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특례시, 교통안전 선진도시 조성

캠핑카 주차장, 바우처택시, 공유형 누비자까지

이성용 기자 | 기사입력 2022/09/22 [11:35]
지역뉴스
창원시
창원특례시, 교통안전 선진도시 조성
캠핑카 주차장, 바우처택시, 공유형 누비자까지
기사입력: 2022/09/22 [11:35] ⓒ 브레이크뉴스경남
이성용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조일암 안전건설교통국장이 정례브르핑을 통해 시정방향을 밝히고 있다.  © 이성용 기자


[브레이크뉴스=이성용 기자] 창원특례시는 시민의 다양한 목소리를 반영해 수요자 맞춤형 교통복지를 실현하고 교통안전 선진도시를 조성하고자 다양한 정책을 펼치고 있다. 

 

시는 캠핑문화 확산에 따라 급증한 캠핑차량의 주차공간 부족을 해소하고 주차장 내 장기주차로 인한 민원 해결을 하고자 RV(캠핑카‧카라반) 전용 주차장을 조성할 계획이다.

 

창원시의 캠핑카 등록 대수는 1,000여 대로 일반 승용, 화물, 특수차를 캠핑카로 개조할 수 있도록 국토부 ‘자동차튜닝에 관한 규정’이 시행되면서 향후 캠핑카는 더 늘어날 전망이다. 2020년 2월 화물자동차운수사업법 시행규칙 제48조 개정으로 캠핑카는 등록된 차고지에만 주차해야 한다. 

 

또한 교통약자의 이동권 확대를 위해 지난 7월 도입한 교통약자 바우처택시도 시행 후 지속적으로 비휠체어 교통약자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시행 첫 달인 7월에는 5,483건, 8월 8,793건의 이용 건수를 기록하며 비휠체어 교통약자의 바우처택시 이용이 큰 폭으로 증가하고 있다. 기존에 교통약자의 이동권 보장을 위해 운영되어 오던 특별교통수단(장애인콜택시)은 휠체어 사용 여부와 관계없이 교통약자로 등록된 회원은 모두 이용할 수 있어, 지속적인 이용자 증가로 인한 배차 지연 문제 등으로 이용에 많은 불편을 겪어왔다. 

 

이에 시는 바우처택시를 도입함으로써 휠체어 이용자는 특별교통수단(장애인콜택시)을, 비휠체어 이용자는 바우처택시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하여 수요자 맞춤형 교통편의를 제공하고 있다. 

 

시는 바우처택시 이용이 더욱 활성화되면 특별교통수단의 배차 대기시간도 점차적으로 크게 감소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으며, 연말까지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통해 바우처택시 확대 여부도 적극 검토할 계획이다. 

 

이와 더불어 시는 공영자전거 ‘누비자’의 이용자 편의성을 개선해 전국 최초의 공영자전거에서 전국 최고의 공영자전거로 탈바꿈시키겠다고 밝혔다. 

 

창원시가 지난 2008년 도입한 누비자는 그동안 시민들은 물론 전국 지자체의 공공자전거 롤모델로 큰 호응을 얻었지만 매년 이용객이 감소하고 있다. 이에 올해부터 보관대에 꽂는 대신 QR코드 인식 방식으로 바꾸어 대여와 반납이 더 편리해진 업그레이드 버전을 내놓았다. 

 

새로 도입되는 공유형 누비자는 앱을 통해 누비존(누비자 터미널) 위치를 확인하고, QR코드 인식으로 자전거를 대여할 수 있다. 또한 보관대 거치 방식이 아닌 누비존에서 자전거 뒷바퀴에 설치된 자물쇠를 잠그면 반납이 가능하다. 

 

기존의 반납 불편을 해소하기 위하여 누비존을 현재 285곳에서 1000곳을 목표로 매년 100곳을 추가 지정하고, 공유형 누비자도 1만대를 목표로 매년 500대씩 추가 보급한다는 계획이다.

 

조일암 안전건설교통국장은 “쾌적한 주차환경 조성과 수요자 맞춤형 교통복지 구현을 위해 더욱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Changwon Special City, Traffic Safety Advanced City

 

Camping car parking lot, voucher taxi, shared quilter

 

Changwon Special City is implementing various policies to realize traffic welfare tailored to consumers and to create an advanced city in traffic safety by reflecting the diverse voices of citizens.

 

The city plans to create an exclusive parking lot for RVs (camping cars and caravans) to solve the shortage of parking spaces for camping vehicles, which has increased rapidly due to the spread of the camping culture, and to resolve civil complaints caused by long-term parking in the parking lot.

 

The number of registered campers in Changwon is about 1,000, and the number of campers is expected to increase in the future as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s ‘Regulations on Automobile Tuning’ is enforced so that general passenger, cargo, and special vehicles can be converted into campers. With the revision of Article 48 of the Enforcement Regulations of the Freight Vehicle Transportation Business Act in February 2020, campers must be parked only in registered garages.

 

In addition, the Voucher Taxi, introduced in July to expand the mobility rights of the transportation disadvantaged, has continued to be well received by non-wheelchair transportation disadvantaged people after implementation.

 

In July, the first month of implementation, the number of use was 5,483, and in August, 8,793, and the use of voucher taxis for non-wheelchair transporters is increasing significantly. The special transportation method (call taxi for the disabled), which has been operated to guarantee the mobility of the transportation vulnerable, can be used by all members who are registered as transportation weakness regardless of whether they use a wheelchair. suffered a lot of inconvenience.

 

Accordingly, by introducing the voucher taxi, the city is providing customized transportation convenience to users by allowing wheelchair users to use special transportation (call taxi for the disabled) and non-wheelchair users to use voucher taxi.

 

The city expects that if the use of voucher taxis becomes more active, the waiting time for special transportation will also decrease significantly.

 

In addition, the city announced that it would transform the nation's first public bicycle into the nation's best public bicycle by improving the user convenience of the public bicycle 'Nubija'.

 

Nubija, introduced by Changwon City in 2008, has been well-received as a role model for public bicycles by citizens as well as local governments across the country, but the number of users is decreasing every year. Therefore, from this year, instead of putting it in the storage rack, it changed to a QR code recognition method, and introduced an upgraded version that makes rental and return more convenient.

 

The newly introduced shared nubija can check the location of nubizone (Nubija terminal) through the app and rent a bicycle by recognizing a QR code. In addition, it is possible to return the bicycle by locking the lock installed on the rear wheel of the bicycle in the nubi zone rather than the storage rack method.

 

In order to solve the existing inconvenience of returning, 100 additional quilting zones will be designated every year from the current 285 to 1,000, and an additional 500 shared quilters will be supplied every year with a goal of 10,000.

 

Jo Il-am, director of the Safety Construction and Transportation Bureau, said, "We will further accelerate the creation of a comfortable parking environment and the realization of traffic welfare tailored to consumers."

제보는 breakgn@naver.com
ⓒ 브레이크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