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특례시, 비상장법인 과점주주 세무조사로 21억원 추징

이성용 기자 | 기사입력 2022/08/19 [14:38]
지역뉴스
창원시
창원특례시, 비상장법인 과점주주 세무조사로 21억원 추징
기사입력: 2022/08/19 [14:38] ⓒ 브레이크뉴스경남
이성용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창원시청  © 이성용 기자


[브레이크뉴스=이성용기자] 창원특례시는 탈루 및 누락 세원 방지를 위해 비상장법인 과점주주에 대한 기획 세무조사를 실시하여 취득세 21억원을 추징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세무조사는 국세청이 제공한 주식등변동상황명세서에 비상장법인의 주주 중 주식 지분율이 증가하여 과점주주에 해당하는 237개 법인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과점주주에 대한 취득세는 비상장법인의 주식을 50% 초과하여 취득함으로써 법인의 재산을 사실상 임의로 처분하거나 관리할 수 있는 지위를 가짐으로써 법인의 재산을 취득하였다고 간주하여 취득세 납세의무가 부여되며, 과점주주에 해당하는 납세자는 60일 이내에 과세물건 소재지를 관할하는 시·군에 취득세를 자진 신고 납부해야 된다.

 

과점주주에 해당되는 법인의 결산서 등 관련 법인장부를 확보하여 서면조사를 통해 △ 과점주주의 지분율 증가여부 △ 주주간의 특수관계인 여부 △ 자산보유현황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하고 취득세 자진 신고 여부 등을 집중적으로 조사하여 추징했다.

 

조영완 세정과장은 “성실한 납세자와의 과세 형평성 제고와 공평과세 구현에 최선을 다할 것이며, 비상장법인의 주식을 취득하여 과점주주가 된 경우 취득세를 자진 신고 납부하여 미신고에 따른 불이익을 받지 않도록 당부한다”고 밝혔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Changwon Special City, unlisted corporation oligopolistic shareholder tax investigation to collect 2.1 billion won

 

[Break News = Reporter Lee Seong-yong] The Changwon Special City announced on the 19th that it had collected 2.1 billion won in acquisition tax by conducting a tax investigation on the oligopolistic shareholders of unlisted corporations to prevent tax evasion and omissions.

 

This tax audit was conducted on 237 corporations that are oligopolistic shareholders due to the increase in the share of stock among shareholders of unlisted corporations in the statement of stock fluctuations provided by the National Tax Service.

 

As for the acquisition tax on the oligopolistic shareholder, the acquisition tax obligation is imposed as it is deemed that the corporation's property has been acquired by having the position to virtually arbitrarily dispose or manage the corporate property by acquiring more than 50% of the shares of the unlisted corporation. Taxpayers who fall under this category must voluntarily report and pay acquisition tax to the city/gun having jurisdiction over the location of the taxable object within 60 days.

 

Through a written investigation by securing the relevant corporate books such as the settlement of accounts of corporations that are oligopolistic shareholders, △ whether the shareholding ratio of the oligopolistic shareholders has increased △ whether the shareholders are related to each other △ the status of asset holdings, etc. investigated and prosecuted.

 

“We will do our best to improve the fairness of taxation with sincere taxpayers and realize fair taxation with sincere taxpayers, and if you become an oligopolistic shareholder by acquiring stocks of an unlisted corporation, we ask you to voluntarily report and pay the acquisition tax so that you do not suffer any disadvantages due to non-reporting.” said.

제보는 breakgn@naver.com
ⓒ 브레이크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