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곤 의원, “조세특례제한법” 일부개정안 발의

이성용 기자 | 기사입력 2022/06/24 [17:59]
종합뉴스
정치
이달곤 의원, “조세특례제한법” 일부개정안 발의
기사입력: 2022/06/24 [17:59] ⓒ 브레이크뉴스경남
이성용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이달곤 국회의원(국민의힘 경남 창원 진해)  © 이성용 기자


[브레이크뉴스=이성용기자] 이달곤 국민의힘 의원은 다른 업종에 비해 지원의 차별을 받고 있는 수산인들에게 힘이 되는 ‘수산 세제법’ 개정안 3건을 대표 발의했다고 24일 밝혔다.

 

개정안의 주요 골자는 ▲양식어업소득을 주업소득으로 인정하고, 비과세 한도를 확대하는‘소득세법’일부개정 ▲어업인이 어업용 토지를 양도할 경우 양도소득세를 감면하는 특례 일몰 기한 5년 연장 ▲어업 분야 면세 유류 공급 대상에 자율관리어업공동체를 포함하는 ‘조세특례제한법’ 일부개정 등이다.

 

현행법상 농업의 경우 곡물 및 기타 식량작물 재배업은 비과세 대상이다. 논・밭을 제외한 기타작물에 종사하는 농민은 10억 원, 축산업은 농가 부업 규모 범위까지 비과세된다. 

 

반면 수산업은 면세 범위가 매우 제한적이다. 지난해 시행된 소득세법에서 어로어업은 5,000만 원까지 비과세 구간이 확대되었지만 양식어업은 소득세법상 ‘부업’으로 분류되어 연 3,000만의 매출만 올려도 소득세를 내야 한다.

 

이번 개정안이 통과되면 그동안 지적되어왔던 과세 불평등이 해소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어업인이 어업용 토지를 양도할 경우 양도소득세를 감면하는 조세특례 기한을 2027년까지 연장하는「조세특례제한법」일부개정안도 마련됐다. 

 

현행법은 어업인이 어업용 토지의 양도소득세를 감면하여 어업인의 경영지원을 지원하고 있으나 해당 특례는 2022년 12월 31일 종료 예정이다. 개정안은 해당 특례의 기한을 5년 연장하여 어업인들에 대한 생활 안정 도모에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아울러 자율관리 어업공동체가 어장관리 또는 자원관리를 위하여 소유 ‧ 운영하는 선박도 면세유류를 공급받을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의「조세특례제한법」일부 개정안도 함께 발의했다. 

 

현행 법에서는 어업 등을 영위하는 개인, 영어조합법인, 수협, 어촌계, 어업주법인에 한해 면세 유류를 공급할 수 있다. 자율관리어업공동체는 어업인들이 자율적으로 결성한 단체이지만, 어업생산기반 구축과 수산자원의 보전과 관리하는 공익을 목적으로 하고 있다.

  

이달곤 의원은 “국내 수산업은 유가폭등에 국내외 경기침체까지 겹쳐 최악의 국면을 맞고 있다. 특히 최근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수산인들에게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Rep. Lee Dal-gon proposes a partial amendment to the “Restriction of Special Taxation Act”

 

[Break News = Correspondent Lee Seong-yong] Representative Lee Dal-gon of People's Strength announced on the 24th that he had proposed three amendments to the 'Fisheries Tax Act' to give strength to fisheries people who are being discriminated against in support compared to other industries.

 

The main gist of the amendment is ▲Partial revision of the 'Income Income Act' that recognizes aquaculture and fishery income as main business income and expands the tax-exempt limit ▲Extension of the special sunset deadline for capital gains tax reduction or exemption when a fisherman transfers fishing land by 5 years ▲Fishing sector Some amendments to the 'Restriction of Special Taxation Act' to include the self-managed fishing community in the target of duty-free oil supply.

 

In the case of agriculture, under the current law, the cultivation of grains and other food crops is exempt from taxation. Farmers engaged in other crops, excluding paddy fields and fields, are exempt from taxation up to KRW 1 billion, and the livestock industry up to the scale of the farmhouse side business.

 

On the other hand, the scope of tax exemption for the fishery industry is very limited. Under the Income Tax Act that took effect last year, the tax-exempt section was expanded to 50 million won in the fishing industry.

 

If this amendment is passed, it is expected that the tax inequality that has been pointed out so far will be resolved.

 

In addition, a partial amendment to the 「Restriction of Special Taxation Act」 has been prepared to extend the period of special tax exemption for capital gains tax to 2027 when a fisherman transfers land for fishing.

 

The current law provides support for fishermen's management support by reducing capital gains tax on land for fishing, but this special case is scheduled to end on December 31, 2022. The amendment is expected to contribute to the promotion of livelihood stability for fishermen by extending the period of the special case by five years.

 

In addition, some amendments to the 「Restriction of Special Taxation Act」 were also proposed to allow the vessels owned and operated by the self-managed fishing community for fishery management or resource management to be supplied with duty-free oil.

 

Under the current law, tax-free oil can only be supplied to individuals engaged in fishing, English cooperatives, fisheries cooperatives, fishing villages, and fishery owners. The self-managed fishing community is an organization formed autonomously by fishermen, but its purpose is to establish a fishery production base and to conserve and manage fishery resources for the public interest.

  

Rep. Lee Dal-gon said, “The domestic fishery industry is facing the worst situation due to the surge in oil prices and economic stagnation at home and abroad. In particular, I hope it will be helpful to the fishermen who are suffering from the recent COVID-19.”

 

제보는 breakgn@naver.com
ⓒ 브레이크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