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시설공단, 업무대응 능력 적나라하게 보여줘

창원시의회 철저한 감사 요구

이성용 기자 | 기사입력 2022/07/01 [11:27]
지역뉴스
창원시
창원시설공단, 업무대응 능력 적나라하게 보여줘
창원시의회 철저한 감사 요구
기사입력: 2022/07/01 [11:27] ⓒ 브레이크뉴스경남
이성용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창원시설공단   


[브레이크뉴스=이성용기자] 창원시설공단 산하 창원상복공원 장례식장에서 근무하는 시설공단 직원이 상주 돈과 관련 불미스러운 일로 현장에서 적발됐다. 

 

하지만 창원시설공단의 이후 대응이 논란이 일고 있다. 

 

사건 당일 감사팀이 현장을 두번씩이나 찾아 갔음에도 불구하고 진상파악은 커녕 경찰이 다녀 갔다는 이유로 손을 놓고 있다. 

 

창원시설공단 내에서 일어난 일임에도 경찰에 넘겼다는 이유로 감사팀이 손을 놓고 다시 원 부서인 장례식장 부서로 넘길거라면 감사팀이 있어야 할 이유가 무엇인지 묻지 않을 수가 없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하나된 의견이다. 

 

이번 사건에서 창원시설공단의 업무대응이 더 이해할 수 없는 것은 사건이 발생한 다음날이 토요일이었음에도, 이 직원의 안식 휴가 신청이 곧바로 승인이 났다는 것은 내부의 협조가 없인 불가능한 일로 보인다고 관계자는 말하고 있다.

 

이를 두고 공단 내부에서도 간부들이 사건을 은폐하려는 정황이 보인다는 MBC 경남의 보도가 설득력이 있어 보인다며 재발방지를 위해서라도 철저한 진상조사를 통해 은폐여부가 있었는지 진상을 밝히고 공단 스스로의 자정능력을 보여줘야 한다고 관계자는 말했다.

 

이번 창원시설공단의 사건을 상급기관인 창원시와 창원시의회는 철저히 진상을 파악해 줄 것과 재발방지를 위한 대책을 마련하고 책임의 자리에 있는 사람과 관련자들을 발본색원하여 시민들을 우롱하는 공단 관계자들을 문책해야 한다고 주문하고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Changwon Facilities Corporation reveals its ability to respond to work

 

Changwon City Council demands thorough audit

 

[Break News = Reporter Lee Seong-yong] An employee of the Facilities Corporation working at the Changwon Sangbok Park funeral hall under the Changwon Facilities Corporation was caught stealing money from the resident at the scene.

 

However, the Changwon Facilities Corporation's subsequent response is controversial.

 

Despite the fact that the audit team visited the scene twice on the day of the incident, the police did not know the truth and left their hands on the grounds that the police had been there.

 

Experts are united in the opinion that, if the audit team is going to hand over to the police even though it happened within the Changwon Facilities Corporation and hand it over to the funeral home department, which is the original department, they cannot help asking why there should be an audit team.

 

What is more incomprehensible to the work response of the Changwon Facilities Corporation in this case is that even though the day after the incident occurred on a Saturday, it seems impossible without internal cooperation that this employee's request for sabbatical leave was immediately approved, an official said.

 

In regards to this, MBC Gyeongnam's report that officials are trying to cover up the case seems to be persuasive even within the industrial complex, saying that to prevent recurrence, it is necessary to reveal the truth through a thorough fact-finding investigation and show the ability of the corporation to self-clean. an official said.

 

Changwon City and Changwon City Council, the superior institutions of the Changwon Facilities Corporation, ordered that they should thoroughly understand the truth, come up with measures to prevent recurrence, and reprove the officials of the Corporation for mocking the citizens by blaming the people in the position of responsibility and those involved. are doing

제보는 breakgn@naver.com
ⓒ 브레이크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