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영제 의원, “지역 현안사업 반드시 추진한다”

국회 차원 예산 확보 밝혀

이성용 기자 | 기사입력 2022/06/29 [10:40]
종합뉴스
정치
하영제 의원, “지역 현안사업 반드시 추진한다”
국회 차원 예산 확보 밝혀
기사입력: 2022/06/29 [10:40] ⓒ 브레이크뉴스경남
이성용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하영제 국회의원(국민의힘, 경남 사천, 남해, 하동)  


[브레이크뉴스=이성용기자] 하영제 의원(사천·남해·하동)이 28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조승환 해양수산부 장관과 만나 남해 미조항 정비사업, 하동 국립양식사료연구소 신설, 친환경수산물 인증 직불제 사업 등 지역 현안에 대해 협의했다. 

 

하영제 의원은 조승환 장관에게 지역 현안의 조속한 추진을 촉구했고, 조승환 장관은 “다양한 측면을 고려해 적극 검토하겠다”고 답했다.

 

이날 논의된 남해안 미조항 정비사업은 많은 방문객이 찾는 아름다운 미조항 내 노후 조선소(2개소)가 주택과 인접하여 경관을 저해하고 환경피해를 유발하고 있어 폐쇄될 예정으로 미조(북)항 내 신규 어선수리소 설치를 위한 물양장을 조성하고, 태풍시 삼천포항 등 타지역 어항으로 피항하는 어민들의 불편을 개선하기 위한 도제, 방파제 등 외곽시설 확충을 위한 사업으로 조기 착수를 건의했다.

 

경남 도내 숭어양식 어업인들의 친환경수산물 인증 직불제 사업에 대한 협의도 이어졌다. 국내에서 유일하게 친환경 방오도료 환경표지 인증을 획득한 제품에 대한 물성테스트 결과 성능 문제가 발생하여 이를 개선하기 위한 방안 모색이 필요한 상황이다. 

 

또한 숭어양식은 넙치, 뱀장어(육상)에 비해 생산비용이 많이 투입되지만 지원단가는 뱀장어의 절반 수준으로 해상가두리 특성을 반영한 지원단가 현실화를 건의했다. 

 

이어서 경상남도가 추진하고 있는 청년어업인연합회 구성 관련해서도 의견을 나누었다. 경상남도는 소멸위기에 놓인 어촌에 새로운 정책제안과 어촌현장을 대변할 청년어업인 조직이 부재한 상황을 개선하기 위한 적극적 정책 대안을 마련하고자 하는 것이다.

  

이에 조승환 장관도 “어촌계 혁신 등 다양한 방안을 통해 청년 인구를 유입, 어촌의 활력을 제고하기 위한 고민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하영제 의원은 “주민들의 삶의 질을 개선할 수 있는 다양한 지역 현안사업들이 반드시 추진될 수 있도록 국회 차원에서 부처와의 협의, 예산 확보 등 적극적인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Rep. Ha Young-je, “We must push ahead with local pending projects”

 

Securing budget at the National Assembly level

 

[Break News = Correspondent Lee Seong-yong] Rep. Ha Young-je (Sacheon, Namhae, Hadong) met with Minister of Oceans and Fisheries Cho Seung-hwan at the National Assembly on the 28th, and local issues such as the Namhae Mijo Port maintenance project, the establishment of the Hadong National Aquaculture Feed Research Center, and the eco-friendly seafood certification direct payment system negotiated about

 

Rep. Ha Young-je urged Minister Cho Seung-hwan to promptly move forward with local issues, and Minister Cho Seung-hwan replied, "We will actively consider various aspects in consideration of various aspects."

 

As for the Mijo Port maintenance project in the south coast discussed on this day, the old shipyards (two) in the beautiful Mijo Port visited by many visitors are close to houses, impairing the landscape and causing environmental damage. It was proposed to start early as a project to expand the outer facilities, such as apprenticeships and breakwaters, to create a water wharf for this purpose and to improve the inconvenience of fishermen fleeing to other fishing ports such as Samcheonpo Port during typhoons.

 

There was also discussion on the direct payment system for eco-friendly seafood certification by mullet farmers in Gyeongnam Province. As a result of the physical property test for the only eco-friendly antifouling paint eco-label certification in Korea, a performance problem occurred, and it is necessary to find a way to improve it.

 

In addition, although the production cost of mullet farming is higher than that of halibut and eel (on land), the support unit price is half that of eels, so it is suggested that the support unit price reflect the characteristics of the sea cage.

 

Next, opinions were shared on the formation of the Youth Fishermen's Association, which is being promoted by Gyeongsangnam-do. Gyeongsangnam-do is trying to come up with new policy proposals in a fishing village that is on the verge of extinction and an active policy alternative to improve the situation in which there is no organization of young fishermen to represent the fishing villages.

  

In response, Minister Cho Seung-hwan also explained, “We are thinking about increasing the vitality of fishing villages by attracting young people through various measures such as innovation in the fishing villages.”

 

Rep. Ha Young-je said, "We will do our best to consult with ministries and secure budgets at the National Assembly level so that various local projects that can improve the quality of life of residents can be carried out without fail."

제보는 breakgn@naver.com
ⓒ 브레이크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