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기업인 간담회” 개최

"수출현장 애로사항 청취 및 활성화 방안 논의"

이성용 기자 | 기사입력 2022/09/19 [15:41]
종합뉴스
사회
경남도, “기업인 간담회” 개최
"수출현장 애로사항 청취 및 활성화 방안 논의"
기사입력: 2022/09/19 [15:41] ⓒ 브레이크뉴스경남
이성용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박완수 경상남도지사는 19일 도청 중앙회의실에서 수출 활성화를 위한 기업인들과 간담회를 주재했다.   © 이성용 기자


[브레이크뉴스=이성용 기자] 박완수 경상남도지사는 19일 도청 중앙회의실에서 수출 활성화를 위한 기업인들과의 간담회를 주재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박완수 도지사를 비롯해 노은식 디케이락 회장, 윤용호 센트랄 대표, 정세영 지엠비코리아 대표, 오승한 태림산업 대표, 서영옥 화인테크놀리지 대표, 박영숙 세영 대표, 김인덕 해성디에스 부사장 등 수출 기업인들과 한국무역협회 경남지역본부장 등이 참석했다.

 

간담회에서는 특별연장근로 인가제 개선 등 수출현장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수출물류비 지원 확대, 외국인 노동자 등 인력 문제, 청년 정주여건 개선 등에 대한 논의가 이어졌다.

 

박 지사는 “경남은 경제회복과 일자리 창출을 최우선 과제로, 최근 원자재 가격상승, 공급망 불안, 환율변동 등 어려운 대내외 환경에서도 우리 도의 수출 활성화에 힘써주신 노고에 감사드린다”고 격려하며 수출 활력을 위한 정책에 대해 기업인들과 의견을 나누었다.

 

▲ 박완수 경상남도지사가 기업인들과 간담회 주재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 이성용 기자


또한 내년에는 수출기업 역량강화 사업을 확대하여 내수기업, 소상공인, 수출 초보기업에 대한 맞춤형 지원을 통한 해외 진출 지원을 확대하고, 신규사업으로 수출 유망 중소기업 패키지 지원사업을 통해 수출초보기업 및 유망기업을 대상으로 컨설팅부터 계약단계까지의 수출 토탈서비스를 제공해 글로벌 경쟁력 강화에 대비할 예정이며, 원자재 가격 및 수출물류비 급등에 대비해 수출기업 경영안정자금 지원을 확대할 계획이다.

 

박완수 도지사는 “수출 물류비 지원 확대 등 수출 활성화의 다양한 방안에 대해 면밀하게 검토해 향후 정책에 적극 반영할 것”이라며 “특별연장근로, 외국인 노동자 비자문제 등 중앙정부의 추진사항에 대해서도 관계부처와 적극 소통하고 건의해 기업인들의 애로가 해결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yeongsangnam-do, “Businessmen Meeting” held

 

"Listening to difficulties at export sites and discussing ways to revitalize them"

 

Gyeongsangnam-do Governor Park Wan-su presided over a meeting with businessmen to revitalize exports at the central meeting room of the provincial government on the 19th.

 

At the meeting on this day, Governor Park Wan-su, DK Lock Chairman No Eun-shik, DK Lock CEO Yun Yong-ho, Jung Se-young CEO of GMB Korea, Taelim Industrial CEO Oh Seung-han, Seo Young-ok CEO of Fine Technology, Park Young-sook CEO Se-young Park, and Kim In-deok, Vice President of Haesung DS, and Korea International Trade Association Gyeongnam Regional heads of state were also present.

 

At the meeting, they listened to difficulties at the export site, such as the improvement of the special overtime work permit system, and discussed issues such as expanding support for export logistics costs, manpower issues such as foreign workers, and improving living conditions for young people.

 

Governor Park said, “Gyeongnam puts economic recovery and job creation as the top priority, and I would like to thank you for your efforts to revitalize our exports even in difficult internal and external environments such as the recent rise in raw material prices, supply chain instability, and exchange rate fluctuations.” We exchanged opinions with business people about policies.

 

In addition, next year, we will expand export companies' competency strengthening projects to expand support for overseas advancement through customized support for domestic companies, small business owners, and start-up exporting companies. We plan to prepare for strengthening global competitiveness by providing total export services from consulting to contract stage, and expand support for export companies' management stabilization funds in preparation for a surge in raw material prices and export logistics costs.

 

Provincial Governor Park Wan-su said, “We will thoroughly review various measures to stimulate exports, such as expanding export logistics cost support, and actively reflect them in future policies. We will make suggestions so that the difficulties of business people can be resolved.” 

제보는 breakgn@naver.com
ⓒ 브레이크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