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한홍 의원, ‘국회법 일부개정법률안’ 발의

”안건조정위원회 정상화 위해“

이성용 기자 | 기사입력 2022/05/13 [09:38]
종합뉴스
정치
윤한홍 의원, ‘국회법 일부개정법률안’ 발의
”안건조정위원회 정상화 위해“
기사입력: 2022/05/13 [09:38] ⓒ 브레이크뉴스경남
이성용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윤한홍 국회의원(국민의힘, 경남 창원 마산회원)  


[브레이크뉴스=이성용기자] 민주당이 위장탈당 등의 편법을 통해 안건조정위원회를 무력화하고 검수완박 법안을 강행처리한 가운데, 안건조정위원회을 정상적으로 구성⬝운영하도록 하는 국회법 개정안이 국회에서 발의됐다.

 

12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윤한홍 의원은 안건조정위원회 위원 구성을 ‘제1교섭단체에 속하는 조정위원의 수와 제2교섭단체에 속하는 조정위원의 수’로 동등하게 구성하도록 하는 국회법 개정안을 발의했다고 밝혔다.

 

현행 국회법 제57조의2제4항에는 ‘안건조정위원회를 구성하는 경우에 소속 의원 수가 가장 많은 제1교섭단체의 조정위원의 수와 제1교섭단체에 속하지 아니하는 조정위원의 수를 같게 하여야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이러한 현행법에 따르면 제1교섭단체가 ‘제1교섭단체 소속에서 탈당한 국회의원’이나 ‘친여성향의 군소정당 소속 국회의원’ 등 사실상 제1교섭단체와 뜻을 같이하는 국회의원을 야당 몫의 안건조정위원회 위원으로 선정할 수 있다.

 

민주당은 이러한 법의 허점을 이용하여 안건조정위원회를 여러차례 무력화시킨 바 있다. ▲검수완박 법안 민형배 의원의 위장탈당 ▲언론중재법 김의겸 열린민주당 의원 투입 ▲공수처법 최강욱 열린민주당 의원 투입 ▲ 국가교육위원회 설치법 강민정 열린민주당 의원 투입 ▲탄소중립법 윤미향 정의당 의원 투입

 

이러한 편법행위는 법률안에 대하여 최장 90일까지 심도 깊은 논의가 이뤄질 수 있도록 안건조정위원회를 여·야 동수로 구성하도록 한 당초 입법취지와 상충된다. 따라서 제1교섭단체와 제2교섭단체에 속하는 조정위원의 수를 동일하게 구성하여 실질적으로 ‘3대3 여·야 동수’로 안건조정위원회를 구성해야한다는 것이 개정안의 내용이다.

 

윤한홍 의원은 ”민주당은 검수완박 법안 등 야당이 우려하고 반대한 법안들에 대해서 편법과 꼼수를 총동원하여 법을 일방·강행처리 하는 일을 반복하고 있다.“고 말하고 ”안건조정위를 편법으로 무력화시키는 것은 국회법의 입법 취지를 심각하게 훼손시킬뿐 아니라 합치의 정신에도 전혀 맞지 않는 행태로서 반드시 바로잡아야할 문제“라며 법개정의 취지를 밝혔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Rep. Han-Hong Yoon, proposes ‘Partial Amendment to the National Assembly Act’

 

“To normalize the agenda coordination committee”

 

[Break News = Correspondent Lee Seong-yong] While the Democratic Party neutralized the Agenda Mediation Committee through expedient methods such as disguising and leaving the party and enforced the Inspection and Dismissal Bill, a bill to amend the National Assembly Act was proposed in the National Assembly to allow the Agenda Mediation Committee to be formed and operated normally.

 

On the 12th, Rep. Han-Hong Yoon of the Legislative and Judiciary Committee of the National Assembly proposed an amendment to the National Assembly Act to make the composition of the agenda coordination committee equal to 'the number of mediators belonging to the first negotiating group and the number of mediators belonging to the second negotiating group'. said.

 

Article 57-2 (4) of the current National Assembly Act stipulates 'In the case of forming the agenda coordination committee, the number of mediators of the first negotiating group with the largest number of members shall be equal to the number of mediators not belonging to the first negotiating group. ' is stipulated.

 

According to this current law, the 1st negotiating group is a member of the 1st negotiating group de facto members of the 1st negotiating group, such as 'members of the National Assembly who have resigned from the 1st negotiating group' or 'members of a small party with a pro-female orientation'. may be selected as members.

 

The Democratic Party has taken advantage of loopholes in this law to neutralize the Agenda Mediation Committee several times. ▲ Rep. Min Hyung-bae's disguise from the Prosecutor's Office Act ▲ Press Arbitration Act Kim Eui-gyeom, Open Democrat Rep. Kim Eui-gyeom, Open Democratic Party Rep. Choi Kang-wook, Public Security Act, Open Democratic Party Rep. Kang Min-jung, National Education Commission Establishment Act

 

This expedient act conflicts with the original purpose of the legislation, which required that the agenda coordination committee be composed of an equal number of opposition and opposition parties so that in-depth discussions on the bill could be held for up to 90 days. Therefore, the content of the amendment bill is that the number of mediators belonging to the first and second negotiating groups should be equal, and the agenda mediation committee should be constituted with a ‘3 to 3 equal number of women and girls’.

 

Rep. Yoon Han-hong said, “The Democratic Party is repeating the process of unilaterally and enforcing the law by mobilizing all expedients and tricks to the bills that the opposition parties were concerned about and opposed, such as the Inspection and Overhaul Bill.” This not only seriously undermines the legislative purpose of the National Assembly Act, but it is an act that is completely inconsistent with the spirit of harmony, and it is a problem that must be rectified,” he said.

제보는 breakgn@naver.com
ⓒ 브레이크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