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임식 끝으로 민선7기 임기 마친 "허성무 창원시장"

이성용 기자 | 기사입력 2022/06/27 [11:41]
지역뉴스
창원시
퇴임식 끝으로 민선7기 임기 마친 "허성무 창원시장"
기사입력: 2022/06/27 [11:41] ⓒ 브레이크뉴스경남
이성용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허성무 창원시장이 지난 4년간의 임기를 마치고 27일 오전 10시 창원시청 2층 시민홀에서 퇴임식을 가졌다.  


[브레이크뉴스=이성용기자] 허성무 창원시장이 지난 4년간의 임기를 마치고 27일 오전 10시 창원시청 2층 시민홀에서 퇴임식을 가졌다.

 

허 시장은 지난 2018년 6.13 지방선거에서 당시 촛불혁명과 함께 거세게 불어닥친 문풍을 등에 업고 창원시 최초의 민주당 시장으로 당선되었지만 이번 6.1 지방선거에서는 연임을 이어가지 못했다.

 

임기 내내 시끄러웠던 측근들의 일탈행위와 마산해양신도시를 비롯한 각종 대형사업에서 측근들의 이름이 끊임없이 거론되면서 난항을 면치 못했던 허성무호는 결국 4년만에 닻을 내리고 홍남표 시장에게 바톤을 넘기면서 경남에서 민주당 시장의 한계를 드러냈다.

 

허 시장은 운동화 시장이라는 별칭을 얻으며 지역과 국회를 열심히 다녔고, 창원특례시의 초석을 만드는데 역활을 감당했으며, 재료연구소를 원으로 승격시키는 등 정치력과 행정력을 동시에 발휘하는 기염도 토했다.

 

하지만 문재인 전 대통령의 탈원전 정책으로, 창원시는 원전산업에서 직격탄을 맞았고, 그로인해 지역경제가 큰 타격을 받았지만 민주당 출신의 허 시장에게는 너무도 무거운 짐이였던 것으로 보인다.

 

허성무 시장은 퇴임사를 통해 “세심한 행정으로 함께해 준 직원들에게 감사드린다”며 “늘 창원시 발전과 시민을 위해 노력해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Heo Seong-moo, Mayor of Changwon, who ended the 7th term of the popular election at the end of the resignation ceremony

 

[Break News = Correspondent Lee Seong-yong] Changwon Mayor Heo Seong-moo held his retirement ceremony at 10 am on the 27th at the Citizens Hall on the 2nd floor of Changwon City Hall after his four-year term.

 

Mayor Heo was elected as the first Democratic mayor of Changwon City in the last June 13 local election in 2018, carrying the wind that blew violently along with the candlelight revolution at the time, but was unable to continue his tenure in the June 1 local election.

 

Heo Seong-mu-ho, who had a hard time avoiding difficulties as his aides’ deviant behavior, which was noisy throughout his tenure, and the names of his aides were constantly mentioned in various large projects including Masan Marine New Town, eventually dropped anchor after four years and passed the baton to Mayor Hong Nam-pyo, the mayor of the Democratic Party in Gyeongnam. revealed the limitations of

 

Mayor Heo earned the nickname of the sneaker market, worked hard in the local area and the National Assembly, played a role in building the cornerstone of the Changwon Special City, and promoted both political and administrative powers, such as promoting the Materials Research Center to Won.

 

However, with former President Moon Jae-in's nuclear phase-out policy, Changwon City took a direct hit in the nuclear power industry, and the local economy was hit hard by that, but it seems that it was too heavy a burden for Mayor Heo, a former Democratic Party member.

 

In his resignation address, Mayor Heo Seong-moo said, "I would like to thank the staff for their meticulous administration.

제보는 breakgn@naver.com
ⓒ 브레이크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