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년 만에 돌아온 남해 독일마을 맥주축제

‘남해에서 만나는 독일 맥주로 하나 되는 남해’ 9월 30일

정철규 기자 | 기사입력 2022/09/19 [11:16]
지역뉴스
남해군
3년 만에 돌아온 남해 독일마을 맥주축제
‘남해에서 만나는 독일 맥주로 하나 되는 남해’ 9월 30일
기사입력: 2022/09/19 [11:16] ⓒ 브레이크뉴스경남
정철규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3년 만에 돌아온 남해 독일마을 맥주축제  © 정철규 기자


[브레이크뉴스=정철규 기자] ‘독일마을 맥주축제’가 3년 만에 우리 곁으로 온다.

 

오는 9월 30일부터 10월 2일까지 3일간 대면으로 열리는 이번 축제는 초록바다를 배경으로 펼쳐진 주황색 지붕의 이색적인 독일식 주택, 유럽풍의 거리문화와 먹음직스런 소시지와 맥주가 기다리고 있는 삼동면 독일마을 일원에 펼쳐진다.

 

‘남해에서 만나는 독일 맥주로 하나 되는 남해’라는 주제로 개최되는 맥주축제는 2010년 독일마을의 주민 주도로 시작돼 10만명이 넘는 관광객이 찾아올 정도의 남해군 대표축제로 성장했으며 독일마을을 알리는 장소 브랜딩에도 큰 역할을 해왔다.

 

올해로 10회를 맞이한 독일마을 맥주축제는 ‘주민참여형 축제’를 지향하며 독일마을 주민뿐만 아니라 독일마을 상가, 이웃 마을의 주민들도 축제에 적극 참여하도록 하는 등 상생하고 화합하는 축제의 장을 마련하는데 최선을 다하고 있다.

 

지난 13일 남해군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보고회 자리에서는 그동안 고질적인 문제였던 교통혼잡으로 인한 주민불편을 해소하겠다는 방침과 함께 주민과 축제 관람객의 관점에서 시대에 맞는 ‘쓰레기 없는 축제’를 위한 ‘ESG실천 축제’로 만들어 간다는 비전을 공유했다.

 

교통혼잡문제는 남해독일마을 맥주축제의 가장 큰 문제였다. 보고회 자리에서도 가장 많은 이들이 우려를 표한 지점이기도 했다.

 

이에 대비해 우선 행사장 주변지역인 독일마을 입구에서부터 화암교 삼거리까지는 차량 통제구역으로 설정하고 행사장 가장 큰 규모 주차장인 화암주차장을 정비했다.

 

기존 수용 500대였던 공간을 미포장 구역까지 더 정비해 총 800대 규모를 확보한 것. 또한 독일마을 인근의 가용공간을 더 포함해 총 1460대 규모의 주차장을 확보했다.

 

또 주차장과 행사장까지 셔틀버스를 운행해 관람객들의 안전과 편의를 도모한다.

 

더불어 창선·삼천포대교로 집중되는 교통량을 분산시키기 위해 남해대교와 노량대교를 통해 독일마을로 진입할 수 있도록 적극 홍보할 계획이다.

 

남해 대표 축제라는 브랜드에 걸맞게 이웃 주민과의 상생과 협력을 중심에 두고 ‘맥주축제추진단’을 구성해 주민들과의 소통으로 이 축제를 준비해오고 있다.

 

▲ 3년 만에 돌아온 남해 독일마을 맥주축제  © 정철규 기자


기존 도이처플라츠 광장 중심으로 이뤄지던 축제의 공간적 외연을 넓혀 독일마을 상가거리로까지 확대해 유럽문화거리로 조성, 체험 및 즐길 거리가 이어지도록 한다.

 

또 이웃 봉화마을, 물건마을 등 다수 마을주민이 참여해 남해특색이 담긴 음식을 제공함으로써 선택지를 넓힐 예정이다.

 

또 최근 필환경에 대한 실천 의지가 높은 데 따라 버려지기 쉬운 리플렛과 포스터 인쇄는 지양하고 대신 축제의 정보가 담긴 QR코드 모바일 안내 배너를 설치해 쓰레기를 줄이면서 축제를 즐기는 방법을 제공한다.

 

또한 입점하는 부스도 최대한 플라스틱사용은 자제하면서 다회용 그릇과 친환경 소재 용기를 적극 사용토록 권장한다.

 

형형색색의 꽃장식과 오크통 마차 등 축제의 시작을 알리는 개막행사는 퍼레이드가 막을 연다.

 

개막식 퍼레이드는 독일마을 상가마을부터 시작해 오크통 마차와 함께 광장 주무대까지 펼쳐진다.

 

이어 무대에서는 오크통 개봉 퍼포먼스가 열린다.

 

다같이 ‘프로스트’라는 건배를 외치며 함께 맥주잔을 부딪치는 것은 것으로 즐거운 축제의 본격개막을 선언한다.

 

또한 독일식 건축물 가벽형식의 무대와 함께 독일 국기와 가랜더, 밝은 조명 등이 일순간 독일 옥토버페스트에 있는 듯한 분위기를 연출할 것으로 기대된다.

 

주무대와 관람석 이외에 ‘아일랜드 형식의 맥주 펍 부스’를 별도로 제작해 축제 공간의 랜드마크 공간으로 조성한다.

 

특히 오크통을 이용한 ‘스탠딩 테이블’과 생동감 있는 장식은 축제장 어디에 카메라를 대더라도 다양한 포토 스팟이 되어 줄 것이다.

 

이밖에도 체험존 구역을 별도로 마련해 맥주빨리마시기, 맥주잔 높이 쌓기 등의 게임과 마술공연, 비눗방울 등 참여형 무대 프로그램이 이뤄지며 전통의상 대여 및 기념품 판매 등 즐길거리를 제공한다.

 

10월 1일 오후 2시부터 독일마을 인근 ‘엘림 마리나 리조트 콘서트홀’에서 특별한 전문가 포럼이 열린다.

 

독일마을의 지속가능성이란 주제 포럼을 개최, 지역과 미래를 함께 논의코자 한다.

 

더불어 2일 오전 10시부터 낮 1시까지는 독일마을 광장 주무대에서 화려한 칵테일 경연대회가 열린다.

 

이는 지역 내 인재양성에 앞장서고 있는 경남도립남해대학과의 연계 행사로써 색다른 볼거리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더불어 축제기간동안 체류형 관광을 위한 ‘남해형 숙박대전 프로모션’을 ‘마이리얼트립’과 연계해 지난 16일부터 진행 중으로 1박 이상 체류하는 방문객에게 최대 43%할인되는 쿠폰을 제공하고 있다.

 

한편 축제를 주관하는 남해군관광문화재단 조영호 본부장은 “3년 만에 대면으로 열리는 독일마을 맥주축제를 통해 지역주민과 관광객 등 모두가 한바탕 웃을 수 있는 축제로 만들고자 다방면으로 새로운 시도를 모색해왔다”며 “꽃섬 남해에서 만나는 독일 맥주로 하나 되는 즐거운 일상으로의 회복인 축제장이 되도록 마지막 순간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Namhae German Village Beer Festival returns after 3 years

‘Namhae to become one with German beer in Namhae’ September 30th

 

The ‘German Village Beer Festival’ is coming to us after 3 years.

 

This festival, which will be held face-to-face for three days from September 30th to October 2nd, is a German village in Samdong-myeon, where exotic German houses with orange roofs with green sea in the background, European-style street culture, and delicious sausages and beer are waiting for you. unfolds on

 

The beer festival, which is held under the theme of 'Namhae becoming one with German beers in the Namhae', started in 2010 led by the residents of a German village and has grown into a representative festival of Namhae-gun, attracting more than 100,000 tourists. has also played a major role in

 

The German Village Beer Festival, which celebrated its 10th anniversary this year, aims to be a 'resident-participatory festival', and provides a place for a festival where people can coexist and harmonize by actively participating not only in German villagers, but also in German villages, shopping districts, and neighboring villages. I'm doing my best.

 

At the report meeting held in the conference room of Namhae County Office on the 13th, the policy was to solve the inconvenience of residents due to traffic congestion, which had been a chronic problem, and from the perspective of residents and festival visitors, it was an 'ESG practice festival' for a 'waste-free festival' suitable for the times. We shared our vision of making

 

Traffic congestion was the biggest problem at the Namhae German Village Beer Festival. It was also the point where most people expressed their concerns at the report meeting.

 

To prepare for this, the vehicle control area was set from the entrance of the German village, which is the area around the event site, to the three-way intersection of Hwaam Bridge, and the Hwaam parking lot, the largest parking lot of the event site, was maintained.

 

The space that previously accommodated 500 vehicles was further upgraded to an unpaved area to secure a total of 800 vehicles. In addition, a total of 1,460 parking spaces were secured, including more available spaces near German villages.

 

In addition, a shuttle bus is operated to the parking lot and the event site to promote the safety and convenience of visitors.

 

In addition, in order to disperse the traffic that is concentrated on the Changseon and Samcheonpo Bridges, we plan to actively promote the entry into German villages through Namhae Bridge and Noryang Bridge.

 

Befitting the brand of Namhae's representative festival, the 'Beer Festival Promotion Team' has been formed with a focus on coexistence and cooperation with neighboring residents and has been preparing for this festival through communication with the residents.

 

By expanding the spatial boundaries of the festival, which was centered on the existing Deutscher Platz, it will also be extended to the shopping street of a German village to create a European cultural street, where experiences and entertainment can be continued.

 

In addition, a number of villagers such as neighboring Bonghwa Village and Mulmul Village will participate and provide food with the characteristics of the South Sea to expand options.

 

In addition, due to the recent high will to practice the writing environment, we have avoided printing leaflets and posters that are easy to throw away, and instead installed a QR code mobile information banner containing information about the festival to provide a way to enjoy the festival while reducing waste.

 

In addition, it is recommended that the booths that enter the store refrain from using plastic as much as possible and actively use reusable bowls and eco-friendly containers.

 

The parade kicks off with the opening ceremony to mark the start of the festival, such as colorful flower decorations and oak barrel carriages.

 

The Opening Ceremony Parade starts from the German town of Sangga Village and extends to the main stage of the square with oak carriages.

 

On the stage, an oak barrel opening performance will be held.

 

All together, shouting a toast called 'Frost' and clinking beer glasses together, declares the full-fledged start of a fun festival.

 

In addition, it is expected that the German flag, garlander, and bright lighting will create an atmosphere as if you are at the German Oktoberfest for a moment, along with the stage in the form of a German-style building wall.

 

In addition to the main stage and spectator seats, an 'Irish-style beer pub booth' will be created separately to create a landmark space for the festival space.

 

In particular, the 'standing table' using oak barrels and lively decorations will become a variety of photo spots wherever the camera is placed in the festival hall.

 

In addition, there is a separate experience zone, where games such as drinking beer quickly and stacking beer mugs high, as well as participatory stage programs such as magic performances and soap bubbles, are provided.

 

A special expert forum will be held at the ‘Elim Marina Resort Concert Hall’ near the German village from 2 pm on October 1st.

 

We intend to hold a forum on the topic of sustainability in German villages to discuss the region and the future together.

 

In addition, a colorful cocktail contest will be held on the main stage of the German Village Square from 10 am to 1 pm on the 2nd.

 

This is an event in connection with Gyeongnam Provincial Namhae University, which is taking the lead in nurturing talented people in the region.

 

In addition, during the festival period, the 'Namhae-type Accommodation Daejeon Promotion' for stay-type tourism has been linked with 'My Real Trip' and has been in progress since the 16th.

 

Meanwhile, director Young-ho Cho of the Namhae-gun Tourism and Culture Foundation, which hosts the festival, said, “Through the German Village Beer Festival, which is held face-to-face for the first time in three years, we have been seeking new attempts in various ways to make it a festival where local residents and tourists can all laugh.” We will do our best until the last minute to become a festival site that is a restoration to a pleasant everyday life that is united with German beer in Namhae, the flower island.”

ⓒ 브레이크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