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경남도당 지방선거 선대위 구성 필승 결의

이성용 기자 | 기사입력 2022/05/18 [10:27]
종합뉴스
정치
민주당 경남도당 지방선거 선대위 구성 필승 결의
기사입력: 2022/05/18 [10:27] ⓒ 브레이크뉴스경남
이성용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브레이크뉴스=이성용기자] 민주당 경남도당은 지방선거 선대위 구성을 완료하고 본격적인 선거에 돌입한다고 밝히고 이번 선거에 임하는 입장문을 발표했다.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가 19일부터 13일간의 막이 오른다. 

 

민주당경상남도당(위원장 김정호 국회의원)은 18일 김정호·민홍철·김두관 국회의원과 공민배 전 창원시장을 공동선대위원장으로 임명하고 장영달 전 국회 국방위원장을 명예선대위원장으로, 신상훈 전 경남도의원 등 54명을 상임선대위원장으로 임명했다고 밝혔다.

 

김정호 공동선대위원장은 “이번 지방선거 결과에 따라 기후위기, 산업·고용위기, 경제위기에 처한 경남이 과거로 후퇴하느냐, 미래로 나아가느냐 판가름 된다. 경남이 여전히 지방소멸 위기에서 에어나지 못하고 수도권에 예속된 변방으로 남을 것인지, 새롭게 자치분권의 핵심지역으로 도약할 것인지 결정짓게 된다”며 이번 지방선거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날 민주당 경남도당 선거대책위원회는 민주도정을 계승하는 한편 망국적인 수도권 일극주의에 맞서 경남이 부울경메가시티의 주축으로 발돋움하고 경남경제를 재도약시키기 위해 6.1 지방선거에서 반드시 승리하겠다는 내용의 결의문도 채택했다.

 

이들은 결의문에서“민주당은 양문석 경남도지사 후보를 비롯해 13명의 시장, 군수후보, 46명의 도의원 후보, 128명의 시·군의원 후보들이 원팀으로 단결해 지방선거 승리를 위해 사즉생의 각오로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Decision to win the Democratic Party's Gyeongnam Provincial Election

 

[Break News = Correspondent Lee Seong-yong] The Gyeongnam Provincial Party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announced that it would enter the full-scale election after completing the formation of the electoral committee for the local election and announcing its position on this election.

 

The 8th National Simultaneous Local Election will be held for 13 days from the 19th.

 

The Democratic Party of Gyeongsangnam-do (Chairman Jeong-ho Kim) appointed lawmakers Jeong-ho Kim, Hong-cheol Min, Doo-gwan Kim, and Min-bae Gong, former mayor of Changwon as co-election chairpersons on the 18th, and appointed 54 people, including former National Assembly National Defense Chairman Jang Young-dal as honorary election chairperson, and former Gyeongnam Provincial Assemblyman Shin Sang-hoon to permanent elections on the 18th. announced that he was appointed as chairman.

 

Kim Jeong-ho, chairman of the Joint Election Committee, said, “The results of this local election will determine whether Gyeongnam, which is facing a climate crisis, an industrial/employment crisis, and an economic crisis, retreats to the past or moves forward. He emphasized the importance of this local election, saying, “Gyeongnam is still unable to get out of the crisis of local extinction, and it will be decided whether to remain as a periphery subordinated to the metropolitan area or to leap into a new core area of ​​autonomy.”

 

On the same day, the Democratic Party's Election Countermeasures Committee of the Gyeongnam Provincial Party also issued a resolution stating that it would surely win the June 1 local election in order to succeed the democratic politics and to make Gyeongnam become a mainstay of the Busan Gyeonggi mega-city against the catastrophic unipolarism in the metropolitan area and to revive the Gyeongnam economy. Adopted.

 

In their resolution, they pledged, “The Democratic Party will do its best to win the local election by uniting as a team with 13 candidates for mayor and governor, 46 candidates for provincial councilors, and 128 candidates for city and county councilors, including Gyeongnam Provincial Governor Yang Moon-seok.” did.

제보는 breakgn@naver.com
ⓒ 브레이크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