대정부질문을 통해 한덕수 국무총리에게 대우조선 분리매각 절대 불가에 대해 질의하고 있다.(자료제공=서일준 의원 국회사무소) © 이성용 기자


[브레이크뉴스=이성용 기자] 서일준 의원은 21일 국회에서 열린 경제분야 대정부질문을 통해 한덕수 국무총리를 상대로 “대우조선 현장 상황을 보면 특수선 중 수상함의 경우 일반 상선과 함께 가공·조립 등 기초공정을 공유하고 지원 시설과 인력 등도 상당 부분 융합돼 있어서 방산과 상선을 무 자르듯이 나누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하다”고 역설했다.  

 

이어 서 의원은 “대우조선해양의 매각은 지역경제 활성화와 조선산업 성장을 통한 국가 발전이 전제돼야 하고 공정하고 투명한 매각 과정에서 대우조선 구성원들의 참여가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고, 이에 대해 한덕수 국무총리는 “그렇게 하겠다”고 답변했다. 

 

이날 서일준 국회의원은 국회의원회관 제4간담회실에서 ‘대우조선 분리매각과 해외매각 무엇이 문제인가’라는 주제로 대우조선노조지회와 함께 정책토론회를 주최했다. 

 

서 의원은 토론회 인사말을 통해 “야드에 가서 공정 절차를 직접 보면 분리매각 자체가 불가능한 구조로 되어있다는 것을 알 수가 있다. 산업은행과 정책 당국자들에게 이 부분을 강조하고 있고 반드시 분리매각과 해외매각을 막아낼 것”이라고 밝혔다. 

 

▲ 서일준 의원이 대우조선노조지회와 토론회를 개최했다.  © 이성용 기자


이날 토론회는 대우조선해양노조 정상헌 지회장, 더불어민주당 김경만 국회의원과 정의당 류호정 국회의원, 참여연대가 공동으로 참여했다. 

 

서일준 의원은 대정부질문을 통해 원희룡 국토부 장관을 상대로 “민자도로 통행료를 낮추기 위해 노력하는 국토부가 지자체 유료도로 통행료에 대해서는 손을 놓고 방관하고 있다”며, “재정고속도로 대비 통행료가 7.9배에 달하는 거가대교에 대해서도 대처방안을 촉구한 바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Rep. Seo Il-joon asks the government, “It is absolutely impossible to separate and sell Daewoo Shipbuilding.”

 

Co-hosted a discussion session with the Daewoo Shipbuilding and Trade Union branch

 

Rep. Seo Il-joon asked Prime Minister Han Deok-soo through a question on the economy field held at the National Assembly on the 21st and said, “If you look at the situation at the Daewoo Shipbuilding site, among special ships, surface ships share basic processes such as processing and assembly with general merchant ships, and support facilities and manpower are also significant. Since they are partially fused, it is virtually impossible to divide the defense industry and merchant ships like radish.”

 

Assemblyman Seo then emphasized, “The sale of Daewoo Shipbuilding & Marine Engineering must presuppose national development through revitalization of the local economy and growth of the shipbuilding industry, and the participation of members of DSME in a fair and transparent sale process.” replied, “I will.”

 

On this day, National Assembly member Seo Il-joon hosted a policy discussion with the Daewoo Shipbuilding and Trade Union branch under the theme of “What is the problem with the separate sale of Daewoo Shipbuilding and the overseas sale?” in the 4th meeting room of the National Assembly Building.

 

Rep. Seo said in a greeting from the discussion, “If you go to the yard and see the process in person, you can see that the separate sale itself is impossible. We are emphasizing this to the Korea Development Bank and policy officials, and we will definitely prevent separate and overseas sales.”

 

The discussion was jointly participated by Daewoo Shipbuilding & Marine Engineering (DSME) branch chairman Sang-heon Sang, Democratic Party member Kim Kyung-man, Justice Party lawmaker Ryu Ho-jeong, and Solidarity for Participation.

 

Rep. Seo Il-joon addressed the Minister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Won Hee-ryong through a question to the government, saying,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which is making efforts to lower the toll on private roads, is neglecting local government toll road tolls. The bridge has also called for measures to be taken.

 

제보는 breakgn@naver.com
ⓒ 브레이크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