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울경언론연대 초청, 시의원 후보 인터뷰

국민의힘 "김경수, 성보빈 시의원 후보"

이성용 기자 | 기사입력 2022/05/30 [16:16]
종합뉴스
정치
부울경언론연대 초청, 시의원 후보 인터뷰
국민의힘 "김경수, 성보빈 시의원 후보"
기사입력: 2022/05/30 [16:16] ⓒ 브레이크뉴스경남
이성용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국민의힘 김경수 창원시의원 후보(상남, 사파, 대방)부울경언론연대  


[브레이크뉴스=이성용기자] 부울경언론연대는 30일 김경수 창원시의원 후보와 성보빈 창원시의원 후보를 초청해 인터뷰를 가지고 6.1 지방선거에 임하는 다짐을 들었다.

 

먼저 김경수 후보는 "재선에 임하는 만큼 그동안 의정 활동에서 있었던 일을 주민들께 알리고자 이 자리에 섰다"고 말하고 "한번 더 기회를 주셔서, 시간이 없어 하지 못했던 일들을 할 수 있도록 해달라"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세 분의 여성 속에서 치열한 경쟁을 하고 있다"며 "여성의 장점인 섬세함과 저의 장점인 추진력을 잘 살려서 아름다운 경쟁을 하겠다"고 말했다.

 

▲ 국민의힘 창원시의원 후보(상남, 사파, 대방)부울경언론연대 


성보빈 후보는 "91년생 후보로 지역구에서 나고 자랐고 노동자의 딸로서, 이곳에서 초,중,고를 나왔다. 나이는 어리지만 지역 구석구석을 잘 알고 있고 지역에 다니면 누구 딸이라며 반겨주신다"며 자신의 장점을 말했다.

 

이어진 답변에서 "제 또래 청년들이 지역을 많이 떠났다. 그 이유는 창원시가 청년들을 붙잡기 위한 많은 정책들을 만들고 발표하고 있지만 현실적으로는 와닿지 않는다. 이런 문제들을 해결하기 위해서는 청년인 제가 의회에 꼭 들어가서 청년들을 대변할 수 있는 정책들을 만들어 또래의 청년들이 지역을 떠나지 않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부울경언론연대]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Invitation to the Seoul Metropolitan Police Association, interview with city council candidates

 

Kyungsoo Kim, Candidate Bobin Seong, City Councilmember

 

[Break News = Correspondent Lee Seong-yong] On the 30th, the Booulkyung Press Solidarity invited Changwon City Councilor Kim Kyung-soo and Changwon City Councilor Candidate Sung Bo-bin to interview and heard of their commitment to the 6.1 local elections.

 

First, Candidate Kyung-soo Kim said, "As I am running for re-election, I have stood here to inform the residents of what has happened in the past.

 

At the same time, she said, "There is fierce competition among the three women," and "I will make good use of the delicacy, which is the strength of the young woman, and the driving force, which is my strength, to have a beautiful competition."

 

Candidate Seong Bo-bin said, "I was born and raised in the constituency as a candidate in 1991, and as a laborer's daughter, I went to elementary, middle, and high school. Although she is young, she knows every corner of the area and if she goes to the area, she is greeted as someone's daughter." said advantages.

 

In the answer that followed, he said, "A lot of young people my age have left the area. The reason is that Changwon City is making and announcing a lot of policies to catch young people, but it doesn't make sense in reality. We will make policies that can be done so that young people of our age do not leave the region,” he said.

제보는 breakgn@naver.com
ⓒ 브레이크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