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남용 의원, “여성 경력단절 사전예방이 먼저”

‘경력단절여성 등의 경제활동 촉진에 관한 조례’ 전부개정 대표발의

이성용 기자 | 기사입력 2022/09/01 [13:54]
종합뉴스
정치
박남용 의원, “여성 경력단절 사전예방이 먼저”
‘경력단절여성 등의 경제활동 촉진에 관한 조례’ 전부개정 대표발의
기사입력: 2022/09/01 [13:54] ⓒ 브레이크뉴스경남
이성용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박남용 경남도의원  © 이성용 기자



[브레이크뉴스=이성용 기자] 경남도의회는 박남용 의원이 대표 발의한 “경상남도 경력단절여성 등의 경제활동 촉진에 관한 조례” 전부개정안을 입법예고한다고 1일 밝혔다. 

 

최근 인구감소에 따른 노동력 부족현상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여성의 경제활동 참여가 절실한 가운데, 그 간의 정부 정책은 경력단절 여성의 재취업에 집중·한정해서 추진되어 온 상황이다. 

 

박남용 의원은 “자유시장 경제기반 경쟁사회에서 여성의 고용 유지와 재취업은 상대적으로 더욱 취약하다”며, “여성의 지속가능한 경제활동을 담보할 수 있는 근본적인 정책 방향 제시로, 애초에 일하는 여성의 경제활동 중단을 방지하는 사전예방 기능을 강화해야 한다”고 조례안 제정의 제안이유를 밝혔다.

 

본 조례안은 상위법령인 “경력단절여성등의 경제활동 촉진법”이 “여성의 경제활동 촉진과 경력단절 예방법”으로 전부 개정된 사항을 조례에 반영해 지방정부 차원에서 여성의 경력단절 예방 지원을 강화하고 관련 시책을 확대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전부개정안의 주요내용으로 조례 제명을 ‘경상남도 여성의 경제활동 촉진과 경력단절 예방에 관한 조례’로 수정했으며, 행·재정적 지원에 관한 도지사의 책무와 경력단절 예방을 위한 노동환경 조성과 고용안정 보장에 관한 사용자의 책무를 각각 규정했다. 그 밖에 시행계획 수립 및 실태조사, 지원사업에 관한 조항을 넣었고, 여성의 경제활동 촉진을 위해 지정된‘여성경제활동지원센터’의 운영비 지원에 관한 근거도 명시했다.

 

박 의원은 “여성 경제활동 촉진 및 경력단절 예방의 효과성을 증대하기 위해서는 해당 정책의 지원을 받는 대상 범위를 확대하여 일하는 여성이 결혼·출산을 해도 경력단절을 겪지 않도록 재직 여성의 고용 유지를 돕는 맞춤형 지원서비스가 매우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2021년 통계청 발표에 따르면, 우리나라 합계출산율이 0.81명(여성 1명이 평생 낳을 것으로 예상하는 평균 출생아 수)으로 심각한 저출생 현상을 겪고 있고, 인구감소로 인한 노동력 공급 감소는 예견된 상황이지만, 여성의 경제활동 참가율과 고용률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평균을 밑돌고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Rep. Park Nam-yong, “Preventing women’s career interruption comes first”

 

Entire revision of the “Ordinance on Promotion of Economic Activities of Women with Career Interruptions, etc.”

 

The Gyeongnam Provincial Assembly announced on the 1st that it would make an announcement on the 1st of a legislative notice of amendments to the “Ordinance on Promotion of Economic Activities of Women with Career Interruptions in Gyeongsangnam-do” proposed by Rep. Park Nam-yong.

 

While women's participation in economic activities is urgently needed to effectively respond to the labor shortage caused by the recent population decline, government policies have been focused on and limited to re-employment of women with career interruptions.

 

Rep. Park Nam-yong said, “In a competitive society based on a free market economy, women's employment retention and re-employment are relatively weaker. The preventive function to prevent disruption should be strengthened,” he said, explaining the reason for the proposal for enacting the ordinance.

 

This ordinance reflects all amendments to the “Act on Promotion of Economic Activity for Women with Career Interruptions, etc.”, the upper ordinance, into the “Act on Promotion of Women’s Economic Activity and Prevention of Career Interruption” in the ordinance to strengthen support for women’s career interruption prevention at the local government level. and to expand related policies.

  

As the main contents of the amendment, the name of the ordinance was changed to 'Ordinance on Promotion of Economic Activity and Prevention of Career Interruptions for Women in Gyeongsangnam-do' Each user's responsibilities regarding In addition, provisions regarding implementation plan establishment, fact-finding, and support projects were included, and the rationale for supporting the operating expenses of the ‘Women’s Economic Activity Support Center’, which was designated to promote women’s economic activity, was also specified.

 

Rep. Park said, “In order to increase the effectiveness of women’s economic activity promotion and career interruption prevention, the scope of support for the policy should be expanded to help working women maintain their employment so that they do not experience career interruption even after marriage or childbirth. Customized support services are very necessary,” he emphasized.

 

On the other hand, according to the announcement of the National Statistical Office in 2021, the total fertility rate in Korea is 0.81 (the average number of births that one woman expects to give birth to in her lifetime), which is a serious low birth rate. The participation rate and employment rate of economic activity are below the OECD average.

제보는 breakgn@naver.com
ⓒ 브레이크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