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남용 국민의힘 경남도의원 후보, 부울경언론연대 인터뷰

"시의원 시절 못다한 일, 도의원으로 더 큰일 하겠다"

이성용 기자 | 기사입력 2022/05/30 [16:56]
사람/사람들
인터뷰
박남용 국민의힘 경남도의원 후보, 부울경언론연대 인터뷰
"시의원 시절 못다한 일, 도의원으로 더 큰일 하겠다"
기사입력: 2022/05/30 [16:56] ⓒ 브레이크뉴스경남
이성용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박남용 국민의힘 경남도의원 후보[부울경언론연대]  


[브레이크뉴스=이성용기자] 부울경언론연대는 30일 소속 언론사들과 함께 연대 미디어센터에서 박남용 국민의힘 도의원 후보를 초청해 인터뷰 시간을 가졌다. 

 

인터뷰에서 박 후보는 시의원으로서의 아쉬움을 말하고 못다한 일들은 도의원으로 할 수 있도록 해달라며 지지를 호소했고, 김영록 당선자와 함께 지역을 잘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밝혔다.

 

▲도의원으로 출마를 결심하게 된 이유...

 

무엇보다 국민의힘 정강정책을 중시하며 당의 철학은 물론, 창원성산구당원협의회의 윤석열 정부가 성공할 수 있는 견인차 역할을 경남 창원 성산구에서 실현하자는 강력한 의지와 거기에 솔선하는 모습을 보이고 싶은 마음과 함께 당의 부름에 험지에도 불구하고 광역의원에 출마하여 지방선거 압승에 기여하고 당협과 당의 발전적 대안마련에 힘을 보태고자 합니다.

 

▲타 후보에 비해 경쟁력과 차별성이 있다면...

 

지역 기초의원 출신으로 민심을 잘 알고 있으며 지역 구석구석 불편하고 반복적인 민원해결에 앞장서는 모습이 강점입니다. 부드러운 친화력과 긍정적인 자세를 견지하며 칭찬을 통한 소통의 철학이 지역구 활동에 많은 도움이 되고 있습니다. 수치, 계량, 자료를 토대로 되는 것은 신속하게 안 되는 것은 충분히 검토하고 주민과 소통을 통하여 설명을 드리고 이해 설득하는 적극적인 자세가 필요합니다.

 

▲ 박남용 국민의힘 경남도의원 후보[부울경언론연대] 


▲어떤 공약을 준비했나...

 

“가음정을 새롭게, 성주동을 힘나게”라는 지역적인 슬로건을 바탕으로 지역에 맞는 환경을 조성하고 특색 있는 사업을 전개하여 찾고 즐기는 문화를 조성하려고 합니다. 전통시장 문화거리 조성, 친환경테마파크, 문화복합체험관, 영어도서관 등은 충분히 생각해 볼만합니다.

 

특히, 도시 내 무분별하게 설치된 각종 표지판 정비, 버스정류소 중복 표시물 정비 등, 행정적 절차를 따져 보고 시행할 것이며 각종 조례, 보조금, 공공기관 운영에 관한 정비 등. 도민의 알권리 충족은 물론, 예산이 투명하게 집행되고 행정의 객관성이 담보될 수 있는 도정을 견인하고자 합니다.

 

▲지역구 주민들께 당부의 말씀...

 

이제 경남도의원에 도전합니다. 역대 선거를 보면 그렇게 낙관할 지역은 아닙니다. 다만, 지난 국회의원 선거와 최근 치러진 대선 득표율을 보면 지형이 바뀌고 있음을 느낍니다. 진보 진영의 주민들도 좌·우 진영의 논리가 아닌 주민과 시민을 위한 정치활동에 더 많은 점수를 주고 있습니다. 

 

주민의 마음을 얻고 주민이 불편하지 않게 일 할 것이며 그렇게 한다면 주민은 선택할 것입니다. 주민의 손과 발이 되고 눈과 귀가 되어 더 낮은 자세로 겸손하게 더 열심히 봉사하겠습니다. 

 

사랑하고 존경하는 창원시민, 경남도민 여러분, 공정과 정의, 상식과 원칙, 윤석열 정부에 가장 잘 어울리는 반듯하고 따뜻한 박남용 경남도의원 후보에 대한 더 많은 관심과 지지를 정중하게 부탁드립니다. 열심히 하겠습니다.라고 말하며 인터뷰를 마쳤다./[부울경언론연대]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Interview with Park Nam-yong, Candidate of the Gyeongnam Provincial Government, Power of the People, and the Seoul Metropolitan Government

 

“It was a disappointment when I was a city councilor, but I will do bigger things as a city councilman.”

 

[Break News = Correspondent Lee Seong-yong] On the 30th, the Booulkyung Press Solidarity had an interview with Park Nam-yong, the People's Strength Provincial Councilor candidate, at the Solidarity Media Center together with their affiliated media companies.

 

In an interview, Candidate Park expressed his regrets as a city councilor and appealed for support to allow him to do the things he couldn't do as a provincial councilor.

 

The reason why he decided to run for provincial councilor ...

 

Above all, we place importance on the People's Power Platform policy, and we want to show our strong will and the desire to take the lead in realizing not only the Party's philosophy, but also the role of the Yun Seok-yeol government of the Changwon Seongsan-gu Party Members' Council to succeed in Seongsan-gu, Changwon, Gyeongnam. Together, we want to contribute to a landslide victory in local elections by running for a provincial legislature in spite of the difficult circumstances of the party's call, and to add strength to the Party Cooperative and Party's developmental alternatives.

 

▲If you have competitiveness and differentiation compared to other candidates...

 

As a member of a local basic hospital, he is well aware of the people's feelings and his strength is that he takes the lead in resolving inconvenient and repetitive complaints in every corner of the region. The philosophy of communication through praise while maintaining a gentle friendly and positive attitude is helping the constituency activities a lot. It is necessary to thoroughly review the things that cannot be quickly based on figures, measurements, and data, and to give explanations through communication with residents and an active attitude to persuade them to understand.

 

▲ What promises did you prepare?

 

Based on the regional slogan, “Renew Gaeumjeong, strengthen Seongju-dong,” we are trying to create an environment suitable for the region and develop a unique business to create a culture of discovery and enjoyment. The creation of a traditional market cultural street, an eco-friendly theme park, a cultural complex experience center, and an English library are worth considering.

 

In particular, administrative procedures such as maintenance of various signs installed indiscriminately in the city, maintenance of overlapping signs at bus stops, etc. will be reviewed and implemented, and various ordinances, subsidies, maintenance related to public institution operation, etc. will be implemented. We want to lead a process that not only satisfies the citizens' right to know, but also ensures the transparent execution of the budget and the objectivity of the administration.

 

▲ A message to the residents of the constituency...

 

Now, I challenge the Gyeongnam Provincial Clinic. Looking at past elections, it is not a very optimistic region. However, looking at the voter turnout in the last National Assembly election and the recent presidential election, I feel that the landscape is changing. Residents of the progressive camp are also giving more points to political activities for residents and citizens rather than the logic of the left and right camps.

 

We will win the hearts of the villagers and make the villagers feel comfortable, and if they do, the villagers will choose. We will serve as hands and feet and eyes and ears of the residents, humble and more diligent in our service.

 

Dear and respected citizens of Changwon and Gyeongsangnam-do, I would like to ask for more interest and support for Park Nam-yong, the upright and warm-hearted candidate for the Gyeongnam Provincial Assemblyman who best suits the government of Yoon Seok-yeol, fairness and justice, common sense and principles. I finished the interview by saying, “I will do my best.

제보는 breakgn@naver.com
ⓒ 브레이크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