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애 김해시의원, "기자실 변화" 발언

"일제시대 잔재 과감히 타파해야" 소신발언

이성용 기자 | 기사입력 2022/09/14 [13:43]
종합뉴스
정치
이미애 김해시의원, "기자실 변화" 발언
"일제시대 잔재 과감히 타파해야" 소신발언
기사입력: 2022/09/14 [13:43] ⓒ 브레이크뉴스경남
이성용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이미애 김해시의원 5분 자유발언 모습  © 이성용 기자


[브레이크뉴스=이성용 기자] 이미애 김해시의원이 14일 '5분 자유발언'을 통해 그동안 변화되지 않은 프레스센터 선진화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김해시청 본관 1층에 설치된 프레스센터를 일부 상주하는 이른바 "알박기" 행태로 인해 다수의 출입기자들이 제대로 사용하지 못하고 있다고 말하고 이는 언론통제 수단으로 활용된 1920년 일본 기자클럽의 시스템이 오늘날 기자 카르텔로 변질되었다고 밝혔다. 

 

이어 김해시 재산의 일부인 기자실이 일부 기자들이 수년간 상주하면서 유용하고 있으며, 폐쇄적 운영으로, 지난 2017년 2월 부산에서는 기자단에 가입하지 못한 기자가 취재의 어려움을 7줄의 짧은 유서를 남기며 투신하는 사건으로 이어졌다고 밝혔다. 

 

그뿐 아니라 최근 경기도 부천에서는 기자들 간의 폭행사건이 발생했으며, 지난 2020년 12월에는 미디어오늘이 서울중앙지방법원 등에 출입기자 신청을 했다가 거부당하자 출입증 발급 거부 처분을 취소해 달라는 소송을 내 승소를 했다고 밝혔다. 

 

이미애 김해시의원은 "프레스센터를 모든 언론인들이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도록 개선해 줄 것과, 개인화 하지 않도록 개인 물건을 적재하지 못하도록 할 것과, 특정 언론사를 우대하는 특권을 제공하지 말 것을 요구하였으며 과감하게 문턱을 없애는 기자실로 바꿔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꿈이 이루어지는 따뜻한 행복도시 김해의 슬로건을 구현하기 위해서라도 프레스센터의 선진화 방안이 조성될 수 있도록 당부한다"고 밝혔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Lee Mi-ae, a member of the Gimhae city council, demands "Change of the press room through five-minute free speech"

 

"We must boldly destroy the remnants of the Japanese colonial era"

 

Lee Mi-ae, a member of the Gimhae City Council, announced on the 14th that she was urging the advancement of the press center, which has not changed in the past, through a '5-minute free speech'.

 

Rep. Lee said that the press center installed on the first floor of the main building of Gimhae City Hall was not used properly by many reporters due to the so-called "albakgi" behavior, which was partly resident in the press center, which was the system of the Japanese Journalists Club in 1920 that was used as a means of media control. Today, he said that he has turned into a journalist cartel.

 

She continued that the press room, which is part of the property of Gimhae City, has been useful as some reporters have been resident for many years, and due to closed operation, in February 2017, in Busan, a reporter who could not join the press group had difficulty in reporting, leaving a short will of 7 lines. He said that it led to a throwaway incident.

 

In addition, recent assaults between reporters occurred in Bucheon and Uijeongbu, Gyeonggi-do, and in December 2020, MediaToday filed a lawsuit to cancel the refusal to issue a pass when it was rejected after applying for a reporter at the Seoul Central District Court. said he had won.

 

Lee Mi-ae, a member of the Gimhae City Council, said, "We demanded that the press center be improved so that all journalists can freely use it, that personal items should not be loaded to prevent personalization, and that the privilege of preferential treatment to certain media companies should not be provided. should be changed to,” he said.

 

She continued, "I ask that an advanced plan for the press center be developed in order to realize the slogan of Gimhae, a warm and happy city where dreams come true." 

제보는 breakgn@naver.com
ⓒ 브레이크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