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경찰청, “대포통장 유통 법인대표”등 검거

이성용 기자 | 기사입력 2022/09/14 [09:51]
종합뉴스
사회
경남경찰청, “대포통장 유통 법인대표”등 검거
기사입력: 2022/09/14 [09:51] ⓒ 브레이크뉴스경남
이성용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경남경찰청  © 이성용 기자


[브레이크뉴스=이성용 기자] 경상남도경찰청은 유령법인을 설립해 보이스피싱·사이버도박 등에 쓰일 법인명의 대포통장 10여 개를 개설·유통하고, 이를 이용해 90억 원 규모의 범죄자금을 세탁하고, 보이스피싱 범죄단체에 제공해 피해자 16명으로부터 약 2억1,000만 원상당을 편취케 한 법인대표 등을 사기방조·전자금융거래법위반 혐의로 검거해 이중 3명을 구속하고, 3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14일 밝혔다.

 

지난 2021년 10월 13일부터 2022년 1월까지 실체가 없는 법인 4개소를 개설한 후, 20여 장의 법인통장 및 공인인증서 등을 발급받아 화물택배를 이용해 불상의 범죄조직에게 제공, 자금세탁 및 보이스피싱 범행에 이용하도록 한 것으로 대포통장을 범죄집단에 판매하면서 수수료 명목으로 매월 개당 250만 원을 받아왔고, 대포계좌에 입금된 피해금을 임의로 인출해 사용한 사실도 확인했다. 

 

경남경찰청은 지난해 11월부터 10개월 동안 관내 보이스피싱 사건들의 피해자금이 모이는 법인통장을 특정하여, 계좌추적 등을 통해 서울, 경기 등 전국 각지에 있는 이들을 원거리 추적수사로 검거해 통장모집책인 법인대표와 법인간부, 단순가담자 등 6명을 추가 검거했으며, 통장을 전달받고 수수료를 지급하는 상위 모집책을 확인하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경남경찰청 해당 부서 관계자는 “범행에 사용될 줄 몰랐다 하더라도 통장을 타인에게 양도하는 것은 전자금융거래법 위반에 해당되며, 통장이 어떻게 악용될지 모르니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yeongnam National Police Agency arrested “Representative of Daepo bankbook distribution corporation”, etc.

 

Gyeongsangnam-do Police Agency established a ghost corporation to open and distribute 10 cannon bankbooks under the corporate name to be used for voice phishing and cyber gambling. It was announced on the 14th that the CEO of a corporation who defrauded about 210 million won from the company was arrested on charges of aiding fraud and violating the Electronic Financial Transactions Act, and three of them were arrested and three were booked without detention.

 

After opening 4 non-substantial corporations from October 13, 2021 to January 2022, about 20 corporate passbooks and accredited certificates were issued and provided to unidentified criminal organizations using cargo delivery, money laundering and It was confirmed that the cannon bankbook was sold to criminal groups and received 2.5 million won per month as a commission for use in voice phishing crimes.

 

The Gyeongnam National Police Agency identified the corporate passbooks where the victims of voice phishing incidents in the jurisdiction collect funds for 10 months from November last year, and through account tracing, arrests those in Seoul and Gyeonggi Province through remote tracking investigations, and the representative of the corporation, who is responsible for the account book recruitment. We arrested six additional people, including corporate executives and simple participants, and are expanding the investigation by identifying top recruitment agencies that receive passbooks and pay commissions.

 

An official from the relevant department at the Gyeongnam Police Agency said, "It is a violation of the Electronic Financial Transactions Act to transfer a passbook to another person even if you did not know that it would be used for a crime, and you should be very careful as you do not know how the passbook will be misused."

제보는 breakgn@naver.com
ⓒ 브레이크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