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 대표 둘레길 '대청계곡 누리길' 가을 정취 '인기'

활엽수 비중 높아 단풍 즐기기 좋아

이성용 기자 | 기사입력 2022/09/22 [12:29]
지역뉴스
김해시
김해 대표 둘레길 '대청계곡 누리길' 가을 정취 '인기'
활엽수 비중 높아 단풍 즐기기 좋아
기사입력: 2022/09/22 [12:29] ⓒ 브레이크뉴스경남
이성용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홍태용 시장이 대청계곡 누리길을 둘러보고 있다. 김해시 제공  © 이성용 기자


[브레이크뉴스=이성용 기자] 김해 대표 둘레길인 '대청계곡 누리길'이 시민들로 부터 인기몰이를 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10여년 전 제주 올레 열풍 이후 요즘 어딜 가나 걷기 좋은 둘레길이 지천인 가운데 김해는 도심 속에 다수의 하천과 산을 품고 있어 다른 지역 부럽지 않은 걷기 좋은 길이 많다.

 

그중에도 대청계곡 누리길은 하천길과 계곡길, 산길이 이어지며 아름다운 힐링이 연속되는 김해 대표 둘레길 중 한 곳으로 시민들의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특히 대청계곡 일원은 울긋불긋 단풍이 드는 활엽수 비중이 70% 이상을 차지해 깊어가는 가을의 정취를 느끼기에 안성맞춤이다.

 

대청계곡 누리길은 김해시가 국토교통부 개발제한구역 공모사업에 선정돼 국비 16억원 등 총 20억원을 투입해 1, 2단계로 나눠 조성했다.

 

대청천 중류 친수공원에서 계곡 내 희망공원까지 1.2㎞ 누리길이 2017~2018년 먼저 조성됐고 희망공원에서 장유폭포를 지나 장유사 등산로 입구까지 1.1㎞ 누리길이 2021~2022년 추가 조성됐다.

 

이로써 계곡 아래 대청천 생태하천 산책로부터 장유폭포, 장유사, 용지봉까지 8km에 달하는 둘레길과 등산로가 자연스럽게 연결됐다.

 

누리길을 조성하며 김해시는 기존 지형을 최대한 살려 인공구조물 설치를 최소화하고 현장 내 자연석 등을 최대한 활용해 기존 아스팔트, 시멘트 길 대신 계곡을 따라 난 자연 친화적인 길에서 자연을 오롯이 느끼며 걸을 수 있게 했다.

 

김해시는 또 사업 추진 과정에서 환경 훼손을 우려한 환경단체의 반발에 부딪혔으나 환경단체와 대면협의, 현장답사 등으로 사업의 취지를 충분히 설명하고 환경 분야 교수, 연구진 자문을 거쳐 훼손을 최소화하는 대안 노선을 제시하며 사업을 정상적으로 마무리했다.

 

국토부는 환경단체와의 협의와 소통과정, 현장 자연석 등을 활용한 자연 친화적인 누리길 조성을 높이 사 지난 8월 대청계곡 누리길 조성사업을 개발제한구역 주민지원사업 우수사례로 선정하기도 했다.

 

이와 함께 김해시는 최근 국토부 공모사업 추가 선정으로 사업비를 확보해 누리길 구간인 계곡 입구 인공폭포 일원 경관을 더욱 아름답게 꾸민다.

 

내년 초부터 연말까지 국비 8억원 등 총 10억원을 들여 분수폭포, 물놀이폭포, 전망쉼터, 덱, 경관조명 등을 설치한다.

 

홍태용 시장은 21일 대청계곡 사업 현장과 누리길을 둘러보며 시민들에게 보다 나은 휴식환경을 제공할 수 있도록 차질 없는 사업 추진을 당부했으며 이날 방문은 대한민국 안전대전환 집중안전점검을 병행했다.

 

이런 가운데 대청계곡 누리길은 올해 3월 계곡 입구에 개장한 ‘국립 용지봉자연휴양림’과도 시너지를 내고 있다.

 

국립 용지봉자연휴양림은 대청계곡 입구 58ha 부지에 숙박시설과 어린이놀이시설, 목공예체험장, 산책로 등을 갖춘 시설로 이곳을 찾는 이용객들은 계곡으로 난 누리길을 걸으며 슬로시티 김해의 매력을 한껏 누리고 있다.

 

등산을 좋아한다면 누리길에서 곧장 낙남정맥 한 구간인 용지봉까지 올라도 좋고 용지봉 아래 장유사까지 올라도 산 아래 펼쳐진 장유 시가지를 내려다보며 세상 근심을 잊을 수 있다.

 

장유사는 우리나라 불교 남방 전래설이 서린 사찰로 인도에서 건너와 우리나라 최초로 불법을 전파했다고 전하는 장유화상의 사리탑이 있다.

 

이외에도 누리길 인공폭포에서 부근 주차장 쪽으로 항하면 자녀들과 시간을 보내기 좋은 대청도시숲이 나온다.

 

대청도시숲은 축구장 면적의 4배에 달하는 면적에 대나무숲과 창의놀이공간, 신체발달공간, 체험놀이공간으로 구성돼 있다.

 

홍태용 시장은 “대청계곡 일원은 장유 시가지에서 접근성이 좋아 사시사철 많은 시민들이 찾는 슬로시티 김해의 대표적인 휴식공간으로 일대 대다수 수종이 활엽수여서 가을 단풍을 즐기기에도 좋은 장소”며 “더 좋은 환경으로 시민들에게 다가설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imhae representative Dulle-gil 'Daecheong Valley Nuri-gil' Autumn mood 'popular'

High proportion of broadleaf trees, so I like to enjoy autumn leaves

 

The 'Daecheong Valley Nuri-gil', the representative Dulle-gil in Gimhae, is gaining popularity among citizens.

 

After the Jeju Olle craze about 10 years ago, these days, there are many good trails to walk around. Gimhae has many rivers and mountains in the city center, so there are many good trails that are not enviable in other areas.

 

Among them, Daecheong Valley Nuri-gil is one of the representative Dulle-gils in Gimhae, where rivers, valleys, and mountain roads are connected and beautiful healing continues.

 

In particular, the Daecheong Valley area is ideal for feeling the deepening atmosphere of autumn, as the proportion of broad-leaved trees with reddish-colored leaves accounts for more than 70%.

 

The Daecheong Valley Nuri-gil was built in two stages by investing a total of 2 billion won, including 1.6 billion won in the national budget, after Gimhae City was selected for the development restricted area competition project by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The 1.2km Nuri-gil from the Daecheongcheon Stream Water Park to Hope Park in the valley was first built in 2017-2018, and the 1.1-km Nuri-gil from Hope Park to the entrance of the Jangyusa Trail through Jangyu Falls was additionally built in 2021-2022.

 

As a result, the 8km-long Dulle-gil and hiking trails from the Daecheongcheon Ecological Stream walk under the valley to Jangyu Falls, Jangyusa Temple, and Jijibong Peak were naturally connected.

 

By creating the Nuri-gil, Gimhae-si made the most of the existing topography, minimized the installation of artificial structures, and made the most of the natural stones in the site, so that you can walk while feeling the nature on a nature-friendly road along the valley instead of the existing asphalt and cement roads.

 

Gimhae City also encountered opposition from environmental groups who were concerned about environmental damage during the project implementation process, but the purpose of the project was fully explained through face-to-face consultations with environmental groups and field visits, and the alternative route to minimize damage through consultation with environment professors and researchers and completed the business normally.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highly praised the creation of a nature-friendly Nuri-gil using the consultation and communication process with environmental groups and on-site natural stones.

 

At the same time, Gimhae City has recently secured the project cost by selecting an additional public offering project by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to make the scenery of the artificial waterfall at the entrance of the valley more beautiful.

 

From the beginning of next year to the end of next year, a total of 1 billion won, including 800 million won from the government, will be spent to install the fountain waterfall, water play waterfall, observation shelter, deck, and landscape lighting.

 

Mayor Hong Tae-yong toured the Daecheong Valley project site and Nuri-gil on the 21st and asked for the project to be carried out without any setbacks to provide a better resting environment for citizens.

 

In the midst of this, Daecheong Valley Nuri-gil is also creating synergy with the ‘National Jijibong Recreational Forest’, which opened at the entrance to the valley in March of this year.

 

Jijibong National Recreational Forest is a facility equipped with accommodation facilities, children's play facilities, wood craft experience center, and walking trails on a 58ha site at the entrance to Daecheong Valley.

 

If you like hiking, you can go straight up to Jijibong Peak, a section of Naknamjeong Pavilion from Nuri-gil, or climb up to Jangyusa Temple under Jijibong Peak to overlook the city of Jangyu and forget the worries of the world.

 

Jangyusa Temple is a Buddhist temple that is said to have been transmitted to the south of Korea.

 

In addition, if you sail from the artificial waterfall on Nuri-gil to the nearby parking lot, you will find Daecheong Urban Forest, a good place to spend time with your children.

 

Daecheong Urban Forest is four times the size of a soccer field and consists of a bamboo forest, a creative play space, a physical development space, and an experience play space.

 

Mayor Hong Tae-yong said, “The Daecheong Valley is a representative resting place in Slow City Gimhae, visited by many citizens all year round due to its easy access from Jangyu City. We will try to get closer.”

ⓒ 브레이크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