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물]오웅근 기자, "펜으로 문화를 견인해온 사람"

“머무는 곳에서 문화를 춤추게 하라“

이성용 기자 | 기사입력 2022/07/12 [16:24]
사람/사람들
인터뷰
[인물]오웅근 기자, "펜으로 문화를 견인해온 사람"
“머무는 곳에서 문화를 춤추게 하라“
기사입력: 2022/07/12 [16:24] ⓒ 브레이크뉴스경남
이성용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오웅근 기자의 취재수첩  


오웅근 기자는 2021년 11월 6일, 안민고개 만날제에서 안민고개의 유래를 시조창의 판소리로 구성했다.

 

“마음착한 새색시가 김참봉댁 시집왔네. 백년가약 맺은 뜰에 보름달이 둥실 떴네. 천생연분 따로 있나 이만하면 그만이지” 이는 만날제 시조창 판소리의 시나리오 중 일부이다.

 

러무용단(단장 박지민)의 춤사위와 송민정(국가무형문화재5호) 진해국악예술단장의 판소리로 흥을 더한 마당극 ‘안민고개 호롱달빛’, 시나리오를 작성하고 나래이션을 직접 하는 등 행사를 기획했다.

 

▲ 2021 안민고개 만날제 마당극 공연

 
그는 문화예술 축제행사 등에서 늘 “무엇으로 진화하고 풍성할 수 있을지” 진단하며 고뇌했다고 회고했다.

 

자신의 저서 ‘오웅근의 취재수첩’에시도 언론이 문화를 견인하고, 상호보완적 역할을 다하는 일이 매우 중요하다는 사실을 강조하기도 했다.

 

오 기자와 오랜 지기인 진해경찰서장 출신은, 정년퇴임 후 칠순의 나이에 최근 월간 문학세계 신인문학상을 수상하기까지 인생 2모작을 살도록 독려하고 문인협회에 가입하도록 징검다리 역할을 하는 등 직 간접적인 문학 활동을 이어갔다. 

 

▲ 진해 안젤루스 소년소녀합창단 공연장면  


오는 11월이면 진해안젤루스소년소녀합창단(단장 지연숙) 창단 20주년을 맞는다. 지연숙 단장 겸 지휘자는 “합창단 창단 연주회 때부터 20년을 한결 같이 저희 합창단을 취재한 분”이라며 “당시 기자의 권유로 안젤루스소년소녀합창단과 동강생이 국악예술단을 한 무대 위에 올려 현대음악과 국악과의 만남이란 유래 없는 실험무대를 열기도 했다”고 회고했다.

 

특히 지연숙 지휘자는 “창원시소년소녀합창단 지난 5월 정기공연에서, 오 기자가 작성해 준 ‘아빠 힘내세요’라는 편지글을 단원이 낭독한 후 율동과 함께 합창하는 깜짝 기획으로 객석을 감동의 도가니로 몰아가게 했다”며 당시를 회상했다. 

 

죽공예 명인인 경월 문창대씨는 “대나무에 글과 그림을 새기는 외롭고 고달픈 예술 세계에서 오늘날 명인의 반열에 설 수 있었던 배후에는 오 기자의 지도와 격려 그리고 관심이 있었다”며 환한 미소를 지어 보였다.

 

오랜 세월 보개산 중턱에서 선조 도공의 맥을 이어온 웅천 최웅택 사기장은 “보개산 삼백토로 가마에다 밤새 그릇을 구울 때나 웅천 조선 사기장들이 끌려간 일본 히라도와 사세보시 미카와치 마을을 방문해 선조들의 행적을 추적하거나 새로운 작품의 탄생을 알리는 매 순간마다 오 기자는 가장 큰 림이 되어 주었다”며 눈시울을 보였다. 

 

▲ 요리전문가 송희씨의 ‘해초비빔밥 


국제음식박람회 금상을 수상한 요리전문가 송희씨는 “음식점이 태동하던 무렵부터 음식 컨설던트를 소개하고, 음식메뉴 등에 대해 조언하며 보도해 준 분”이라며 “해초비빔밥과 생대구 매운탕, 대구 뽈찜으로 창원과 김해, 양산 등 식도락가들의 이목을 집중시킬 수 있었던 원동력이 됐다”고 회고했다.

 

공연기획자이자 코리아기획사 대표인 강정숙씨는 “소외된 어린이들을 위해 손수 제작한 인형과 대본으로 희망원과 보육원 등을 다니면서 인형극 공연을 펼치고, 진해의 연례적인 행사인 ‘안골포 해전극’ 공연의 연기지도와 무대해설로 힘을 북돋워 줬다”며 회상했다.

 

▲ 오웅근 기자가 어린이 기자단에게 기자교육을 펼치고 있다.  


이밖에도 오 기자는 오는 10일 진해드림로드 일원에서 열리는 제12회 진해만 생태숲 걷기대회를 경남도민일보사 제직 중 창안하고, ‘계간 진해’ 소속 진해어린이기자단이 방학기간을 이용해 기자교육을 펼치는 등 많은 발자취를 남겼다.

 

지역 문화의 발전과 신인 문도 육성을 위한 그의 문화 사랑과 열정은 지금도 현재 진행 중으로 오웅근 기자의 발길 머무는 그곳이 바로 "문화를 춤추게" 하는 곳일 것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Person] Reporter Woong-geun Oh, "a person who has driven culture with a pen"

 

“Let the culture dance where you stay”

 

Reporter Woong-geun Oh composed the origins of Anmin Pass in the pansori of Sijochang at the Anmin Pass meeting on November 6, 2021.

 

“The kind-hearted new poet is married to Kim Cham-bong’s house. A full moon is floating in the garden where it has been blessed for a hundred years. It's enough to say that there is no one else in the world.” This is part of the scenario of the first meeting, pansori.

 

The event was planned, such as writing a scenario and narrating the madang drama ‘Anmingogae Horongmoonlight’, which added excitement with the dance moves of the Luo Dance Company (leader Park Ji-min) and the pansori of Song Min-jeong (National Intangible Cultural Heritage No. 5) Jinhae Gugak Art Center.

 

He recalled that he was always in agony while diagnosing “what can evolve and prosper” at cultural and artistic festivals, etc.

 

In his book 'Oh Woong-geun's Journal of Reporting', he also emphasized the importance of the media driving culture and fulfilling a complementary role.

 

After retiring at the age of seventy, he continued his direct and indirect literary activities, such as encouraging him to live a second life and serving as a stepping stone for joining the Writers Association until he was recently awarded the Monthly World Literature Prize for New Artists.

 

This coming November will mark the 20th anniversary of the founding of the Jinhae Angelus Boys and Girls Choir (Director Jiyeon Ji-sook). Director and conductor Ji Ji-sook said, “He has been covering our choir for 20 years since the choir’s founding concert. At the recommendation of a reporter at the time, the Angelus Boys and Girls’ Choir and his classmates put the Korean traditional music troupe on the same stage to study modern music and Korean traditional music. It also opened an experimental stage like never before,” he recalled.

 

In particular, conductor Jiyeon Ji-sook said, “At a regular performance by the Changwon City Boys and Girls Choir last May, the member read a letter written by reporter Oh, 'Dad, be strong,' and then sang along with the rhythm. I let him go,” he recalled at the time.

 

Mun Chang-dae, a master of bamboo crafts, said with a bright smile, “It was the guidance, encouragement, and interest of reporter Oh who was able to stand in the ranks of today’s Neil masters in the lonely and painful world of engraving texts and pictures on bamboo.”

 

Ung-taek Choi, a potter who has been a forerunner potter on the slopes of Mt. Bogae for many years, said, “When roasting dishes overnight in a kiln with Mt. Bogae-san, or visiting Mikawachi villages in Hirado and Sasebo-shi, Japan, where Ungcheon Joseon craftsmen were taken to, trace the traces of our ancestors, or create new works of art. At every moment announcing the birth, reporter Oh became the biggest rim.”

 

Hee Song, a culinary expert who won the Gold Medal at the International Food Expo, said, “Since the beginning of the restaurant, he has introduced food consultants, advised and reported on food menus. It became the driving force that was able to focus the attention of foodies such as Yangsan,” he recalled.

 

Jeong-suk Kang, a performance planner and representative of a Korea agency, said, “I performed puppet shows at Hope Gardens and nurseries with handmade dolls and scripts for underprivileged children. He encouraged me with stage commentary,” he recalled.

 

In addition, reporter Oh created the 12th Jinhae Bay Ecological Forest Walking Contest to be held in Jinhae Dream Road on the 10th while working for the Gyeongnam Provincial Daily Newspaper, and the Jinhae Children's Reporters of 'Quarterly Jinhae' conducted reporter education using the vacation period. left behind

 

His love and passion for culture for the development of local culture and nurturing of newcomers is still in progress, and the place where reporter Woong-geun Oh stays is the place where he “dances the culture”.

 

제보는 breakgn@naver.com
ⓒ 브레이크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사람/사람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