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청읍~삼장면 잇는 지리산 터널 개통

산청군, 21일 개통식…오후 3시 본격 운영

주윤한 기자 | 기사입력 2022/09/20 [12:28]
지역뉴스
산청군
산청읍~삼장면 잇는 지리산 터널 개통
산청군, 21일 개통식…오후 3시 본격 운영
기사입력: 2022/09/20 [12:28] ⓒ 브레이크뉴스경남
주윤한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산청읍~삼장면 잇는 지리산 터널 터널 모습  © 주윤한 기자


[브레이크뉴스=주윤한 기자] 산청군 지역주민들의 가장 큰 숙원사업 가운데 하나였던 지리산 터널이 21일 개통한다.

 

산청군에 따르면 21일 오후 2시 ‘삼장~산청 국도건설공사’ 개통식을 열고 이날 오후 3시부터 본격 운영한다.

 

부산지방국토관리청이 총 1,073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총 6㎞ 구간으로 이 가운데 지리산 터널구간은 3㎞로 2016년 4월 착공, 6년 5개월여 만에 완공했다.

 

산청군 산청읍에서 삼장면으로 이어지는 도로인 국도 59호선 삼장~산청간 국도인 밤머리재는 왕복 2차로의 산악도로였다.

 

웅석봉 군립공원에 가장 근접해 지나는 국도인 탓에 굴곡과 경사가 심한데다 겨울이면 결빙으로 지역 간 연결도로 및 지리산 진입도로로서 제대로 역할을 하지 못했다.

 

특히 산청읍에서 삼장면을 찾거나 그 반대의 경우에 국도 3호선과 단성면을 경유해야해 거리가 먼 것은 물론 시간도 최소 30분 이상 걸려 주민들의 불편이 적지 않았다.

 

그러나 이러한 불편은 이번 지리산 터널 개통으로 완전히 해소됐다.

 

터널 개통으로 기존 산청읍~시천면 거리가 약 25.6km에서 18.6km로 단축됐다.

 

설계속도로 주행하면 산청읍에서 지리산 입구까지 약 15분 정도면 당도할 수 있다.

 

특히 지리산권인 시천·삼장면과 산청군 중심지인 산청읍의 연결성이 크게 좋아지는 것은 물론 산청IC를 통해 지리산을 찾는 탐방객들의 접근성도 높아져 관광객 유입 효과도 기대된다.

 

지리산 터널은 일반적인 왕복 2차선 도로보다 폭이 넓은 총 너비 17.2m 규모로 건설됐다.

 

특히 화재 등 비상상황 발생에 대비한 안전장치도 마련됐다.

 

터널 내부에 2.5m 너비의 대피통로를 설치, 비상 시 신속한 대피로 인명사고를 예방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승화 산청군수는 “원활한 소통으로 지역경제에 이바지하는 것은 물론 동의보감촌과 산청읍에서 시천·삼장면, 지리산으로 이어지는 산청문화관광벨트 구축에 힘이 실릴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주민들은 물론 산청을 찾는 방문객들의 교통편의를 높이기 위해 다각도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Opening of Jirisan Tunnel that connects Sancheong-eup and Samjang-myeon

Sancheong-gun, opening ceremony on the 21st... Full operation at 3pm

 

[Gyeongnam Daily = Reporter Jeong Hyun-moo] The Jirisan Tunnel, one of the biggest long-awaited projects of local residents in Sancheong-gun, will open on the 21st.

 

According to Sancheong-gun, the opening ceremony of the ‘Samjang-Sancheong National Road Construction Project’ will be held at 2 pm on the 21st and will be operated in earnest from 3 pm on the same day.

 

The Busan Regional Land Management Administration invested a total of 107.3 billion won in the project to make a total 6km section, of which the Jirisan Tunnel section was 3km. Construction began in April 2016 and was completed in 6 years and 5 months.

 

The road from Sancheong-eup, Sancheong-gun to Samjang-myeon, National Route 59 Samjang-Sancheong National Road, Bammeorijae, was a two-lane mountain road.

 

As it is the national road that passes closest to Ungseokbong County Park, it has severe bends and inclines, and ice in winter prevented it from functioning properly as a connecting road between regions and an access road to Mt. Jirisan.

 

In particular, to find Samjang-myeon from Sancheong-eup or vice versa, it was not only a long distance, but also took at least 30 minutes, which caused inconvenience to the residents as they had to go through National Highway 3 and Danseong-myeon.

 

However, this inconvenience was completely resolved with the opening of the Jirisan Tunnel.

 

With the opening of the tunnel, the existing distance between Sancheong-eup and Sicheon-myeon has been shortened from about 25.6 km to 18.6 km.

 

If you drive at the design speed, you can reach the entrance from Sancheong-eup to the entrance of Mt. Jirisan in about 15 minutes.

 

In particular, the connectivity between Sicheon and Samjang-myeon in the Jirisan area and Sancheong-eup, the center of Sancheong-gun, is greatly improved, as well as the accessibility of visitors to Jirisan through Sancheong IC, which is expected to have an effect on the influx of tourists.

 

The Jirisan Tunnel was constructed with a total width of 17.2m, which is wider than a typical two-lane two-lane road.

 

In particular, safety measures have been put in place to prepare for emergencies such as fire.

 

An evacuation passage with a width of 2.5 m is installed inside the tunnel, and it is expected that it will be possible to prevent casualties by evacuating quickly in case of an emergency.

 

Lee Seung-hwa, Mayor of Sancheong County, said, “It is expected that smooth communication will not only contribute to the local economy, but will also give strength to the construction of the Sancheong cultural tourism belt from Donguibogamchon and Sancheong-eup to Sicheon, Samjang-myeon, and Jirisan Mountain.” We will make every effort to improve transportation convenience for people.”

ⓒ 브레이크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