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김지수 국회의원 후보, 부울경언론연대 초청 인터뷰

도의원 8년...지역 곳곳 잘안다

이성용 기자 | 기사입력 2022/05/12 [17:44]
사람/사람들
인터뷰
더불어민주당 김지수 국회의원 후보, 부울경언론연대 초청 인터뷰
도의원 8년...지역 곳곳 잘안다
기사입력: 2022/05/12 [17:44] ⓒ 브레이크뉴스경남
이성용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김지수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창원 의창 보궐선거 후보  


[브레이크뉴스=이성용기자] 부울경언론연대는 김지수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후보를 모시고 이번 선거에서 발표한 공약과 지역 발전을 위한 후보의 생각을 듣고 유권자들에게 후보 선택의 폭을 넓혀 드리고자 인터뷰 시간을 가졌다.

 

먼저 김 후보는 출마의 변을 통해 지난 8년의 의정활동을 통해 지역민의 과분한 사랑에 감사드린다. 저는 경상남도 최초의 여성후보, 최연소 국회의원 후보, 최연소 첫 민주당 의장이라는 삼관왕의 타이틀을 가지고 있긴 하지만 이는 변화를 열망하는 의창구 주민들의 뜻일 것이라고 생각한다. 

 

그리고 지방은 경력을 다한 관료들이나, 정치인들이 노후대책을 위하거나 명예회복을 위한 자리가 아니라는 것을 증명해 보이고 싶다. 지역에도 사람은 살고 있다. 이것은 저의 출마의 변에서 말한 슬로건이다. 이 슬로건이 저의 의지를 보여주는 것이다.

 

▲타 후보와의 차이점

저는 지역에서 성장한 정치인이다. 의창 지역의 사정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다. 그리고 민원인들의 접근이 타 후보보다 월등히 다르다는 것이 장점이다.

 

▲얼마전 모 언론사의 여론조사에서 김 후보의 지지도가 상대후보 보다 뒤쳐지게 나왔는데 어떻게 생각하느냐...

김영선 후보와 저에 대한 여론조사를 보니 특정 그룹에서 만든 것이 아닌가 생각이 든다. 하지만 정당지지도는 국민의힘 보다 민주당이 적게 나오는 것도 인정한다. 뼈아프게 생각하는 부분이다. 더 열심히 해서 극복해야 하는 과제다. 더 열심히 하겠다.

 

▲대표적인 공약이 있으면 말해달라...

의창 지역은 다른 지역에 비해 낙후된 곳이 많다. 북면에 신도시가 건설되긴 했지만 부족한 시설은 여전하다. 교통, 교육, 생활문화, 체육, 단독주택 재건축 등에 대해 허성무 시장님과 심도있게 검토하고 조율해 나가겠다.

 

▲사화공원 내 조수미 예술학교 부활 가능하나...

지나간 논쟁이 아닌가 생각한다. 조수미 예술학교는 안상수 시장 때 잠깐 언급이 된 부분인데 이후에 건립을 안하는 걸로 결론이 났다. 개발 계획에 의해서 이미 공사가 진행 중이라 변경하기가 어렵다. 하지만 다른 부지에 조수미 예술학교 같은 시설을 신설한다면 논의해 볼 수 있다.

 

▲의창이 고향이냐(유튜브 시청자 질문)

의창이 고향은 아니지만 의창에서 정치를 했고 의창을 잘 알고 있다. 의창을 위해 지금까지 그랬던 것처럼 최선을 다할 것이고 열심히 할 것이다.

 

▲ 김지수 더불어민주당 창원 의창 국회의원 보궐선거 후보  


▲국회로 진출할 시 활동하고 싶은 상임위는...

만약 국회의원이 된다면 경남 최초의 여성 국회의원이 되는 것인데, 지역의 발전을 위해 국토 교통위로 가고 싶다. 그 이유는 우리 지역에 있는 동읍, 대산, 북면 그리고 원도심 지역인 의창, 팔룡, 명곡 등의 도시 재건이 시급하기 때문이다.

 

▲의창구 관내에 있는 새터민들에 대한 복지, 직접 고용의지 있나...

저도 이분들에 대한 관심이 많다. 지난 2월 설날, 도계동에 거주하는 새터민이 어려운 삶에 대해 극단적 선택을 한 부분에 대해 마음 아프게 생각한다. 이분들이 창원에서 잘 정착할 수 있도록 새터민 출신의 복지사를 창원시가 직접 고용할 수 있도록 행정과 예산이 함께 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

 

▲끝으로 의창구민들께 하시고 싶은 말 있나...

전국에 있는 모든 광역도가 이미 수몰 위기에 처해 있다. 창원도 인구 고령화와 인구 유출이 빠르게 진행되고 있다. 이를 어떻게 변화할 것인가에 대한 고민을 주민들과 함께 하겠다. 지난 8년간 도의원과 도의장으로 활동했던 시간들을 기억해 주시고 앞으로 의창구의 발전과 변화를 위해 일 잘하는 사람이 누구인지를 평가해 주시기를 바랍니다.라며 인터뷰를 마쳤다./[부울경언론연대]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An interview with Kim Ji-soo, a candidate for National Assembly member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invited by the Seoul Metropolitan Government

 

8 years as a member of the council... I know the area well

 

[Break News = Correspondent Lee Seong-yong] The Booulgyeong Press Solidarity had an interview with Kim Ji-soo, a member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to listen to the promises announced in this election and the candidate's thoughts for regional development to broaden the choice of candidates to voters.

 

First of all, Candidate Kim thanked the local people for the undeserved love of the local people through the past 8 years of political activities through the discourse of running for office. Although I have the title of the first female candidate in Gyeongsangnam-do, the youngest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and the youngest first Democratic Party chairman, I think that this is the will of the residents of Uichang-gu who are eager for change.

 

And I want to prove that the province is not a place for retired bureaucrats or politicians to take measures for old age or to restore their honor. People also live in the area. This is the slogan I spoke about in my candidacy. This slogan shows my will.

 

▲ Differences from other candidates

I am a politician who grew up in the area. He knows the situation in the Uichang area better than anyone. And it is an advantage that the approach of the complainants is significantly different than that of other candidates.

 

▲ In a recent opinion poll by a certain media company, candidate Kim's approval rating fell behind that of the other candidate, what do you think...

Looking at the polls about Candidate Kim Young-sun and myself, I think it was made by a specific group. However, it also acknowledges that the Democratic Party's support for the party is less than the power of the people. That's the painful part to think about. It is a challenge that needs to be overcome by working harder. I will work harder.

 

▲If you have a representative promise, please tell me...

The Uichang area is far behind compared to other areas. Although a new town has been built in Buk-myeon, insufficient facilities remain. We will review and coordinate in-depth with Mayor Heo Seong-moo on transportation, education, living culture, sports, and the reconstruction of a detached house.

 

▲ Is it possible to revive Jo Sumi Art School in Sahwa Park?

I don't think this is a past debate. Sumi Jo Art School was mentioned briefly during the mayor of Ahn Sang-soo, but it was concluded that it would not be built afterwards. According to the development plan, it is difficult to change it because the construction is already in progress. However, if a facility such as the Jo Sumi Art School is newly built on a different site, it can be discussed.

 

▲ Is Uichang your hometown? (YouTube viewer question)

Although Uichang is not his hometown, he did politics in Uichang and knows him well. I will do my best and work hard for Eichang as I have done so far.

 

▲ When entering the National Assembly, the standing committee you would like to work on is...

If she becomes a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she will be the first female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in Gyeongnam, and she wants to go over land transportation for the development of the region. The reason is that there is an urgent need to rebuild the cities of Dong-eup, Daesan, Buk-myeon, and the original downtown areas of Uichang, Palryong, and Myeonggok in our area.

 

▲Welfare for defectors in Uichang-gu, do you have the will to directly hire them?

I am also very interested in them. It breaks my heart that a defector living in Dogye-dong made an extreme choice for a difficult life on New Year's Day in February. We will actively support the administration and budget so that the city can directly hire welfare workers from defectors so that these people can settle down in Changwon.

 

▲Finally, is there anything you would like to say to the residents of Uichang-gu?

All provinces across the country are already in danger of being submerged. Changwon is also experiencing an aging population and a rapid population outflow. We will discuss with the residents how to change this. I hope you will remember the time you worked as a provincial councilor and provincial councilor for the past 8 years and evaluate who is good at working for the development and change of Uichang-gu.

제보는 breakgn@naver.com
ⓒ 브레이크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