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남용 의원, “청년일자리 실효성” 질타

지역인재 의무채용 예외조항 맹점 꼬집어

이성용 기자 | 기사입력 2022/09/14 [14:40]
종합뉴스
정치
박남용 의원, “청년일자리 실효성” 질타
지역인재 의무채용 예외조항 맹점 꼬집어
기사입력: 2022/09/14 [14:40] ⓒ 브레이크뉴스경남
이성용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경남도의회 제2차 본회의에서 박남용 의원이 혁신도시 이전 공공기관의 지역인재 의무채용 예외조항 적용을 비판했다.   © 이성용 기자


[브레이크뉴스=이성용 기자] 경남도의회 제398회 정례회 제2차 본회의에서 박남용 의원은 “경남혁신도시가 지역균형발전의 거점 역할을 하기 위해서는 이전 공공기관·기업체·지역대학의 협력을 강화하는 선순환 고리를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며, 이는 산학연 클러스터용지의 활성화에 달려 있다고 지적했다.

 

7년째 텅텅 비어 있는 경남혁신도시 내 산학연 클러스터용지 조성 실태와 혁신도시 이전 공공기관의 지역인재 의무채용 예외조항으로 인해 발생하는 제도적 맹점에 대한 지적했다.

 

경남도 안태명 균형발전국장은“2015년 8월 분양 완료 후 전체 40개 필지 중에서 25개 필지는 여전히 빈 땅이며, 현재 클러스터용지 내 지식산업센터(아파트형 공장)에 입주한 전체 입주기업 502개 중에서 타지역 이전기업은 34개로 7.2%, 대부분 10명 이하의 소규모 업체”라고 답변했다. 

 

박 의원은 혁신도시의 지속적인 고용창출과 인구유입을 위해서는 이전 공공기관과 산업적 특성이 연계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며, 역량있는 스타트업을 발굴하고 타 지역으로부터 지속적으로 기업이 이전해와야 함에도 불구하고, 현 상황은 산학연클러스터 조성의 파급효과가 과연 제대로 발생할지 의구심이 든다고 꼬집었다.

 

혁신도시 이전 공공기관의 지역인재 의무채용 예외조항 적용을 비판했다. 

 

이어 “예외조항을 적용할 경우 법적 의무채용 비율을 달성한 듯 보이나, 예외조항을 적용하지 않으면 전체 채용인원 대비 겨우 10% 초반에 그치는 수준”이라며,“이는 지역균형발전에 기여해야 한다는 공공기관 이전 정책의 근본 취지와도 역행하는 처사”라고 주장했다.

 

박남용 의원은 “울산·경남 지역인재 채용 광역화 과정에서 경남지역인재가 역차별되지 않도록 비교우위 확보 전략을 마련하고, 지역인재채용협의체의 소극적인 운영 실태를 지적하면서 향후 협의체 구성 취지를 살려 본래의 순기능을 발휘할 수 있도록” 당부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Rep. Park Nam-yong criticizes “effectiveness of youth employment”

 

Pinpointing the weak points of exceptions to mandatory recruitment of local talent

 

At the 2nd plenary session of the 398th regular meeting of the Gyeongnam Provincial Assembly, Rep. Park Nam-yong said, “In order for the Gyeongnam Innovation City to serve as a base for balanced regional development, it is important to create a virtuous cycle that strengthens cooperation between former public institutions, corporations, and local universities.” , pointed out that this depends on the revitalization of industry-university-research cluster sites.

 

He pointed out the status of industrial-academic-research cluster site creation in Gyeongnam Innovation City, which has been empty for 7 years, and the institutional blind spots caused by the exception of mandatory recruitment of local talents by public institutions before the innovation city.

 

Tae-myung Ahn, Director of the Balanced Development Bureau of Gyeongnam Province, said, “After the sale was completed in August 2015, 25 out of 40 lots were still vacant. The number of relocated companies was 34, 7.2%, and most of them were small businesses with less than 10 employees.”

 

Rep. Park said that, for the continuous job creation and population inflow of the innovative city, it is most important to link previous public institutions with industrial characteristics. He pointed out that the current situation raises doubts as to whether the ripple effect of the establishment of the industry-university-research cluster will actually occur.

 

He criticized the application of exceptions to the mandatory recruitment of local talent by public institutions before the innovation city.

 

He continued, “If the exception clause is applied, it seems that the legal compulsory hiring ratio has been achieved. It is a treatment that goes against the fundamental purpose of the policy,” he said.

 

Rep. Park Nam-yong said, “In the process of broadening the recruitment of local talents in Ulsan and Gyeongnam, we have come up with a strategy to secure a comparative advantage so that local talents are not reversely discriminated against. to make it work,” he urged.

제보는 breakgn@naver.com
ⓒ 브레이크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