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특례시, 주남저수지 벽화 눈길

자연과 사람이 공존하는 곳

이성용 기자 | 기사입력 2022/05/18 [12:50]
지역뉴스
창원시
창원특례시, 주남저수지 벽화 눈길
자연과 사람이 공존하는 곳
기사입력: 2022/05/18 [12:50] ⓒ 브레이크뉴스경남
이성용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용산마을 안길에 주남저수지의 아름다운 자연경관을 소재로 한 벽화  


[브레이크뉴스=이성용기자] 창원특례시는 동읍 죽동리 주남환경학교 진입로인 용산마을 안길에 주남저수지의 아름다운 자연경관을 소재로 한 벽화를 지난 4월~5월 두달에 걸쳐 조성 완료해 눈길을 끌고 있다고 18일 밝혔다.

 

시는 용산마을에 위치한, 구 용산분교 토지와 건물을 2019년 교육청으로부터 매입해 전체 리모델링 공사를 거쳐 환경생태교육인 주남환경학교를 조성했으며, 지난해 6월부터 현재까지 다양한 생태환경 프로그램을 운영해 많은 학생들과 시민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고 있다. 

 

이번에 조성된 벽화 소재는 자연과 사람이 함께 행복한 곳이라는 주제로 용산마을 주민들의 의견을 수렴해 람사르문화관과 주남돌다리, 주남저수지의 철새 재두루미와 노랑부리저어새, 아름다운 주남저수지 일몰, 탐방로와 유채꽃, 연꽃단지, 주남환경학교 등으로 용산마을 입구부터 약 200m가량 이어진 건물의 노후된 벽면이 실제 철새가 살아 움직이는 듯한 모습과 개구쟁이 아이들이 천진난만하게 뛰노는 모습 등으로 꾸며져 활기차고 생동감 넘치는 마을로 변신하여 마을주민들에게도 큰 호응을 받고 있다.

 

▲ 용산마을 안길에 주남저수지의 아름다운 자연경관을 소재로 한 벽화 

 

이춘수 푸른도시사업소장은 “주남저수지를 배경으로 한 벽화 제공으로 마을에는 생기와 활력을 주고 주남환경학교를 찾는 방문객들에게 주남저수지의 볼거리를 홍보하는 포토존이 되어 추억을 남길 수 있는 장소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Changwon Special City, Junam Reservoir Mural Eyes

 

A place where nature and people coexist

 

[Break News = Correspondent Lee Seong-yong] Changwon Special City is drawing attention by completing a mural using the beautiful natural scenery of the Junam Reservoir over two months from April to May on the inner road of Yongsan Village, which is the entrance to Junam Environmental School in Jukdong-ri, Dong-eup. announced on the 18th.

 

The city purchased the land and building of the old Yongsan branch school located in Yongsan Village from the Office of Education in 2019, underwent full remodeling and created Junam Environmental School, an environmental ecology education. and citizens continue to visit.

 

The material for the mural created this time was collected by the residents of Yongsan Village under the theme of ‘a place where nature and people are happy together. , Lotus Complex, Junam Environmental School, etc., the old wall of the building, which is about 200m from the entrance to Yongsan Village, looks like real migratory birds and naughty children playing innocence, etc. It is also well-received.

 

Lee Chun-su, head of the Blue City Business Office, said, “We expect that the murals with the background of Junam Reservoir will provide vitality and vitality to the village. ” he said.

제보는 breakgn@naver.com
ⓒ 브레이크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