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필수보건의료 협력 민·관 공동 대응

양질의 공공의료서비스 제공위해 협업할 것

이성용 기자 | 기사입력 2022/06/24 [15:16]
종합뉴스
사회
경남도, 필수보건의료 협력 민·관 공동 대응
양질의 공공의료서비스 제공위해 협업할 것
기사입력: 2022/06/24 [15:16] ⓒ 브레이크뉴스경남
이성용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경상남도는‘경상남도 공공보건의료정책실무협의체’를 출범하고 제1차 회의를 개최했다.  


[브레이크뉴스=이성용기자] 경상남도는 24일 필수보건의료 강화를 위한 공공보건의료 협력체계 구축·운영 활성화 방안 등을 논의하기 위해 ‘경상남도 공공보건의료정책실무협의체’를 출범하고 제1차 회의를 개최했다.

 

‘공공보건의료정책실무협의체’는 지자체, 각 지역책임의료기관, 필수의료 관련 정부지정센터, 보건소, 공공보건의료지원단 등의 주요 정책 실무자 20명으로 이날 첫 결성됐다.

 

제1차 회의에서는 경남 기관별 지역 특색에 맞게 시행 중인 다양한 공공의료 정책을 공유하며, 양질의 공공보건의료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최선의 방안에 대해 깊이 있게 논의했다. 

 

주요내용은 ▲ 책임의료기관의 공공의료 책임성 제고와 공공보건의료 협력체계 구축사업 활성화 방안 ▲ 지역공공병원의 장애인 건강에 대한 책무성 강조 ▲ 필수보건의료 강화 핵심사업인 ‘퇴원환자 지역사회 연계사업’ 활성화 방안 ▲ 2022년 도 공공보건의료 사업의 구체적인 방향 및 개선사항 등이다.

   

그간 경남도는 공공의료 활성화를 위해 권역별 통합의료벨트 구축·운영으로 국립대학교 중심 책임성을 강화한 공공의료정책 구심점 역할을 수행하고 있고, 진주권 공공병원 설립과 통영·거창권 적십자병원 2개소는 이전·신축을 추진 중이다.

 

앞으로 ‘공공보건의료정책실무협의체’는 정기적인 회의 개최와 협의체 활동의 활발한 성과 공유를 통해 실질적인 협력체계를 구축한다는 방침이다.  

 

백종철 도 보건행정과장은 “이번 회의에서 도출된 주요 과제 및 정책제언 등을 보건의료정책에 적극 반영하여 필수의료를 비롯한 공공보건의료사업이 앞으로 나아가야 할 방법과 기준을 마련하겠다”면서 “앞으로도 주요 도정 현안에 대하여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yeongsangnam-do, public-private joint response to essential health care cooperation

 

Collaborate to provide quality public health services

 

[Break News = Reporter Lee Seong-yong] Gyeongsangnam-do launched the 'Gyeongsangnam-do Public Health and Medical Policy Working Group' and held the first meeting on the 24th to discuss ways to build and operate a public health cooperation system to strengthen essential health care. did.

 

The 'Public Health and Medical Policy Working Group' was first formed on the same day with 20 major policy executives from local governments, regionally responsible medical institutions, government-designated centers for essential medical care, public health centers, and public health and medical support groups.

 

At the first meeting, various public health policies implemented in accordance with regional characteristics of each institution in Gyeongnam were shared, and the best ways to provide high-quality public health services were discussed in depth.

 

The main contents are: ▲ Responsible medical institutions’ public health responsibility enhancement and public health care cooperation system activation plan ▲ Local public hospitals emphasize accountability for the health of the disabled Measures ▲ Specific directions and improvements for public health and medical services in 2022.

   

In the meantime, Gyeongnam-do has been playing a pivotal role in public health policy that strengthened the responsibility of the national university by establishing and operating an integrated medical belt for each region to revitalize public health. · New construction in progress.

 

In the future, the ‘Public Health and Medical Policy Working Group’ plans to establish a practical cooperative system by holding regular meetings and actively sharing the results of the council’s activities.

 

Baek Jong-cheol, head of the Health Administration Division, said, “We will prepare methods and standards for public health care projects, including essential medical care, by actively reflecting the major tasks and policy suggestions drawn from this meeting into health care policies.” We ask for your continued interest and support on the pending issues.”

제보는 breakgn@naver.com
ⓒ 브레이크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