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북아 중심도시 창원” 민선 8기 비전

“일사천리” 산업경제・행정 혁신 주문

이성용 기자 | 기사입력 2022/06/29 [11:49]
지역뉴스
창원시
“동북아 중심도시 창원” 민선 8기 비전
“일사천리” 산업경제・행정 혁신 주문
기사입력: 2022/06/29 [11:49] ⓒ 브레이크뉴스경남
이성용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민선 8기 창원특례시장직 인수위원회가 기자회견을 통해 29일 최종보고회를 가졌다.  


[브레이크뉴스=이성용기자] 민선 8기 창원특례시장직 인수위원회는 29일 최종보고회를 끝으로 22일간의 인수위 활동을 마무리했다.

 

인수위는 당선자의 시정철학을 담아 민선 8기 시정비전을 “동북아 중심도시 창원”으로 수립하고, 이를 구체화 시킨 시정목표는 ‘일・사・천・리’로 확정했다. 

 

‘일사천리’란 창원・마산・진해의 권역별 특성을 살려 ▲4차 산업혁명 1번지 ▲세계 4대 미항 ▲세계 7대 항만물류도시 ▲대한민국 2대 권역 중심도시로 나아간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이와 함께 ▲혁신성장 경제기반 구축 ▲보듬복지 행복생태 조성 ▲문화환경 품격도시 창출 ▲통합도시 공간구조 재편 ▲청년의 꿈과 희망 실현 등 시정비전과 시정목표를 실행하기 위한 5가지 전략을 마련했다.

 

또한 인수위는 당초 64개였던 공약사항을 전문가 의견 청취와 내부 회의를 통해 11대 정책과제 및 70개 이행과제로 확정했다. 

 

인수위는 경제회복과 성장을 강조하며 첫 번째 전략인 “혁신성장 경제기반 구축”에 따라 원자력 산업의 조기 정상화, 첨단 국방과학기술 유치 등 창원시가 4차 산업혁명의 메카로서 자리매김하기 위한 12개의 이행과제를 설정했다. 두 번째 전략 “보듬복지 행복생태 조성”에는 워킹맘을 위한 창원맘 커뮤니티센터 설치, 4050 중년세대 재취업 및 창업지원 등 시민 개개인을 모두 보듬을 수 있는 계층별・생애주기별 맞춤형 복지 이행과제 14개를 담았다.

 

세 번째 전략인 “문화환경 품격도시 조성”은 국제적인 아레나 공연장 조성과 같은 문화 향유 시설 확충, 지속가능한 미래 환경도시를 조성하기 위한 탄소중립 책임이행 체계 구축 등 18개 이행과제를 선정했다. “통합도시 공간구조 재편”이라는 네 번째 전략은 단독주거지 규제와 개발제한구역의 합리적 조정, 교통 인프라 개선 등 21개 도시공간 재구조화 이행과제로 구성됐다. 마지막 전략으로 “청년의 꿈과 희망을 실현하는 도시”에는 시장 직속 청년 전담부서 신설을 통한 청년이 머물고 싶은 정주 여건 조성, 청년이 찾아오는 취업・창업 환경조성 지원 등 5개 이행과제를 정했다.

 

아울러 인수위는 현안사업TF팀과 시민소통TF팀을 운영해 시정 전반을 꼼꼼히 살피고 시민의 목소리를 반영한 시정 개선방안을 논의했다. 현안사업TF팀은 마산해양신도시, 창원복합문화행정타운(SM타운) 등 쟁점이 되는 14개 사업에 대한 자료를 분석하고 현장을 방문하였으며, 사업 정상화를 위한 세부조치를 마련하도록 권고했다. 

 

시민소통TF팀은 민선 8기 시정에 대한 414건의 민원 사항을 접수하여 그 중 61.8%인 256건은 해당 부서와 협조하여 처리하였고, 나머지 158건은 시민소통담당관으로 이관해 해결방안을 모색할 것을 요청했다.

 

조영파 인수위원장은 “짧은 인수위 기간 열정적으로 활동해 준 인수위원과 도움을 주신 관계 공무원께 감사드린다”며 “이번 인수위 활동이 시민들께 약속드린 공약사업 이행과 민선 8기의 성공적인 출범에 큰 보탬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홍남표 당선자는 “새로운 희망을 안고 출발하는 민선 8기 창원특례시를 위해 애써주신 인수위원께 깊이 감사드리며, 검토된 의견을 바탕으로 이제 창원시 공직자들과 함께 “동북아 중심도시 창원”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Changwon, the central city of Northeast Asia”, the 8th popularly elected vision

 

Order for industrial economy/administrative innovation

 

[Break News = Correspondent Lee Seong-yong] The 8th popularly elected Changwon Special Mayor’s Takeover Committee concluded its 22-day transition period with a final report on the 29th.

 

The transition committee established the vision of “Changwon, the central city of Northeast Asia” for the 8th popularly elected municipal administration with the city administration philosophy of the elected candidate, and confirmed the implementation goal as “work, company, thousand, and ri”.

 

‘Ilsacheonli’ means to move forward as ▲the 4th industrial revolution 1st place ▲the world’s 4th beautiful port ▲the world’s 7th largest port and logistics city ▲Korea’s 2nd major regional city by utilizing the characteristics of each region of Changwon, Masan, and Jinhae. At the same time, five strategies have been prepared to implement the city's vision and goals, such as building an economic foundation for innovative growth, creating a happy ecology for bodeum welfare, creating a city of quality with a cultural environment, reorganizing the spatial structure of an integrated city, and realizing the dreams and hopes of young people.

 

In addition, the transition committee confirmed the original 64 pledges as 11 policy tasks and 70 implementation tasks through listening to experts' opinions and internal meetings.

 

The transition committee emphasizes economic recovery and growth, and according to the first strategy, “Establishment of an economic foundation for innovative growth,” 12 implementations to establish Changwon City as the Mecca of the 4th Industrial Revolution, such as the early normalization of the nuclear industry and the attraction of advanced defense science and technology task was set. The second strategy “Creating a Happy Ecology for Bodeum Welfare” includes 14 customized welfare implementation tasks for each class and life cycle that can care for all citizens, such as the installation of the Changwon Mom Community Center for working moms, re-employment of the 4050 middle-aged generation and support for start-ups. .

 

The third strategy, “Creating a City of Culture and Environment,” selected 18 implementation tasks, such as the expansion of cultural enjoyment facilities such as the creation of an international arena performance hall, and the establishment of a carbon-neutral responsibility implementation system to create a sustainable future environment city. The fourth strategy, “Integrated Urban Spatial Restructuring,” consists of 21 urban space restructuring implementation tasks, including regulation of single-family residences, rational adjustment of development-restricted zones, and improvement of transportation infrastructure. As the last strategy, five implementation tasks were set for “a city that realizes the dreams and hopes of young people”, including creating a residential environment that young people want to stay in through the establishment of a youth department directly under the mayor, and supporting the creation of an employment and start-up environment for young people.

 

In addition, the transition committee operated a current issue business TF team and a citizen communication TF team to thoroughly examine overall municipal administration and to discuss improvement measures that reflect the voices of citizens. The Current Issues Project TF team analyzed data on 14 controversial projects, including Masan Marine New Town and Changwon Multicultural Administrative Town (SM Town), visited the site, and recommended that detailed measures be prepared for project normalization.

 

The Citizen Communication TF Team received 414 civil complaints about the 8th civil election, and 256 cases, or 61.8%, of them were handled in cooperation with the relevant department, and the remaining 158 cases were transferred to the Citizens Communication Officer to find solutions. requested

 

Commissioner Cho Young-pa said, “I would like to thank the transition committee members for their enthusiastic activities during the brief transition period and the relevant public officials for their assistance. I hope,” he said.

 

Elected Hong Nam-pyo expressed his deep gratitude to the transition committee members for their hard work for the 8th popularly elected Changwon Special City, which starts with new hope. I will do it,” he said.

제보는 breakgn@naver.com
ⓒ 브레이크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